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23 01:47
[MLB] 英 류현진을 보라 강속구시대 스피드가 성공열쇠 아니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349  



"류현진을 보라, 강속구 시대 스피드가 성공 열쇠는 아니다" (英 가디언지)


[OSEN=신시내티(미국),박준형 기자]5회말 류현진이 보토를 삼진아웃 잡으며 이닝을 종료 시키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피츠버그(미국 펜실베니아주), 이종서 기자] “스피드 만으로는 훌륭한 투수가 되지 않는다.”

영국 ‘가디언지’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야구의 106마일(170.5km) 장벽 : 투수들의 속도 한계에 도달했나?”라는 글을 실었다.

이 매체는 “과거 100마일(160.9km)의 빠른 공은 희귀했다. 그러나 아롤디스 채프먼이 신시내티 레즈, 시카고 컵스, 뉴욕 양키스에서 100마일 공을 일상적으로 던지기 전까지다. 다른 선수들은 두 자릿 수 마일의 공에서 왔다갔다 했지만, 채프먼은 투수, 경기, 시즌 마다 100마일의 장벽을 무너트렸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최근 100마일 이상을 던지는 선수는 두 배정도 증가했다. 평균 구속이 2마일 정도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가디언지’는 동시에 류현진을 예시로 들며 속도가 전부가 아님을 지적했다. “스피드 만으로는 훌륭한 투수가 되지 않는다는 것도 주목해야 한다. 올 시즌 최고의 투수인 류현진은 90마일 중반이 최고 구속”이라고 조명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9경기에 나와 6승 1패 평균자책점 1.52를 기록하고 있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1위이며, 승리는 내셔널리그 공동 1위다. 특히 5월 나선 4경기에서 32이닝을 던지면서 1실점만 하며 3승 무패 평균자책점 0.28으로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 매체는 “강속구는 여러 형태의 신체과 다양한 방법으로 찾아온다”라며 “애틀란타 마크 월러스는 ‘마이너리그에 도달하기 전에는 평균 이상이었고, 애틀란타의 투수 코치 및 시스템으로 좀 더 구속이 올랐다’고 밝혔고, “캔자스시티의 그린은 ‘고등학교 1학년 때 60마일, 주니어 시절에는 70마일, 마이너리그에서는 90마일을 던졌다. 가능성을 믿었을 때 2017년 103마일을 기록했다”고 이야기했다.

‘가디언지’는 노아 신더가드와 애런 힉스 등을 비교하며 “야구는 다른 종목과 달리 다른 몸집에도 성공할 수 있다”라며 “그 투수들의 공통점은 훌륭한 유전학과 좋은 매커니즘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린 역시 “그린은 체형과 관계없이 강력하고 역동적인 동작으로 폭발적으로 속도를 내는 능력이 힉스처럼 강속투 투수를 만든다고 믿는다. 최고의 투수는 키가 크거나 몸집이 크지 않더라도 폭발성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가디언지’는 하버드 연구원 닐 로치의 분석을 인용해 “팔의 독특한 적응이 어깨의 탄성 에너지를 새총처럼 힘을 모았다가 나갈 수 있게 한다”라며 “이에 관여하는 인대가 한계에 도달했기 때문에 속도의 한계에 도달했다. 높은 스피드의 공을 던지는 선수는 증가했지만, 최고 속도가 정체한 것도 이 때문”이라고 밝혔다.

속도의 한계에 다달은 만큼, '가디언지'는 유지에 초점을 뒀다. 이 매체는 “속도가 더 올라갈 수 있는지에 대한 물음은 가능하지만, 가능성이 낮다”라며 “투수이 더 빠른 공을 던지기 위한 진화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그들은 100마일 이상의 직구를 던질 때 건강을 유지하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23 01:47
   
 
 
Total 37,0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2933
37090 [MLB] ESPN 뉴에이스 류현진 ML 전반기 꼭 알아야할 뉴스 (1) 러키가이 06:44 96
37089 [MLB] 류,큰계약확실 다저스매체 올해 가장재미있는이야기 (1) 러키가이 06:42 97
37088 [잡담] 표기의 아쉬움 (5) 그대만큼만 02:05 270
37087 [MLB] 왜 최지만은 조명안하나요? (20) 도핑 00:31 511
37086 [MLB] ESPN 류현진은 올시즌 핵심이슈 역사적인 전반기 보내 (1) 러키가이 06-25 506
37085 [MLB] Ryu took the teamout for KBBQ! tpHolic 06-25 611
37084 [MLB] "완벽에 가깝다" 류현진, MLB.com 선정 사이영상 1순위 (1) 러키가이 06-25 1156
37083 [MLB] 20년전 야구 호출한 류현진 MLB 저승사자가 되다 (1) 러키가이 06-25 757
37082 [MLB] 35표중 27표 류현진 MLB.com NL 사이영상 1순위 (1) 러키가이 06-25 396
37081 [MLB] 바람잘날없는MLB메츠..단장이 감독에게 투수교체지시 (1) 러키가이 06-25 1159
37080 [MLB] [조미예] 류현진 따라 하기? 다저스에 분 류현진 바람 (4) 러키가이 06-25 1873
37079 [MLB] 충격 / 명상에 잠긴 류현진~10승못한 이유 / 치어걸들 러키가이 06-25 1605
37078 [MLB] 뉴욕포스트 등 / 전반기 미국 류현진 현지 기사 TOP5! 러키가이 06-25 873
37077 [MLB] [美 해설자들]이 말하는 류현진 (1) 러키가이 06-25 1763
37076 [MLB] 누가 먹튀래? "추신수 매일 발전" TEX 감독 무한신뢰 (1) 러키가이 06-25 793
37075 [MLB] "ERA 1.27 무시하기 힘들다" 류, 사이영상 1순위 (2) 러키가이 06-25 587
37074 [MLB] 미국 언론 / 류-벨린저, 다저스도 상상못한 대활약 (1) 러키가이 06-25 522
37073 [MLB] 美언론 류 에이스재등장 파워랭킹1위LAD마운드원동력 (1) 러키가이 06-25 422
37072 [MLB] 사진 = 류현진 인스타그램 캡쳐 / BBQ (2) 러키가이 06-25 478
37071 [MLB] 류현진 하루더 쉰다 29일 COL전..27일 곤솔린 선발 (2) 러키가이 06-25 362
37070 [MLB] ERA0점대 류현진-뷸러-슈어저 6월의 투수상 3파전? (1) 러키가이 06-25 293
37069 [MLB] 시즌3호포 그레인키 커쇼 상대 2회역전 홈런작렬 (3) 러키가이 06-25 430
37068 [MLB] [구라다] 다음중 수비실책에 열받은 류의 표정은? (2) 러키가이 06-25 622
37067 [MLB] 사이영상 후보1순위 류현진, 동료들과 BBQ 파티 (7) 러키가이 06-25 1719
37066 [MLB] [이현우의 MLB+] 류현진의 커브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2) 러키가이 06-25 929
37065 [MLB] 다저스 전설의 수비.avi (4) 슈파 06-24 1756
37064 [잡담] 가만 보니까 로버츠 초롱 06-24 145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