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6-12 11:05
[MLB] 리치힐도 감탄사, 류현진 호투비결? 계획이 불가능~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034  


리치 힐도 감탄사, "류현진 호투 비결? 계획이 불가능하니까"


▲ 류현진은 올 시즌 MLB에서 가장 예측이 어려운 투수로 뽑힌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LA 다저스 좌완 리치 힐(39)은 산전수전을 다 겪은 베테랑이다. 2005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좋은 날, 그렇지 않은 날을 모두 극명하게 경험했다. 그 과정에서 쌓은 야구의 식견도 깊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제 불혹을 바라보는 힐 또한 빠른 공을 가진 투수는 아니다. 그러나 제구력과 전매특허인 커브의 위력을 앞세워 여전히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다. 올해도 부상으로 시즌 출발이 늦기는 했으나 8경기에서 3승1패 평균자책점 2.40의 좋은 성적을 거뒀다. 그렇다면 그런 힐이 보는 류현진(32·LA 다저스)의 장점은 무엇일까.

힐은 11일(한국시간) LA 에인절스와 경기를 앞두고 "류현진의 올 시즌 압도적인 성적 원동력이 무엇인가"라는 MLB 네트워크의 질문에 간단명료하게 답했다. 타자들로서는 계획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힐은 “그들은 류현진에 대한 경기 계획을 짤 수가 없다”면서 그 이유로 “그는 어떤 카운트에서든 자신이 원할 때 모든 구종으로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포심패스트볼은 물론 컷패스트볼·체인지업·커브를 자유자재로 던진다. 특히 올해는 백도어 컷패스트볼까지 좌우타자를 가리지 않고 대단한 위력을 발휘한다. 커브는 어느덧 리그 정상급 구종으로 올라섰고, 체인지업의 낙폭은 여전하다. 상대 타자로서는 구종 예측을 하기가 까다롭다.

그런 네 가지 구종을 상황에 맞게 다른 코스로 던질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타자들이 느낄 때는 단순한 네 가지 구종 이상의 위압감이다. 정교한 제구력이 뒷받침되기에 가능한 일이다.

이어 힐은 “류현진의 투구에는 진정한 패턴이 없다”고 덧붙였다. 대개 투수들은 어떠한 패턴에 의해 움직이기 마련이다. 타자마다 조금 다르기는 하지만 결정구를 활용하기 위해 어느 정도의 공식을 가지고 움직이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류현진은 워낙 다양한 구종을 다양한 코스에 던지다보니 타자들로서는 예상하기가 쉽지 않다는 의미다.

로스 스트리플링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다. 스트리플링은 ‘디 애슬래틱’과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백도어성 커터까지 던지고, 이것을 언제 던질지 예측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정형화된 패턴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어 “우리 팀 타격코치가 애리조나에 있을 때 류현진은 분석하고 준비하기가 정말 어려운 투수였다고 했다. 류현진이 무엇을 던질지 예상하기가 힘들기 때문”이라고 칭찬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12 11:05
   
 
 
Total 37,9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0405
37916 [기타] 2020년 도쿄올림픽 유럽/아프리카 예선 인터넷 중계. (2) 신비은비 09-19 917
37915 [MLB] 로버츠 감독 찾은 김병현 "이야기해보니 돌버츠 아님 (4) 러키가이 09-19 1423
37914 [MLB] MLB.com 최지만 16호 홈런 영상 (3) 진빠 09-19 805
37913 [MLB] ‘벌랜더, AL 사이영상 거의 확정’ 19승 수확 ML 최다… MLB하이랏 09-18 634
37912 [MLB] 잭 데이비스는 5이닝 4K 1실점(2안타 2볼넷) 승리 MLB하이랏 09-17 666
37911 [잡담] 슈어저가 사이영 받더라도 ~ 내맘엔 류현진~~~! (1) 러키가이 09-17 1006
37910 [MLB] 제 생각도 사이영상은 류현진일 것 같음 (3) 통도판타지 09-17 2173
37909 [MLB] 젠슨의 구위회복 기사가 떴는데... (1) 제나스 09-17 623
37908 [MLB] 허샤이저 "다저스 우승은 모르겠고, 사이영은 류현진 (2) 러키가이 09-17 1372
37907 [MLB] [이현우의 MLB+] 우리가 알던 류현진이 돌아왔다 (1) 러키가이 09-17 549
37906 [MLB] '뷸러 5이닝 2실점' 다저스, 막판 뒤집기로 NYM … MLB하이랏 09-16 925
37905 [MLB] 부상 복귀 후 잘 던지는 쿠에토 5이닝 2K 무실점(풀 피… MLB하이랏 09-16 323
37904 [MLB] 류 가을야구 에이스 역할해야 (2) 더러운퍼기 09-16 529
37903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유럽/아프리카 예선 진출국 확… (1) 신비은비 09-16 504
37902 [MLB] 류현진 선수의 사이영상 가능성은 아직 유효한가요? (12) 가생이초보 09-16 924
37901 [MLB] [조미예] 류현진 기분 풀어준 로버츠 감독 (2) 러키가이 09-16 1640
37900 [MLB] 마에다 가 이젠 LA 마무리 인가 여 ? (1) 서클포스 09-16 958
37899 [MLB] MLB.com 류현진 피칭 하일라이트 (3) 진빠 09-16 1011
37898 [MLB] 미국 언론 "류현진-디그롬 맞대결 눈부셨다" (2) 러키가이 09-16 1118
37897 [MLB] 외신 "예리한 류 13타자 연속 범타.. 사이영 경쟁 대단 (1) 러키가이 09-15 1460
37896 [MLB] 美매체 "부활한 류현진, 리그 지배했던 7월 떠올라" (1) 러키가이 09-15 810
37895 [MLB] "류현진 정상궤도 진입..마틴이 전담포수로?" 美매체 (1) 러키가이 09-15 736
37894 [MLB] 류현진 '3인치' 숙제 풀고 괴물로 돌아왔다 (1) 러키가이 09-15 663
37893 [MLB] 사이영상-평균자책점1위? 그냥 류현진이 돌아와 다행 (1) 러키가이 09-15 508
37892 [MLB] "류현진-디그롬, 거장다운 맞대결".. 외신도 극찬 (1) 러키가이 09-15 486
37891 [MLB] 류현진, 평균자책점 1위수성과 포스트시즌 대비 총력 (1) 러키가이 09-15 350
37890 [MLB] 美매체 칭찬 명품 투수전 류-디그롬 "둘 다 훌륭해" (1) 러키가이 09-15 3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