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6-12 11:07
[MLB] [야구노트] 강타자에 114km 커브 류현진 배짱이 빛났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866  


[김식의 야구노트] 강타자에 '114km 커브' 류현진 배짱이 빛났다


6이닝 1실점, 불펜 탓 10승 실패
컨디션 나쁠 때 극복방법 보여줘
느린 공으로 강타자 트라웃 잡아
"1선발 여유, 위기서도 어깨 힘빼"

LA 에인절스전에서 6이닝 1실점 했지만 10승 달성에 실패한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류현진(32·LA 다저스)이 1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메이저리그 인터리그 경기에서 잘 던지고도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6이닝 1실점했지만, 불펜 난조로 9승1패를 그대로 유지했다. 평균자책점도 메이저리그 전체 1위(1.36)를 지켰다.

류현진은 평소보다 땀을 많이 흘렸다. 1, 2회에는 스트라이크존 가운데로 향하는 실투도 많았다. 컨디션이 좋지 않은 듯 안타 7개에 몸맞는공 1개를 허용했다. 그래도 노련미로 6회까지 3-1 리드를 지켰다. 2회 콜 칼훈에게 높은 체인지업을 던져 솔로 홈런(비거리 122m)을 맞은 게 유일한 실점이었다. 다저스는 불펜 난조로 3-5로 역전패했다. 류현진은 10승 고지에 오르지 못했지만, 컨디션이 나쁠 때 어떻게 이겨내는지,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는지를 보여줬다.

이날 류현진은 느린 커브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에인절스 타선에서 가장 까다로운 타자 2번 마이크 트라웃을 1회 처음 상대했을 때도 느린 커브(시속 124㎞)를 초구로 선택했다. 이후 체인지업과 패스트볼을 섞어 타이밍을 흔들었고, 2볼-2스트라이크에서 포심패스트볼(148㎞)을 던져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가운데에서 약간 빠진, 위험한 공이었지만 앞서 트라웃의 타이밍을 흩뜨린 덕에 장타가 되지 않았다.

류현진은 3번 알버트 푸홀스(39)에게도 초구 커브(116㎞)를 던졌다. 2구째 컷패스트볼이 가운데로 몰려 우전안타를 맞았지만, 이름만으로도 공포감을 주는 두 타자에게 가장 느린 구종을 먼저 선택한 건 대단한 용기였다.

류현진은 4회 선두타자로 푸홀스를 다시 상대했다. 이번에도 초구는 커브였다. 이날 가장 느린 공(114㎞)이 스트라이크 바깥쪽에 살짝 걸쳤다. 이 공은 타자의 범타를 이끌어내는 유인구와 다른 성질의 투구였다. ‘현혹구(眩惑球)’라는 표현이 어울릴 것 같았다.

메이저리그 현역 최다 홈런(644개) 기록을 갖고 있는 푸홀스는 두 타석 연속으로 느린 커브부터 봤다. 류현진이 유명한 커브볼러가 아닌데도 그랬다. 타자의 심리를 흔드는, 동시에 배팅 타이밍을 늦게 만들려는 전략이다. 류현진은 몸쪽 높은 포심패스트볼-몸쪽 낮은 컷패스트볼-바깥쪽 체인지업을 차례로 던져 푸홀스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류현진은 5회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1·2루에 몰렸다. 가장 큰 위기에서 9번 루이스 렝기포에게 던진 초구도 높은 커브였다. 이어 몸쪽 패스트볼-낮은 커브 조합으로 3구 삼진을 잡았다. 이렇게 보여준 커브를 1번 토미 라 스텔라(2루 땅볼), 2번 트라웃(헛스윙 삼진)에게는 하나도 쓰지 않고 잡아냈다.

컨디션이 썩 좋지 않았던 류현진은 타선과 수비 도움도 받지 못했다. 그런데도 1실점으로 막은 건 뛰어난 제구와 속도 조절 덕분이었다. 주 무기인 체인지업이 이날 잘 들어가지 않자 커브로 타자들을 현혹했다. 99개의 투구 가운데 커브가 13개(13.1%)였다. 커브 구사율이 평소(10.1%)보다 높았을 뿐만 아니라, 타자와의 승부를 시작하는 초구에 집중했다.

지난달 31일 뉴욕 메츠전에서 류현진은 느린 커브로 1회를 시작했다. 메츠 1번 타자 아메드 로사리오가 혀를 내밀며 깜짝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 김선우 해설위원은 “메츠가 류현진을 공략하기 위한 준비한 데이터와 다른 공배합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초구 커브가 항상 정답은 아니다. 류현진은 4월 21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6회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초구 커브를 던졌다가 공이 가운데로 몰려 홈런을 맞기도 했다. 그래도 류현진은 배짱 좋게 커브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류현진은 경기를 마친 뒤 “제구의 중요성을 또 느꼈다. ‘안 보여준 공’의 제구가 잘 됐다”고 말했다. 이날 결정구는 주로 포심패스트볼과 컷패스트볼이었다. 진짜 무기를 아끼려고 커브와 체인지업을 많이 던졌다는 뜻이다. 이날 6차례의 득점권 위기를 모두 벗어난 류현진의 득점권 피안타율은 0.038까지 떨어졌다.

정민철 해설위원은 “모두가 주목할 때 투수들은 어깨에 힘이 들어간다. 1선발이 되거나, 위기에 몰리면 본능적으로 그렇게 된다”면서 “그러나 류현진은 반대다. 선발 경쟁을 할 때는 전력 피칭을 했지만, 다저스 1선발이 된 지금은 여유가 넘친다”고 분석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12 11:07
   
 
 
Total 37,9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0405
37916 [기타] 2020년 도쿄올림픽 유럽/아프리카 예선 인터넷 중계. (2) 신비은비 09-19 917
37915 [MLB] 로버츠 감독 찾은 김병현 "이야기해보니 돌버츠 아님 (4) 러키가이 09-19 1423
37914 [MLB] MLB.com 최지만 16호 홈런 영상 (3) 진빠 09-19 805
37913 [MLB] ‘벌랜더, AL 사이영상 거의 확정’ 19승 수확 ML 최다… MLB하이랏 09-18 634
37912 [MLB] 잭 데이비스는 5이닝 4K 1실점(2안타 2볼넷) 승리 MLB하이랏 09-17 666
37911 [잡담] 슈어저가 사이영 받더라도 ~ 내맘엔 류현진~~~! (1) 러키가이 09-17 1006
37910 [MLB] 제 생각도 사이영상은 류현진일 것 같음 (3) 통도판타지 09-17 2173
37909 [MLB] 젠슨의 구위회복 기사가 떴는데... (1) 제나스 09-17 623
37908 [MLB] 허샤이저 "다저스 우승은 모르겠고, 사이영은 류현진 (2) 러키가이 09-17 1372
37907 [MLB] [이현우의 MLB+] 우리가 알던 류현진이 돌아왔다 (1) 러키가이 09-17 549
37906 [MLB] '뷸러 5이닝 2실점' 다저스, 막판 뒤집기로 NYM … MLB하이랏 09-16 925
37905 [MLB] 부상 복귀 후 잘 던지는 쿠에토 5이닝 2K 무실점(풀 피… MLB하이랏 09-16 323
37904 [MLB] 류 가을야구 에이스 역할해야 (2) 더러운퍼기 09-16 529
37903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유럽/아프리카 예선 진출국 확… (1) 신비은비 09-16 504
37902 [MLB] 류현진 선수의 사이영상 가능성은 아직 유효한가요? (12) 가생이초보 09-16 924
37901 [MLB] [조미예] 류현진 기분 풀어준 로버츠 감독 (2) 러키가이 09-16 1640
37900 [MLB] 마에다 가 이젠 LA 마무리 인가 여 ? (1) 서클포스 09-16 958
37899 [MLB] MLB.com 류현진 피칭 하일라이트 (3) 진빠 09-16 1011
37898 [MLB] 미국 언론 "류현진-디그롬 맞대결 눈부셨다" (2) 러키가이 09-16 1118
37897 [MLB] 외신 "예리한 류 13타자 연속 범타.. 사이영 경쟁 대단 (1) 러키가이 09-15 1460
37896 [MLB] 美매체 "부활한 류현진, 리그 지배했던 7월 떠올라" (1) 러키가이 09-15 810
37895 [MLB] "류현진 정상궤도 진입..마틴이 전담포수로?" 美매체 (1) 러키가이 09-15 736
37894 [MLB] 류현진 '3인치' 숙제 풀고 괴물로 돌아왔다 (1) 러키가이 09-15 663
37893 [MLB] 사이영상-평균자책점1위? 그냥 류현진이 돌아와 다행 (1) 러키가이 09-15 508
37892 [MLB] "류현진-디그롬, 거장다운 맞대결".. 외신도 극찬 (1) 러키가이 09-15 486
37891 [MLB] 류현진, 평균자책점 1위수성과 포스트시즌 대비 총력 (1) 러키가이 09-15 350
37890 [MLB] 美매체 칭찬 명품 투수전 류-디그롬 "둘 다 훌륭해" (1) 러키가이 09-15 3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