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8-17 14:13
[MLB] RYU 내년 에인절스1선발옵션..오타니와 원투펀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231  


"RYU, 내년 에인절스 1선발 옵션..오타니와 원투펀치" LA 매체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OSEN=한용섭 기자] 올 시즌을 마치면 FA가 되는 류현진(LA 다저스)의 내년 거취는 어느 팀이 될까. LA 다저스가 아닌 LA 에인절스도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LA 스포츠 허브’는 17일(이하 한국시간) LA 에인절스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선발진을 보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020년 에인절스 선발 로테이션을 전망하며 류현진의 영입 가능성을 언급했다. 

에인절스는 선발진 평균자책점은 16일까지 5.48로 30개 구단 중 28위다. fWAR도 28위. 선발진 투구 이닝은 123경기에서 520⅔이닝으로 가장 적다. 다저스보다 무려 190이닝 적다. 타일러 스캑스의 갑작스런 죽음, 맷 하비의 부진 등 선발진에 악재도 있었다. 

참담한 선발진은 올 겨울 전력 보강에서 최우선 순위가 될 것이다. 빌리 에플러 에인절스 단장은 최근 LA 언론에 “올 겨울 시장에선 투수진이 우선이다.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살펴보겠다”고 FA 선발 영입을 언급했다. 

‘LA 스포츠허브’는 “에인절스는 내년 팀 연봉에서 사치세 한도까지 7500만 달러 여유가 있다. 기존 선수들의 연봉 조정액을 감안해도 4500만 달러. 내년 구단 옵션이 있는 외야수 콜 칼훈(1400만 달러)를 잡지 않는다면(대안은 유망주 조 아델에게 기회를 주면 된다) 6000만 달러까지 투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1선발 투수로 영입 대상 1순위 FA 투수는 게릿 콜(휴스턴)을 꼽았다. 매체는 “에인절스와 가장 많이 연결된 투수는 캘리포니아 남부 출신인 콜이다. 에인절스는 콜에게 5년 1억 5000만 달러 혹은 더 많은 액수를 제시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괜찮은 다른 선택은 류현진이다. 올해 역사적인 시즌을 보내고 있고, (FA 시장에서) 괜찮은 연봉을 받을 것이다. 비록 32세라는 우려도 있음에도”라고 언급했다. 

매체는 1선발로 콜 또는 류현진을 영입하고 하위 선발로 태너 로악(다른 투수도 괜찮다)을 영입하면 괜찮은 선발진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에인절스 투수진에서 내년에도 기대되는 선수는 앤드류 히니, 그리핀 케닝, 오타니 쇼헤이다. 개막전 선발 후보였던 히니는 팔꿈치 부상으로 5월말에 복귀했다. 케닝은 올해 신인, 오타니는 지난해 10월 팔꿈치 인대 수술을 받고 올해는 타자로만 전념한다. 내년에는 투수까지 ‘이도류’가 가능하다. 

‘LA 스포츠허브’는 "류현진(또는 콜), 오타니, 캐닝, 히니, 로악의 선발 로테이션을 만들 수 있다"고 전망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객관적평가 19-08-17 14:22
   
개인적으론 필라 얘상해 봅니다 필라가 스몰구단도 아니고 보라스 고객들이 많죠 보라스또한 필라에 관심이 많은듯 보여집니다
 
 
Total 37,92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0532
37922 [MLB] ‘7이닝 무실점 승’ 디그롬, 美 매체 “메츠 PO보다 … (5) MLB하이랏 09-21 2403
37921 [MLB] 최지만, 데뷔후 첫 MLB 한 시즌 100안타 달성 드라소울 09-21 747
37920 [MLB] [야구는 구라다] (Her) 허 위원의 류현진 편들기 (2) 러키가이 09-20 686
37919 [기타] 2020 도쿄올림픽 예선 남아공 vs 스페인 하이라이트. 신비은비 09-20 411
37918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예선 이스라엘 vs 네덜란드 하이라이… 신비은비 09-20 228
37917 [기타] 2020 도쿄올림픽 예선 경기 체코 vs 이탈리아 하이라이… 신비은비 09-20 202
37916 [기타] 2020년 도쿄올림픽 유럽/아프리카 예선 인터넷 중계. (2) 신비은비 09-19 1113
37915 [MLB] 로버츠 감독 찾은 김병현 "이야기해보니 돌버츠 아님 (6) 러키가이 09-19 1867
37914 [MLB] MLB.com 최지만 16호 홈런 영상 (3) 진빠 09-19 1161
37913 [MLB] ‘벌랜더, AL 사이영상 거의 확정’ 19승 수확 ML 최다… MLB하이랏 09-18 867
37912 [MLB] 잭 데이비스는 5이닝 4K 1실점(2안타 2볼넷) 승리 MLB하이랏 09-17 798
37911 [잡담] 슈어저가 사이영 받더라도 ~ 내맘엔 류현진~~~! (1) 러키가이 09-17 1197
37910 [MLB] 제 생각도 사이영상은 류현진일 것 같음 (3) 통도판타지 09-17 2448
37909 [MLB] 젠슨의 구위회복 기사가 떴는데... (1) 제나스 09-17 764
37908 [MLB] 허샤이저 "다저스 우승은 모르겠고, 사이영은 류현진 (2) 러키가이 09-17 1558
37907 [MLB] [이현우의 MLB+] 우리가 알던 류현진이 돌아왔다 (1) 러키가이 09-17 704
37906 [MLB] '뷸러 5이닝 2실점' 다저스, 막판 뒤집기로 NYM … MLB하이랏 09-16 1058
37905 [MLB] 부상 복귀 후 잘 던지는 쿠에토 5이닝 2K 무실점(풀 피… MLB하이랏 09-16 447
37904 [MLB] 류 가을야구 에이스 역할해야 (2) 더러운퍼기 09-16 663
37903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유럽/아프리카 예선 진출국 확… (1) 신비은비 09-16 641
37902 [MLB] 류현진 선수의 사이영상 가능성은 아직 유효한가요? (12) 가생이초보 09-16 1093
37901 [MLB] [조미예] 류현진 기분 풀어준 로버츠 감독 (2) 러키가이 09-16 1807
37900 [MLB] 마에다 가 이젠 LA 마무리 인가 여 ? (1) 서클포스 09-16 1101
37899 [MLB] MLB.com 류현진 피칭 하일라이트 (3) 진빠 09-16 1164
37898 [MLB] 미국 언론 "류현진-디그롬 맞대결 눈부셨다" (2) 러키가이 09-16 1264
37897 [MLB] 외신 "예리한 류 13타자 연속 범타.. 사이영 경쟁 대단 (1) 러키가이 09-15 1603
37896 [MLB] 美매체 "부활한 류현진, 리그 지배했던 7월 떠올라" (1) 러키가이 09-15 9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