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7-22 07:17
[MLB] 류현진 QS1위..불펜에 휴식제공 LA매체 선발진 칭찬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670  


"류현진, QS 1위..불펜에 휴식 제공" LA 매체의 선발진 칭찬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4회초 1사 1루 마이애미 알파로의 2루타로 1실점 한 류현진이 아쉬워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한용섭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놀라운 활약을 펼치고 있는 LA 다저스는 올해 선발진에서는 메이저리그 최정상급이다. 

다저스 관련 소식을 다루는 '트루 블루 LA'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 선발진의 QS와 이닝 소화력을 집중 조명했다. QS에서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전체 공동 1위다.  

매체는 "2019시즌의 다저스는 최근 몇 시즌 동안 하지 못한 것을 하고 있다. 선발 투수들은 경기에서 더 많이 던지고 있고, 불펜들에게 휴식할 공간을 제공한다"고 류현진을 비롯한 선발진을 칭찬했다.  

올 시즌 다저스 선발은 101경기에서 QS를 57차례 기록했다. 이 57경기에서 다저스는 46승 11패를 기록했다. 류현진(19경기)이 QS 16회로 팀 내 최다인 동시에 메이저리그 전체 공동 1위다. 맥스 슈어저(19경기), 저스틴 벌랜더(21경기), 게릿 콜(21경기)도 QS 16회.

클레이튼 커쇼(17경기)는 21일 마이애미전에서 6이닝 10K 무실점으로 시즌 14번째 QS를 기록했다. 22일 마이애미전 선발로 나선 워커 뷸러(18경기)는 지금까지 11차례 QS를 기록했다. 

'트루 블루 LA'는 "2016시즌 이후 다저스 선발진의 QS 횟수는 점점 좋아지고 있다. 2015년 QS 95회를 기록한 다저스는 2016년에는 60회로 줄었다. 2017년에는 68회로 늘어났고, 2018년에는 79회로 증가했다. 그리고 올해는 선발진들이 현재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91회를 기록할 정도로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체는 "QS 횟수가 늘어나면서 규정 이닝을 채워 평균자책점 타이틀 자격이 있는 투수 숫자도 4명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평균자책점 1.76으로 ML 1위인 류현진을 비롯해 커쇼, 뷸러, 마에다 4명이다. 

놀랍게도 2016~2018년 규정이닝(162이닝)을 채운 다저스 투수는 딱 2명 뿐이었다. 2016년 마에다 겐타, 2017년 클레이튼 커쇼였다. 지난해 다저스 투수 중 아무도 162이닝을 넘기지 못했다. 커쇼가 161⅓이닝을 던졌다. 로버츠 감독이 퀵 후크를 자주하고, 선발들이 돌아가며 잔부상을 겪은 탓도 있다.  

올 시즌에는 평균자책점 1위를 달리고 있는 류현진을 비롯해 커쇼, 마에다, 뷸러가 규정 이닝을 소화하고 있다. 매체는 "현재 투수 4명이 100이닝 이상을 던진 팀은 메이저리그에서 3팀 뿐이다. 다저스와 시카고 컵스, 신시내티 레즈다"라고 조명했다. 류현진이 123이닝을 던졌고, 커쇼(111이닝) 뷸러(110이닝) 마에다(104⅓이닝)도 100이닝을 넘겼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7-22 07:17
   
 
 
Total 37,7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8608
37783 [MLB] LAT 류현진 특집 기사 "가장 예측불가능한 투수" (2) 러키가이 10:14 1086
37782 [기타] 8/22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한국 대 쿠라사우 H/L (1) 무심 08:27 531
37781 [기타] 8/21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한국 대 일본 H/L (1) 무심 08:22 366
37780 [MLB] 슈어저 복귀!! (1) 비전 08:20 478
37779 [기타] 국제여자야구대회개막전 스카이랜드 08:16 111
37778 [KBO] 개망의 역사적시즌 -> 영광의 역사적시즌 양현종 … (1) 비전 08-22 614
37777 [MLB] 벌렌더 오늘 제대로 빡치겠네요... (1) 깨끗돌이 08-22 2660
37776 [MLB] "RYU, 만장일치로 CY 수상할 것" 美매체 전망 (2) 러키가이 08-22 1794
37775 [MLB] MLB.com 최고 류, FA 시장 왜 많이 언급되지 않나? (2) 러키가이 08-22 1086
37774 [MLB] "난 세상 최고의 행운아" 악동 푸이그 겸손해진 이유 (1) 러키가이 08-22 648
37773 [MLB] 현역비교실례 커쇼는 커쇼다 MLB 역사에 남을 대기록 (1) 러키가이 08-22 440
37772 [MLB] 예비FA 류 양키스 영입후보 "양키스가 탐내는 좌완" (1) 러키가이 08-22 518
37771 [MLB] 몸값 폭등 조짐! MLB.com "류현진이 FA 시장 흔든다" (1) 러키가이 08-22 356
37770 [MLB] [야구는 구라다] 류현진의 글러브 (1) 러키가이 08-20 1783
37769 [MLB] MLB.com 추신수 20호 홈런 영상 (9) 진빠 08-19 2342
37768 [MLB] '통산 200승 달성' 그레인키, 명예의 전당행 청… MLB하이랏 08-19 1039
37767 [MLB] 오늘은 최지만의 날 9회말 역전 끝내기 적시타 (6) 러키가이 08-19 2361
37766 [잡담] 이번 류현진 실점에서 가장 위험했다고 여겨진 점~! (3) 러키가이 08-19 2495
37765 [기타] 리틀 야구 리그 월드시리즈: 한국 대 쿠라사우 H/L (1) 무심 08-19 1201
37764 [MLB] NYM 디그롬 7이닝 1실점 호투...8승+ERA 2.61 MLB하이랏 08-18 882
37763 [MLB] (풀 피칭 영상)류현진 5.2이닝 4실점 패전, ERA 1.64 MLB하이랏 08-18 729
37762 [MLB] 다저스에서 가장 쓸모업어보이는 3인 (1) 어쩐지 08-18 2475
37761 [MLB] 류현진 다음경기 평균자책 테이블 (1) whoami 08-18 2509
37760 [잡담] 돌버츠 진짜 줘패버리고 싶네.. (5) 메시짱 08-18 3797
37759 [잡담] 벨린저 수월경화 08-18 1128
37758 [MLB] 류현진 선발 2019.08.18 LA 다져스 VS 애틀랜타 브레이브… 김님 08-18 1190
37757 [MLB] (풀 영상)‘탈삼진 1위 등극’ 벌랜더, 7이닝 11K 2실점… MLB하이랏 08-18 12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