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8-13 20:57
[MLB] 美 미녀 리포터, "류현진 사이영 못 타면 그만두겠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687  


美 미녀 리포터, "류현진 사이영 못 타면 그만두겠다"


▲ 스포츠넷LA의 진행자이자 리포터로 다저스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알라나 리조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LA 다저스 주관 방송사인 '스포츠넷LA'의 진행자이자 리포터인 알라나 리조는 오랜 기간 다저스와 인연을 맺으며 안방의 시청자들에게 친숙한 인물이다.

전문가 못지않은 지식으로 무장했고, 현장 관계자들과도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 두루 인기가 많다. 자신의 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다저스에 대한 애정도 크다. 그런 리조가 13일(한국시간) 트위터 공간에서 하나를 강조했다. 류현진의 사이영상 수상이었다.

발단은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의 컬럼니스트이자 통계 전문가인 마이크 페트리엘로의 트위터에 들어온 질문이었다. 한 팬은 류현진의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 가능성과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의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 수상 가능성을 물었다.

그러자 페트리엘로는 “너무나도 쉽게 트라웃이다. 만약 슈어저가 곧 돌아온다면, 여전히 슈어저가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 트윗을 본 리조는 곧바로 반박했다. 리조는 “만약 류현진이 수상하지 못한다면 그만두겠다. 콜로라도에서의 등판은 재앙이었다. 그것을 빼라”고 답글을 달았다. 그만큼 류현진의 수상을 확신하는 듯했다. 페트리엘로는 “나도 류현진이 수상할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만약 슈어저가 돌아와 강력한 마무리를 할 수 있다면, 류현진에 가장 강력한 도전자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리조의 트윗에는 농담이 약간 있었고, 페트리엘로의 답변도 원론적이었다. 류현진이 뛰어난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아직 시즌은 적잖이 남아있다. 아직 수상을 확정할 수는 없다. 류현진이 시즌 막판 페이스가 떨어지고, 슈어저나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과 같은 경쟁자들이 위력을 과시한다면 가정이면 페트리엘로의 설명은 틀리지 않다. 하지만 리조는 이미 류현진이 충분한 자격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 것이다.

팬들도 갑론을박이다. 블로거인 존 와이스먼은 “슈어저가 팬그래프 WAR에서 류현진에 여전히 우위를 점하고 있다. 나도 류현진의 올 시즌 레이스를 좋아하지만, 슈어저가 확실히 후보가 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조정평균자책점 역대 2위를 달리고 있는 류현진이 WAR에 과소평가되어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상당수였다.

논란이 계속되자 페트리엘로도 “나는 슈어저가 사이영상을 수상할 것이라 이야기한 적이 없다. 다만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것”이라고 정리했다. 페트리엘로 또한 류현진이 가장 유력한 후보라고 누차 강조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8-13 20:57
   
EIOEI 19-08-13 22:59
   
슈어저가 지금 류뚱에 앞서는 건 던진 공 수랑 탈삼진 밖에 없는데
아.. 연봉만 많이 앞서네
폭발1초전 19-08-14 01:28
   
아무래도 양키부심이 있겠지 .입장바꿔서 생각하면 이해는 가진만
평가는 공평하게 해주었으면 한다.
리조씨 덕에 다저스팬들도 더 현진이 밀겠네.
파주남작 19-08-14 04:47
   
우선.. 미녀?
제냐돔 19-08-14 09:21
   
미녀는 글쎄...
kurun 19-08-14 14:21
   
강단 있으시넹.
 
 
Total 37,7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8736
37793 [기타]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코라사우 대 일본 H/L (1) 무심 08:34 316
37792 [MLB] 류현진 후반기는 체력문제도 있다고봅니다. 드티서 08-24 549
37791 [MLB] '13K-160km 괴력' 디그롬, 7이닝 1실점 ERA 2.56 '… (1) MLB하이랏 08-24 685
37790 [MLB] 류현진 부상이라고 추측합니다. (7) 요요마 08-24 1991
37789 [MLB] (풀 영상)‘홈런 3방’ 류현진, 4⅓이닝 7실점 부진…1… MLB하이랏 08-24 717
37788 [MLB] 류현진경기는.. 조르댕댕 08-24 389
37787 [MLB] 폭투더 망............. (17) 아라미스 08-24 1462
37786 [MLB] 류뚱 이제보는데 투구수 많네요.. (2) 봉냥2 08-24 601
37785 [MLB] 류현진 실투 ㅠㅠ (6) 아라미스 08-24 921
37784 [MLB] '시즌 15승+12K' 게릿 콜, 벌랜더와 사이영상 집… MLB하이랏 08-23 1344
37783 [MLB] LAT 류현진 특집 기사 "가장 예측불가능한 투수" (3) 러키가이 08-23 1779
37782 [기타] 8/22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한국 대 쿠라사우 H/L (1) 무심 08-23 791
37781 [기타] 8/21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한국 대 일본 H/L (1) 무심 08-23 593
37780 [MLB] 슈어저 복귀!! (1) 비전 08-23 739
37779 [기타] 국제여자야구대회개막전 스카이랜드 08-23 229
37778 [KBO] 개망의 역사적시즌 -> 영광의 역사적시즌 양현종 … (1) 비전 08-22 741
37777 [MLB] 벌렌더 오늘 제대로 빡치겠네요... (1) 깨끗돌이 08-22 2944
37776 [MLB] "RYU, 만장일치로 CY 수상할 것" 美매체 전망 (2) 러키가이 08-22 1970
37775 [MLB] MLB.com 최고 류, FA 시장 왜 많이 언급되지 않나? (2) 러키가이 08-22 1224
37774 [MLB] "난 세상 최고의 행운아" 악동 푸이그 겸손해진 이유 (1) 러키가이 08-22 777
37773 [MLB] 현역비교실례 커쇼는 커쇼다 MLB 역사에 남을 대기록 (1) 러키가이 08-22 557
37772 [MLB] 예비FA 류 양키스 영입후보 "양키스가 탐내는 좌완" (1) 러키가이 08-22 644
37771 [MLB] 몸값 폭등 조짐! MLB.com "류현진이 FA 시장 흔든다" (1) 러키가이 08-22 471
37770 [MLB] [야구는 구라다] 류현진의 글러브 (1) 러키가이 08-20 1882
37769 [MLB] MLB.com 추신수 20호 홈런 영상 (9) 진빠 08-19 2451
37768 [MLB] '통산 200승 달성' 그레인키, 명예의 전당행 청… MLB하이랏 08-19 1138
37767 [MLB] 오늘은 최지만의 날 9회말 역전 끝내기 적시타 (6) 러키가이 08-19 246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