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6-24 19:17
[MLB] 美 커쇼·류현진·잰슨만그대로 그래도 강한 다저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658  


美 매체 "커쇼·류현진·잰슨만 그대로..그래도 강한 다저스"


▲ 왼쪽부터 LA 다저스 클레이튼 커쇼, 류현진, 켄리 잰슨.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다저스가 2013년부터 6년 연속 지구 우승을 차지하는 동안 자리를 지킨 건 커쇼와 류현진, 잰슨 뿐이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지역지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24일(한국 시간)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에서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는 LA 다저스가 7년 연속 지구 우승에 가까워졌다고 보도했다. 1위 다저스는 54승 25패 승률 0.684로 2위 콜로라도 로키스에 13경기 앞서 있다. 지금까지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가운데 가장 많은 승리를 챙기기도 했다.

매체는 '다저스는 지난해 지구 우승을 확정하기 위해 163번째 경기(콜로라도와 91승 71패로 승패가 같아 타이브레이크를 진행했다. 다저스 5-2 승)를 치러야 했지만, 올해는 그럴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팀 평균자책점 3.16으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고, 팀 출루율(0.346)과 장타율(0.472) 모두 내셔널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코디 벨린저는 강력한 MVP 후보고, 맥스 먼시 역시 빼어난 공격력을 보여주고 있다. 류현진은 9승 1패 평균자책점 1.27로 활약하고 있는 가운데 클레이튼 커쇼와 워커 뷸러도 류현진만큼 좋은 투구를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저스는 1988년 이후 31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꿈꾸고 있다. 매체는 월드시리즈 우승은 아직이지만, 다저스가 꾸준히 지구 내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것도 충분히 주목할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6년 연속 지구 우승의 시작인 2013년부터 커쇼와 류현진, 켄리 잰슨은 여전히 함께하고 있지만, 많은 주축 선수들이 팀을 떠났다. 2013년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첫 경기 선발 라인업을 기준으로 칼 크로포드, 마크 엘리스, 핸리 라미레스, 애드리안 곤살레스, 야시엘 푸이그, 후안 유리베, 스킵 슈마커, A.J. 엘리스 등 야수 8명 모두 지금은 다저스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위에 언급한 8명 중 아무도 지금 다저스에서 뛰고 있지 않지만, 여전히 리그 최상위권 전력을 유지하고 있다. 벨린저와 코리 시거, 먼시 등 새 얼굴이 활약하고 있다. 콜로라도와 3연전(22일~24일)에서 3일 연속 끝내기 홈런으로 승리를 이끈 신인 윌 스미스와 맷 비티, 알렉스 버두고도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로 성장할 자질이 충분하다'고 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24 19:18
   
 
 
Total 38,1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2666
38105 [MLB] 애스트로스-양키스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 H/L 드라소울 10-20 478
38104 [MLB] 끝내기 홈런 호세 알투베의 대단함을 단적으로 보여… (2) 아잉몰라 10-20 930
38103 [MLB] [이현우] 보라스의 류현진 판매 전략, 과연 통할까? (4) 러키가이 10-18 2341
38102 [MLB] MLB닷컴 "류 QO 모범 사례..대형계약 자격있어" (1) 러키가이 10-18 1612
38101 [잡담] 월시우승하려면... (6) 당나귀 10-17 1316
38100 [KBO] 두산과 키움의 2019한국시리즈 (8) 헬로PC 10-17 1121
38099 [MLB] 선수들도 인정 류 재기상 후보에 최고투수상 3인에도 (2) 러키가이 10-17 1327
38098 [MLB] 류현진이 '다저스' 떠나게 되는, 3가지 이유 (5) 러키가이 10-17 2332
38097 [MLB] LA 매체 "류 4~5년 1억~1억2500만 달러 가능" (6) 러키가이 10-17 1879
38096 [MLB] 차별의 한이 묻혀있는 다저스타디움..LA 스토리 (1) 러키가이 10-17 1006
38095 [MLB] 류 MLB 선수들 투표 '최고 투수' TOP3 선정 (1) 러키가이 10-17 908
38094 [KBO] 윌리엄스 KIA 감독 입국…"준비된 팀을 만들겠다" 황룡 10-17 612
38093 [MLB] MLB.com, 류현진으로 제대로 벼르고 있는 보라스 주목 (7) 러키가이 10-16 3190
38092 [MLB] 나믿커믿 프리드먼 무한신뢰 "커쇼 여전히 뛰어나" (4) 러키가이 10-15 1457
38091 [KBO] 오피셜) KIA, '김병현 동료' 맷 윌리엄스 감독 … (7) 황룡 10-15 2885
38090 [MLB] 류현진,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복귀선수 후보 선정 (2) 러키가이 10-15 2095
38089 [MLB] 다저스 사장 "허니컷 떠나고 로버츠 남는다"..류? (1) 러키가이 10-15 2170
38088 [MLB] 프리드먼 "로버츠 내년도 같이"..류 재계약 의사도 (8) 러키가이 10-15 1619
38087 [잡담] 희망의 시작 (4) 촉새 10-14 2085
38086 [MLB] "로버츠 감독, 지금 말고 9월에 경질하라" 이색 의견 (5) 러키가이 10-14 2641
38085 [MLB] 슈퍼에이전트 보라스 RYU 5년1억달러 가이드라인 (3) 러키가이 10-14 2292
38084 [KBO] 돈성만 해쳐먹는다고 욕하고 난리치던 인간들 어디… (9) plusgain 10-13 2512
38083 [MLB] 美 언론 "FA 류현진, 많은 팀들이 노릴 것" (5) 러키가이 10-12 4105
38082 [MLB] S에이전트 보라스 "류 FA계약기간·총액 둘다 잡겠다 (6) 러키가이 10-12 4181
38081 [잡담] 솔직히 로버츠도문제지만 다저스 서포터들이 더문… (6) 생각하며삽… 10-12 2318
38080 [MLB] LA매체 "다저스 류 대체 쉽지 않다..돌아오길 바란다" (6) 러키가이 10-11 4142
38079 [MLB] 美매체 "로버츠 PS마다 이해하기 힘든 결정, 경질될까 (4) 러키가이 10-11 224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