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22 02:34
[MLB] 식을줄 모르는 류현진 버즈 5월 실질적 지배자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377  


식을 줄 모르는 '류현진 버즈', 5월의 실질적 지배자


'류현진 버즈(buzz)'가 잦아들 줄 모른다. 마운드를 내려간 지 하루가 지나도 여전히 현지 언론의 극찬 세례가 쏟아진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21일(한국시간) LA 다저스를 휴스턴에 이은 지난주 파워 랭킹 2위로 소개하면서 그 주된 비결로 류현진을 꼽았다. "휴스턴이 끈질긴 공격력으로 지난주 좋은 성적을 거뒀다면, 다저스는 투수력으로 순위 싸움을 펼쳤다"며 "다저스 선발진은 올 시즌 21승8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 중인데, 이 중 류현진이 상당 부분을 책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류현진이 연속 이닝 무실점 행진을 '31'까지 연장했고, 지난해 9월부터 정규 시즌 12경기 연속 2실점 이하를 기록한 점도 언급했다.

스포츠 전문 매체 ESPN도 다저스를 2위에 올려놓은 뒤 "류현진은 신시내티전에서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쳐 31이닝 무실점 기록을 이어 갔다"며 "최근 5년 내 다저스 최다 연속 이닝 무실점 3위 기록"이라고 조명했다. 1위는 2015년 45⅔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잭 그레인키(현 애리조나) 2위는 같은 해 37이닝 연속 무실점한 클레이턴 커쇼다.

CBS 스포츠도 다르지 않았다. 류현진을 향해 "하느님, 맙소사"라는 감탄사를 내뱉었다. 다저스의 팀 순위를 4위로 평가하면서도 "류현진은 31이닝 연속 무실점을 이어 가면서 평균자책점 1.52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평균자책점은 1.97이었다"라고 언급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또 다른 매체 디 애슬레틱 역시 류현진을 다저스가 승승장구하는 비결로 꼽았다. "2019년 최고의 투수 류현진이 7이닝 무실점 경기를 추가했다. 류현진이 다저스를 계속 이끌고 있다"며 "맥스 슈어저(워싱턴) 크리스 세일(보스턴) 커쇼 등이 메이저리그 대표 투수로 꼽히지만, 올 시즌만 놓고 보면 최고 투수는 류현진"이라고 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내셔널리그 다승(6승) 공동 1위와 평균자책점(1.52) 이닝당 출루허용률(0.74) 탈삼진/볼넷 비율(14.75) 1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5월에만 4경기에서 32이닝을 던지면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0.28라는 경이적인 성적을 올리고 있다. 5월 첫째 주 내셔널리그 '이 주의 선수'로 선정된 것은 물론이고, 데뷔 이후 첫 '이달의 투수상'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지난달 양대 리그 4월의 투수상을 수상한 선수들과 비교해도 5월 수상자로 손색없다. 아메리칸리그의 타일러 글래스노(탬파베이)는 4월 6경기에서 5승 무패 평균자책점 1.75, 내셔널리그의 루이스 카스티요(신시내티)는 4월 7경기에서 3승1패 평균자책점 1.45를 각각 기록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류현진은 로테이션상 이달에만 두 차례 등판을 남겨 놓고 있다. 피츠버그 원정경기와 뉴욕 메츠 홈경기가 유력하다.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가 5월 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0.64를 기록하면서 기세를 올리고 있지만, 여전히 한국과 메이저리그의 5월은 '류현진의 달'이다.

무엇보다 류현진은 이달의 투수상을 넘어 더 큰 왕관을 쓸 후보로 거론된다. 21일 ESPN이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이영상 예측 순위에서 74.9점을 얻어 내셔널리그 1위를 질주했다. 2위인 다저스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61.6점)을 월등하게 앞선다. 사이영상이 대부분 선발투수에게 주어지는 점을 고려하면, 잰슨보다 카스티요(55.6점) 그레인키(55.1점) 잭 데이비스(밀워키·53.3점) 등이 류현진의 실질적 경쟁자다.

류현진은 또 다른 사이영상 예측 트래커인 톰 탱고 사이영상 포인트에서도 31.6점으로 내셔널리그 1위에 올라 카스티요(30.4점) 데이비스(25.9점) 그레인키(24.5점)를 앞섰다. 톰 탱고 사이영상 포인트는 2006년 이후 예측에서 ESPN보다 적중률이 높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야말로 지금은 '류현진 시대'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22 02:34
   
 
 
Total 37,0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2908
37081 [MLB] 바람잘날없는MLB메츠..단장이 감독에게 투수교체지시 (1) 러키가이 15:01 597
37080 [MLB] [조미예] 류현진 따라 하기? 다저스에 분 류현진 바람 (4) 러키가이 14:25 913
37079 [MLB] 충격 / 명상에 잠긴 류현진~10승못한 이유 / 치어걸들 러키가이 13:26 974
37078 [MLB] 뉴욕포스트 등 / 전반기 미국 류현진 현지 기사 TOP5! 러키가이 13:22 505
37077 [MLB] [美 해설자들]이 말하는 류현진 (1) 러키가이 12:30 1092
37076 [MLB] 누가 먹튀래? "추신수 매일 발전" TEX 감독 무한신뢰 (1) 러키가이 12:28 549
37075 [MLB] "ERA 1.27 무시하기 힘들다" 류, 사이영상 1순위 (2) 러키가이 12:26 414
37074 [MLB] 미국 언론 / 류-벨린저, 다저스도 상상못한 대활약 (1) 러키가이 12:20 334
37073 [MLB] 美언론 류 에이스재등장 파워랭킹1위LAD마운드원동력 (1) 러키가이 12:13 294
37072 [MLB] 사진 = 류현진 인스타그램 캡쳐 / BBQ (1) 러키가이 12:09 292
37071 [MLB] 류현진 하루더 쉰다 29일 COL전..27일 곤솔린 선발 (2) 러키가이 12:02 258
37070 [MLB] ERA0점대 류현진-뷸러-슈어저 6월의 투수상 3파전? (1) 러키가이 11:58 199
37069 [MLB] 시즌3호포 그레인키 커쇼 상대 2회역전 홈런작렬 (3) 러키가이 11:51 320
37068 [MLB] [구라다] 다음중 수비실책에 열받은 류의 표정은? (2) 러키가이 11:31 437
37067 [MLB] 사이영상 후보1순위 류현진, 동료들과 BBQ 파티 (7) 러키가이 04:28 1606
37066 [MLB] [이현우의 MLB+] 류현진의 커브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2) 러키가이 00:46 854
37065 [MLB] 다저스 전설의 수비.avi (4) 슈파 06-24 1594
37064 [잡담] 가만 보니까 로버츠 초롱 06-24 1397
37063 [MLB] 美 언론, "류현진의 폭주, 가려진 뷸러의 엘리트 시즌 (2) 러키가이 06-24 1824
37062 [잡담] 류현진 FA 1억불도 이제 현실적이네요. (7) VanBasten 06-24 1543
37061 [MLB] (현지해설) KANG 자기역할 잘해냈습니다 (3) 러키가이 06-24 843
37060 [MLB] 지독한 아홉수 류현진 여전히 ML사상 최고투수 톱5 (1) 러키가이 06-24 700
37059 [MLB] 뉴욕포스트 슈어저 이닝·삼진 앞서지만 사이영상 류 (1) 러키가이 06-24 457
37058 [MLB] 커쇼vs그레인키 2년만에 만나는 [옛다저스 원투펀치] (1) 러키가이 06-24 286
37057 [MLB] 류현진, 카를로스 실바를 잡아라 [문상열 부시리그] (1) 러키가이 06-24 250
37056 [MLB] 美 커쇼·류현진·잰슨만그대로 그래도 강한 다저스 (1) 러키가이 06-24 506
37055 [잡담] 다저스 프론트와 감독 ... 류현진 ... 그리고 커쇼 (8) 러키가이 06-24 104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