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23 02:03
[MLB] 당장 류현진과 연장 계약해! LAD팬심도 사로잡은 괴물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382  


"당장 류현진과 연장 계약 고려해!" LAD '팬심'도 사로잡은 괴물


▲ 류현진의 맹활약에 연장 계약을 예상하는 팬들도 부쩍 늘어났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은 2013년 시즌을 앞두고 LA 다저스와 6년 계약을 맺었다. 연봉과 포스팅 금액을 합산하면 연평균 1000만 달러 이상의 큰 투자였다.

류현진이 이 몫을 다했는지는 의견이 분분하다. 류현진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97경기(선발 96경기)에서 40승28패 평균자책점 3.20을 기록했다. 조정평균자책점(ERA+)은 117로 리그 평균보다 훨씬 더 좋다. 하지만 부상으로 연평균 16경기 남짓한 출장에 그친 것은 무시할 수 없는 마이너스였다. 그래서 류현진 6년 계약이 성공작까지는 아니라는 평가도 나온다.

그런 류현진은 다저스의 퀄리파잉오퍼(보상FA선수자격)를 수락했다. 올해 연봉은 1790만 달러(약 214억 원)다. 이 연봉값을 해낼지는 현지 팬 커뮤니티에서도 의견이 분분했다. 하지만 이제는 아니다. 류현진이 대활약을 펼치면서 “연장 계약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팬 커뮤니티인 ‘다저스웨이’의 팬 컬럼니스트 마이클 위트먼은 21일(한국시간) “다저스는 류현진과의 연장 계약을 당장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트먼은 “류현진이 다저스의 최고 선발투수로 변신했다”면서 “류현진은 올해 다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으며 퀄리파잉오퍼를 다시 제시할 수 없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퀄리파잉오퍼는 한 번만 제안할 수 있고 다저스는 2019년 이 기회를 썼다.

위트먼은 “이는 류현진이 다른 곳으로 가도 드래프트 픽 보상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때문에 다저스는 류현진이 이적하지 않도록 이제 계약을 2~3년 정도 더 연장해야 한다. 류현진은 스콧 보라스를 에이전트로 삼고 있지만, 류현진의 로스앤젤레스 사랑이 시즌 중 연장 계약으로 이어지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러고 주장했다.

실제 다저스는 류현진이 FA 시장에 나가면 아무것도 얻을 게 없다. 지금의 활약이라면 연장 계약을 맺는 것이 이득이다. 위트먼은 류현진의 나이와 근래의 얼어붙은 시장 상황을 고려해 3년 계약이 적당하다고 내다봤다. 3년 4800만 달러에서 5400만 달러 사이의 거래는 양쪽 모두에게 합리적인 계약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다.

이 글에 대다수 팬은 댓글로 동조했다. 류현진의 현재 실력과 나이, 다저스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연장 계약은 충분히 합리적이라는 것이다. FA 시장에서 류현진의 올해 성적을 낸 선수를 사 오는 것은 매우 어렵다.

대신 팬들은 건강에 대한 보험 장치로 인센티브 조항을 삽입하는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놓고 토론 중이다. 보라스가 연간 2000만 달러 이하로는 연장 계약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류현진도 LA 환경에 만족감을 가지고 있다. 퀄리파잉오퍼를 수락한 하나의 이유로 추측된다. 다저스가 합리적인 금액을 제시한다면 류현진도 받지 않을 이유가 없다는 평가다. 다저스도 기량은 물론 아시아 마켓 공략에 류현진이 필요하다. 당장은 논의가 이뤄지지 않겠지만, 좋은 성적을 유지한다면 올스타 브레이크를 전후해 큰 이슈로 떠오를 가능성이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23 02:03
   
 
 
Total 37,0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2933
37090 [MLB] ESPN 뉴에이스 류현진 ML 전반기 꼭 알아야할 뉴스 (1) 러키가이 06:44 89
37089 [MLB] 류,큰계약확실 다저스매체 올해 가장재미있는이야기 (1) 러키가이 06:42 89
37088 [잡담] 표기의 아쉬움 (5) 그대만큼만 02:05 267
37087 [MLB] 왜 최지만은 조명안하나요? (20) 도핑 00:31 506
37086 [MLB] ESPN 류현진은 올시즌 핵심이슈 역사적인 전반기 보내 (1) 러키가이 06-25 506
37085 [MLB] Ryu took the teamout for KBBQ! tpHolic 06-25 611
37084 [MLB] "완벽에 가깝다" 류현진, MLB.com 선정 사이영상 1순위 (1) 러키가이 06-25 1156
37083 [MLB] 20년전 야구 호출한 류현진 MLB 저승사자가 되다 (1) 러키가이 06-25 756
37082 [MLB] 35표중 27표 류현진 MLB.com NL 사이영상 1순위 (1) 러키가이 06-25 394
37081 [MLB] 바람잘날없는MLB메츠..단장이 감독에게 투수교체지시 (1) 러키가이 06-25 1158
37080 [MLB] [조미예] 류현진 따라 하기? 다저스에 분 류현진 바람 (4) 러키가이 06-25 1872
37079 [MLB] 충격 / 명상에 잠긴 류현진~10승못한 이유 / 치어걸들 러키가이 06-25 1604
37078 [MLB] 뉴욕포스트 등 / 전반기 미국 류현진 현지 기사 TOP5! 러키가이 06-25 871
37077 [MLB] [美 해설자들]이 말하는 류현진 (1) 러키가이 06-25 1760
37076 [MLB] 누가 먹튀래? "추신수 매일 발전" TEX 감독 무한신뢰 (1) 러키가이 06-25 793
37075 [MLB] "ERA 1.27 무시하기 힘들다" 류, 사이영상 1순위 (2) 러키가이 06-25 587
37074 [MLB] 미국 언론 / 류-벨린저, 다저스도 상상못한 대활약 (1) 러키가이 06-25 521
37073 [MLB] 美언론 류 에이스재등장 파워랭킹1위LAD마운드원동력 (1) 러키가이 06-25 422
37072 [MLB] 사진 = 류현진 인스타그램 캡쳐 / BBQ (2) 러키가이 06-25 476
37071 [MLB] 류현진 하루더 쉰다 29일 COL전..27일 곤솔린 선발 (2) 러키가이 06-25 361
37070 [MLB] ERA0점대 류현진-뷸러-슈어저 6월의 투수상 3파전? (1) 러키가이 06-25 292
37069 [MLB] 시즌3호포 그레인키 커쇼 상대 2회역전 홈런작렬 (3) 러키가이 06-25 429
37068 [MLB] [구라다] 다음중 수비실책에 열받은 류의 표정은? (2) 러키가이 06-25 620
37067 [MLB] 사이영상 후보1순위 류현진, 동료들과 BBQ 파티 (7) 러키가이 06-25 1718
37066 [MLB] [이현우의 MLB+] 류현진의 커브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2) 러키가이 06-25 929
37065 [MLB] 다저스 전설의 수비.avi (4) 슈파 06-24 1756
37064 [잡담] 가만 보니까 로버츠 초롱 06-24 145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