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23 02:07
[MLB] MLB 투수들이 가장 만만하게 생각하는 타자는?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635  


메이저리그 투수들이 가장 만만하게 생각하는 타자는?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인턴기자] 메이저리그 투수들이 가장 두려움 없이 자신있게 스트라이크를 던지는 타자는 누구일까.

메이저리그 공식통계사이트 베이스볼서번트에 따르면 올 시즌 300구 이상 상대한 타자 302명 중 투수들이 가장 적극적으로 스트라이크를 꽂아넣은 타자는 LA 에인절스 잭 코자트였다. 

투수들이 코자트를 상대로 스트라이크 존 안에 공을 던진 비율은 57.1%에 달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마누엘 마곳(55.5%)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에반 롱고리아와 LA 에인절스 토미 라스텔라(이상 54.5%)가 그 뒤를 이었다.

스트라이크 존에서도 타자들이 타격을 하기 쉬운 중앙부(Heart)에 공을 던진 비율 역시 코자트(32.0%)가 가장 높았다.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조쉬 해리슨(31.8%)과 롱고리아(31.1%)가 뒤를 이었다.

투수들이 코자트에게 자신 있게 스트라이크를 던지는 데는 이유가 있다. 

코자트는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온 공에 대한 타율이 1할3푼(77타수 10안타)으로 가장 낮았다. 스트라이크 중앙부에 들어온 공에 대해서도 1할7푼(47타수 8안타)에 불과해 6번째로 낮았다.

해리슨 역시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온 공에 타율 1할6푼2리(68타수 11안타), 중앙부 공에 1할7푼(47타수 8안타)으로 부진했다.

반면 마곳과 롱고리아는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온 공 자체는 꽤 잘치는 편이다. 마곳은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온 공 타율이 2할7푼9리(86타수 24안타)였고 중앙부에 들어온 공 타율은 3할5푼8리(53타수 19안타)에 달했다. 롱고리아 역시 각각 2할6푼4리(106타수 28안타)와 2할8푼6리(63타수 18안타)를 기록했다.

이들과 반대로 투수들이 가장 승부를 피하는 타자는 시카고 컵스 하비에르 바에즈다. 투수들은 바에즈를 상대로 스트라이크 존에 좀처럼 공을 던지지 않았다. 바에즈를 상대로 스트라이크 존을 벗어난 공의 비율은 59.9%에 달했다. 시카고 화이트삭스 엘로이 히메네스(59.4%)와 밀워키 브루어스 에릭 테임즈(59.2%)가 그 뒤를 이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23 02:08
   
왕두더지 19-05-23 13:39
   
테임즈?
 
 
Total 37,92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0494
37922 [MLB] ‘7이닝 무실점 승’ 디그롬, 美 매체 “메츠 PO보다 … (4) MLB하이랏 15:22 597
37921 [MLB] 최지만, 데뷔후 첫 MLB 한 시즌 100안타 달성 드라소울 15:01 218
37920 [MLB] [야구는 구라다] (Her) 허 위원의 류현진 편들기 (2) 러키가이 09-20 545
37919 [기타] 2020 도쿄올림픽 예선 남아공 vs 스페인 하이라이트. 신비은비 09-20 311
37918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예선 이스라엘 vs 네덜란드 하이라이… 신비은비 09-20 164
37917 [기타] 2020 도쿄올림픽 예선 경기 체코 vs 이탈리아 하이라이… 신비은비 09-20 152
37916 [기타] 2020년 도쿄올림픽 유럽/아프리카 예선 인터넷 중계. (2) 신비은비 09-19 1059
37915 [MLB] 로버츠 감독 찾은 김병현 "이야기해보니 돌버츠 아님 (6) 러키가이 09-19 1728
37914 [MLB] MLB.com 최지만 16호 홈런 영상 (3) 진빠 09-19 1042
37913 [MLB] ‘벌랜더, AL 사이영상 거의 확정’ 19승 수확 ML 최다… MLB하이랏 09-18 797
37912 [MLB] 잭 데이비스는 5이닝 4K 1실점(2안타 2볼넷) 승리 MLB하이랏 09-17 753
37911 [잡담] 슈어저가 사이영 받더라도 ~ 내맘엔 류현진~~~! (1) 러키가이 09-17 1128
37910 [MLB] 제 생각도 사이영상은 류현진일 것 같음 (3) 통도판타지 09-17 2356
37909 [MLB] 젠슨의 구위회복 기사가 떴는데... (1) 제나스 09-17 716
37908 [MLB] 허샤이저 "다저스 우승은 모르겠고, 사이영은 류현진 (2) 러키가이 09-17 1499
37907 [MLB] [이현우의 MLB+] 우리가 알던 류현진이 돌아왔다 (1) 러키가이 09-17 651
37906 [MLB] '뷸러 5이닝 2실점' 다저스, 막판 뒤집기로 NYM … MLB하이랏 09-16 1016
37905 [MLB] 부상 복귀 후 잘 던지는 쿠에토 5이닝 2K 무실점(풀 피… MLB하이랏 09-16 404
37904 [MLB] 류 가을야구 에이스 역할해야 (2) 더러운퍼기 09-16 616
37903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유럽/아프리카 예선 진출국 확… (1) 신비은비 09-16 593
37902 [MLB] 류현진 선수의 사이영상 가능성은 아직 유효한가요? (12) 가생이초보 09-16 1036
37901 [MLB] [조미예] 류현진 기분 풀어준 로버츠 감독 (2) 러키가이 09-16 1743
37900 [MLB] 마에다 가 이젠 LA 마무리 인가 여 ? (1) 서클포스 09-16 1048
37899 [MLB] MLB.com 류현진 피칭 하일라이트 (3) 진빠 09-16 1106
37898 [MLB] 미국 언론 "류현진-디그롬 맞대결 눈부셨다" (2) 러키가이 09-16 1207
37897 [MLB] 외신 "예리한 류 13타자 연속 범타.. 사이영 경쟁 대단 (1) 러키가이 09-15 1554
37896 [MLB] 美매체 "부활한 류현진, 리그 지배했던 7월 떠올라" (1) 러키가이 09-15 89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