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6-12 11:05
[MLB] 리치힐도 감탄사, 류현진 호투비결? 계획이 불가능~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39  


리치 힐도 감탄사, "류현진 호투 비결? 계획이 불가능하니까"


▲ 류현진은 올 시즌 MLB에서 가장 예측이 어려운 투수로 뽑힌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LA 다저스 좌완 리치 힐(39)은 산전수전을 다 겪은 베테랑이다. 2005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좋은 날, 그렇지 않은 날을 모두 극명하게 경험했다. 그 과정에서 쌓은 야구의 식견도 깊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제 불혹을 바라보는 힐 또한 빠른 공을 가진 투수는 아니다. 그러나 제구력과 전매특허인 커브의 위력을 앞세워 여전히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다. 올해도 부상으로 시즌 출발이 늦기는 했으나 8경기에서 3승1패 평균자책점 2.40의 좋은 성적을 거뒀다. 그렇다면 그런 힐이 보는 류현진(32·LA 다저스)의 장점은 무엇일까.

힐은 11일(한국시간) LA 에인절스와 경기를 앞두고 "류현진의 올 시즌 압도적인 성적 원동력이 무엇인가"라는 MLB 네트워크의 질문에 간단명료하게 답했다. 타자들로서는 계획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힐은 “그들은 류현진에 대한 경기 계획을 짤 수가 없다”면서 그 이유로 “그는 어떤 카운트에서든 자신이 원할 때 모든 구종으로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포심패스트볼은 물론 컷패스트볼·체인지업·커브를 자유자재로 던진다. 특히 올해는 백도어 컷패스트볼까지 좌우타자를 가리지 않고 대단한 위력을 발휘한다. 커브는 어느덧 리그 정상급 구종으로 올라섰고, 체인지업의 낙폭은 여전하다. 상대 타자로서는 구종 예측을 하기가 까다롭다.

그런 네 가지 구종을 상황에 맞게 다른 코스로 던질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타자들이 느낄 때는 단순한 네 가지 구종 이상의 위압감이다. 정교한 제구력이 뒷받침되기에 가능한 일이다.

이어 힐은 “류현진의 투구에는 진정한 패턴이 없다”고 덧붙였다. 대개 투수들은 어떠한 패턴에 의해 움직이기 마련이다. 타자마다 조금 다르기는 하지만 결정구를 활용하기 위해 어느 정도의 공식을 가지고 움직이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류현진은 워낙 다양한 구종을 다양한 코스에 던지다보니 타자들로서는 예상하기가 쉽지 않다는 의미다.

로스 스트리플링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다. 스트리플링은 ‘디 애슬래틱’과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백도어성 커터까지 던지고, 이것을 언제 던질지 예측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정형화된 패턴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어 “우리 팀 타격코치가 애리조나에 있을 때 류현진은 분석하고 준비하기가 정말 어려운 투수였다고 했다. 류현진이 무엇을 던질지 예상하기가 힘들기 때문”이라고 칭찬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12 11:05
 
 
 
Total 36,9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1678
36958 [MLB] (현지해설) 미 현지방송 류 역대급 투수 시즌들 비교 (2) 러키가이 07:32 269
36957 [MLB] 55명 제쳤다 류, ESPN 선발랭킹 생애 첫 TOP 10 진입 (1) 러키가이 07:26 206
36956 [MLB] 美 매체, "5피치 투수 류현진, 불가능한 일들 해낸다" (1) 러키가이 07:25 196
36955 [MLB] 추신수의 비결은 오른발 '10cm 우클릭' (1) 러키가이 07:23 73
36954 [MLB] "류현진은 슈퍼맨" MLB.com 다저스 선발중 가장 뛰어나 (1) 러키가이 07:22 109
36953 [MLB] 류의 구종 몇개? 트라웃~스무개이상 구종을 던지는~ 러키가이 06:34 266
36952 [MLB] 역사를 쓰는 류현진! 생애 최고시즌 l 미국 현지 반응 러키가이 06:20 198
36951 [잡담] 류뚱 쿠어스필드가 두렵지 않은 이유 (15) 수월경화 06-19 1897
36950 [MLB] 또 무너진 기쿠치, 부정투구 의혹 이후 ERA 7.59 추락 (7) MR100 06-19 1929
36949 [MLB] 앨리웁홈런.gif (16) llllllllll 06-19 1994
36948 [MLB] 류 타자갖고논다 美예상 한국인최초 올스타선발등판 (4) 러키가이 06-19 1605
36947 [MLB] 다저스 선발 로케이션이 변경됐네요 (13) 슈파 06-19 2205
36946 [KBO] 고교야구 중계 유튜브에서 하네요. (1) 신비은비 06-19 429
36945 [MLB] 류현진 제구력에 ㅎㄷㄷ한 타자들 - 제구력 완전분석 (5) 러키가이 06-19 3225
36944 [MLB] 美매체 사이영상 유력 류 아닌 슈어저? 가치없는주장 (5) 러키가이 06-19 1878
36943 [MLB] 美 매체 "류, 강속구 없이도 타자를 갖고 논다" (1) 러키가이 06-19 1430
36942 [MLB] 美언론 "류, LA 다저스 주연..어이없는 ERA 1.26" (1) 러키가이 06-19 1299
36941 [MLB] '글러브에 비밀이?' 류 글러브 살피는 뷸러 (1) 러키가이 06-19 1731
36940 [MLB] 슈어저가 사이영상?? 오늘 코뼈 뿌러짐 ㅋㅋ (14) 자금성 06-19 1803
36939 [MLB] MLB.com 강정호 1타점 3루타 영상 (3) 진빠 06-19 1108
36938 [MLB] 오락기로 야구하는듯 찬사쏟아지는 류의 완벽한진화 (1) 러키가이 06-19 1127
36937 [MLB] BK가 본 류현진 "제구가 마치 게임하는 것 같던데요" (1) 러키가이 06-19 955
36936 [MLB] (현지해설) ㅋㅋ 시프트대참사 번트2루타 맷카펜터 (1) 러키가이 06-19 1495
36935 [MLB] 오타니 홈런-다나카 완봉 / 류현진 WAR 비교해보니.. (1) 러키가이 06-19 871
36934 [MLB] 사이영상 도전 류, 원조 사이영 ERA와 비교되다 (1) 러키가이 06-19 593
36933 [MLB] 류,터무니없는 ERA 美매체 파워랭킹1위 다저스 주연 (1) 러키가이 06-19 565
36932 [MLB] 랜디존슨이후 가장싱겁다? 류현진사이영레이스 독주 (1) 러키가이 06-19 6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