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6-25 15:01
[MLB] 바람잘날없는MLB메츠..단장이 감독에게 투수교체지시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321  


바람 잘 날 없는 MLB 메츠..단장이 감독에게 투수교체 지시


KBO리그 출신 캘러웨이 감독은 기자에 욕했다가 두 차례 사과
에이전트 출신 브로디 밴 왜거넌 메츠 단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메츠 선수와 구단 직원들에게 요즘 바람 잘 날 없는 나날이 이어지고 있다.

감독은 담당 기자에게 욕설을 퍼부었다가 큰 화를 치렀다. 곧바로 당사자는 물론 취재진에게 사과하고 구단의 벌금 징계도 받았다.

급기야 단장이 감독에게 경기 중 선수 교체를 지시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메이저리그에선 구단 단장이 선수 영입·보강·계약 등 팀 운영 전반을 책임지고, 감독은 선수들을 적재적소에 활용해 경기 운영을 담당하는 식의 이원화 체계가 정착했다.

시즌 중에라도 경기 후면 모를까 경기 중에 구단 고위층이 감독의 경기 운영에 간섭하는 일은 별로 없다.

그러나 선수 대리인(에이전트) 출신인 브로디 밴 왜거넌 메츠 단장은 현장과 구단 프런트의 전문성을 중시한 전통을 따르지 않고 미키 캘러웨이 감독에게 직접 선수 교체를 지시해 또 화제에 올랐다.

캘러웨이 감독은 2005∼2007년 KBO리그 현대 유니콘스(현 키움 히어로즈의 전신)에서 3년 통산 32승(22패)을 올렸다.

뉴욕 포스트는 25일(한국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밴 왜거넌 단장이 집에서 TV로 경기를 보다가 구단 지원팀 관계자와 전화를 주고받은 뒤 에이스 제이컵 디그롬의 교체를 캘러웨이 감독에게 지시했다고 소개했다.

해당 경기는 2일 메츠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였다.

당시 선발 등판한 디그롬은 6⅔이닝 동안 삼진 7개를 뽑아내며 1실점으로 호투 중이었고, 4-1로 앞선 상황에서 엉덩이 쪽 경련을 이유로 구원 투수에게 배턴을 넘겼다.

뉴욕 포스트는 디그롬이 더 던질 수 있었는데도 강판한 것에 기분 나빠했다고 썼다.

메츠는 결국 5-1로 승리를 앞뒀다가 8회 말 4점을 줘 동점을 허용한 뒤 연장 11회 말 5-6으로 역전패했다.

뒷말을 남긴 투수교체를 두고 캘러웨이 감독은 자신의 결정이었다고 주장했지만, 뉴욕 포스트의 보도로 이는 밴 왜거넌 단장의 직접 지시였음이 드러났다.

밴 왜거넌 단장이 디그롬의 교체를 지시한 정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미키 캘러웨이 뉴욕 메츠 감독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인터넷 포털 야후 스포츠는 밴 왜거넌 단장이 캘러웨이 감독의 결정권을 침해한 또 다른 사례로 마무리 투수 에드윈 디아스의 기용법을 들었다.

구단은 올해 디아스를 9회에만 마운드에 올려 딱 1이닝만 던지게 하도록 기용 기준을 정했다.

이에 따라 캘러웨이 감독은 올 시즌 딱 두 번만 디아스에게 아웃카운트 4개 이상을 맡겼다.

이기기 위해 급한 상황이라도 캘러웨이 감독은 디아스를 함부로 마운드에 올리지 못한다.

ESPN에 따르면, 밴 왜거넌 단장은 경기 중 개입 보도를 부인하면서 "경기 중 트레이너 팀과의 의사소통은 정상 절차"라고 강조했다.

캘러웨이 감독도 "선수가 다쳤을 때만 구단 윗선과 이야기한다"며 단장의 경기 운영 개입에 선을 그었지만, 미국 언론은 여전히 이를 믿지 못하는 눈치다.

한편 메츠 구단은 24일 시카고 컵스에 패한 뒤 투수교체 실패와 관련해 질문하던 기자에게 욕설하고 위협한 캘러웨이 감독과 투수 제이슨 바르가스에게 벌금 징계를 내렸다.

액수는 각각 1만 달러(1천155만원)로 알려졌다.

캘러웨이 감독은 25일 담당 기자들 앞에서 두 번이나 욕설 사건을 사과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25 15:02
   
 
 
Total 37,3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4903
37380 [잡담] 다저스 오늘도 2실책 수월경화 11:27 27
37379 [MLB] 오늘도 쿠어스 필드가 투수 하나 묻었네. 둥근나이테 11:23 65
37378 [MLB] FOXSPORTS 팬투표 전반기 사이영 NL 슈파 05:34 717
37377 [MLB] 류현진, 점수 안줘야 승리 투수가 된다? (9) 러키가이 07-15 2313
37376 [MLB] (사오정 같은;;;) 그레인키 / 올스타전 불참 미스터리 (4) 러키가이 07-15 1147
37375 [MLB] 불펜 왜그러냐 진짜 ㅡㅡ (3) 오우야왕 07-15 654
37374 [MLB] 다저스 이래서야 월시는 커녕 (7) 귀요미지훈 07-15 999
37373 [MLB] 정정신청 - 두 번의 실책 (17) 슈파 07-15 2989
37372 [MLB] 로버츠, "류현진, 던진 것도 잊고 있었어" (2) 러키가이 07-15 2509
37371 [MLB] 보스턴 매체도 극찬 류 올스타선발 펜웨이파크 현혹 (1) 러키가이 07-15 2265
37370 [MLB] 허니컷 코치, '현진, 자책점 이의 신청할 거야' (4) 러키가이 07-15 2528
37369 [MLB] MLB.com 류현진 피칭 하일라이트 (5) 진빠 07-15 636
37368 [MLB] 류현진 "1회 자책점 기록, 이의제기 할 거 같다" (2) 러키가이 07-15 1363
37367 [MLB] 허 해설, "류, 한국에서와 지금이 다른 점은.." (4) 러키가이 07-15 1030
37366 [MLB] 류현진 1.73→1.78 상승 / 2~7회 무실점 다행 (1) 러키가이 07-15 350
37365 [MLB] "버두고 송구 97.1마일, 류현진 투구 92.8마일" (3) 러키가이 07-15 668
37364 [MLB] 류현진 후반기 전망밝힌 명품 컨트롤이 위안이었다 (1) 러키가이 07-15 357
37363 [MLB] "류현진 제구력에 경의를" BOS 프라이스도 반했다 (1) 러키가이 07-15 820
37362 [잡담] 오늘 현진이 2자책 기록 정정될 가능성 없을까요? (5) 기억의편린 07-15 742
37361 [MLB] 야구소년들이여 류 보고 배워라 美전역울린 RYU 찬가 (1) 러키가이 07-15 693
37360 [MLB] 다저스 동료들 견고한 류현진을 들었다 놓았다 (1) 러키가이 07-15 410
37359 [MLB] [민훈기] 불편한 시프트와 불편한 기록 판정 (1) 러키가이 07-15 463
37358 [MLB] 역시 수비는 믿으면 안돼 류현진 답은 결국 체인지업 (1) 러키가이 07-15 311
37357 [MLB] [다저스노트] 류11승무산.. LAD, BOS에 12회 7-4 승리 (2) 러키가이 07-15 221
37356 [MLB] 보스턴 프라이스 "류의 제구력에 경의를" 슈파 07-15 808
37355 [MLB] 화는 나지만 (2) moonshine3 07-15 592
37354 [MLB] 오늘자 바에즈 하이라이트.gif 초췌 07-15 111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