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15 15:16
[MLB] 류현진, 포수 마틴과 ERA 1.60 합작(종합)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897  


'이런 게 찰떡 호흡'..류현진, 포수 마틴과 ERA 1.60 합작(종합)


포수 마틴과 대화하는 류현진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올해 '괴물의 시즌'을 같이 도모한 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과 찰떡 호흡을 이루고 완벽하게 부활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뉴욕 메츠와 벌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서 신인 윌 스미스 대신 마틴과 모처럼 배터리를 이뤄 7이닝 무실점의 완벽한 내용을 합작했다.

삼진 6개를 솎아냈고, 볼넷은 1개도 주지 않았다. 안타는 단타만 2개를 맞았다.

최근 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9.95로 급격히 무너진 류현진에게 마틴이 구세주로 등장했다.

류현진은 5일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를 끝으로 열흘간 투구 밸런스 회복과 타자 연구에 몰두한 뒤 다시 마운드에 섰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올해 류현진의 역사적인 시즌을 함께 이끈 마틴에게 안방 마스크를 씌웠다.

마틴은 초반부터 류현진에게 빠른 볼을 집요하게 요구했다. 보통의 스트라이트 존보다는 약간 높은 스트라이크를 원했다.

류현진은 자로 잰듯한 제구로 마틴의 미트에 공을 집어넣었다.

속구, 체인지업, 컷 패스트볼, 커브, 슬라이더 등 다양한 볼 대신 류현진과 마틴은 빠른 볼과 체인지업 투 피치(two pitch)로 1회를 가볍게 넘겼다.

1회에 던진 공 15개 중 속구와 체인지업이 7개씩이었고, 1개는 속구 계열의 투심 패스트볼이었다.

부진의 원인으로 체인지업 제구를 거론한 류현진은 비교적 높은 직구와 타자 무릎 쪽을 파고드는 체인지업의 낙폭을 활용해 메츠 타선을 봉쇄했다.

전체 투구 수 90개 중 속구가 39개, 체인지업이 28개로 비중은 74%에 달했다.

류현진과 마틴은 2회부터 느린 커브(6개)를 섞었고, 타순이 한 바퀴 돈 3회부턴 컷 패스트볼(14개)과 슬라이더(3개)를 가미해 타자들의 눈을 현혹했다.

시선이 흔들린 메츠 타자들은 스트라이크 존을 훨씬 벗어난 류현진의 체인지업에 방망이를 돌리는 등 류현진과 마틴 배터리의 의도대로 움직였다.

메츠 디그롬의 번트 타구 수비하는 마틴(왼쪽) [AP=연합뉴스]

류현진은 취재진이 부진의 원인으로 스미스와의 궁합을 지적할 때마다 "스미스는 좋은 포수이며 좋지 않은 결과는 투수인 내 책임"이라고 후배를 감쌌다.

그러나 이날 '재기 도우미' 마틴과의 호흡을 보면, 포스트시즌에서도 마틴과 배터리를 이루는 게 류현진과 팀에 더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는 추론이 가능하다.

류현진은 올해 마틴, 스미스, 오스틴 반스, 로키 게일 4명의 포수와 공을 주고받았다.

그중 마틴과 가장 많은 19경기에서 합을 맞췄다.

마틴이 마스크를 쓴 123⅔이닝 동안 류현진의 자책점은 22점에 불과했다. 류현진과 마틴이 합작한 평균자책점은 1.60이다.

방망이 실력이 좋은 스미스와 호흡을 이뤘을 때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5.81이다.

허구연 MBC 해설위원은 "스미스가 출전한 경기에선 하이 패스트볼(high fastball)을 볼 수 없었지만, 마틴은 이를 적극적으로 요구했다"며 "투수와 포수 모두 충분히 상대 팀 전력을 분석하고 나오겠지만, 경기 중 상황에 맞는 순발력에선 아무래도 스미스보다는 마틴이 나아 보인다"고 평했다.

이어 "류현진의 팔 각도도 예전만큼 높아졌다"며 "한창 잘 던질 땐 공 70개가 넘어가도 경기 초반과 비교해 팔 각도 차이는 거의 없었지만, 최근엔 경기 중반 눈에 띄게 낮아졌다"고 지적했다.

허 위원은 "오늘 경기에선 시간이 흘러도 팔 각도가 일정했고, 그 덕분에 체인지업의 위력도 살아났다"며 재정비로 문제점을 해결한 류현진을 높게 평가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15 15:16
   
스카이랜드 19-09-15 16:54
   
역시 마틴하고 하니 안정적이네...라는 느낌.
 
 
Total 38,08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2312
38084 [KBO] 돈성만 해쳐먹는다고 욕하고 난리치던 인간들 어디… (8) plusgain 10-13 1535
38083 [MLB] 美 언론 "FA 류현진, 많은 팀들이 노릴 것" (5) 러키가이 10-12 2898
38082 [MLB] S에이전트 보라스 "류 FA계약기간·총액 둘다 잡겠다 (6) 러키가이 10-12 3486
38081 [잡담] 솔직히 로버츠도문제지만 다저스 서포터들이 더문… (6) 생각하며삽… 10-12 1730
38080 [MLB] LA매체 "다저스 류 대체 쉽지 않다..돌아오길 바란다" (6) 러키가이 10-11 3301
38079 [MLB] 美매체 "로버츠 PS마다 이해하기 힘든 결정, 경질될까 (4) 러키가이 10-11 1715
38078 [MLB] 美언론 "LA를 사랑하는 류 4~5년 계약 바랄 것" (1) 러키가이 10-11 1268
38077 [MLB] "다저스, 류현진 다시 데려오고 싶을 것" 美매체 전망 (4) 러키가이 10-11 1053
38076 [MLB] 美언론 MIN 영입후보로 류 거론 "건강할때 최고투수 (4) 러키가이 10-11 1074
38075 [MLB] 결국 템파베이는 게릿 콜을 넘어서진 못하네요.. (1) 아라미스 10-11 1459
38074 [MLB] 잘 하는데 ps에서 홀대한 베테랑 선수들 모두 내년 FA… (4) 호잇 10-11 2129
38073 [MLB] 현재 엠스플 상황.jpg (5) 아라미스 10-10 3396
38072 [MLB] 커쇼는 애증의 기억으로 남을듯 (2) 더러운퍼기 10-10 1389
38071 [MLB] 9회에 못 끝낸건 로버츠의 미스라기보단 커쇼 문제 (8) miilk 10-10 1938
38070 [MLB] 다저스는 보스턴을 능가하는 기록 세울듯 (1) 더러운퍼기 10-10 1247
38069 [MLB] 커쇼 와 돌버츠 둘다 나가는게 맞을듯.. (2) 서클포스 10-10 1546
38068 [MLB] 전 항상 커쇼보면 케인생각이나네요 (2) 오리600 10-10 1425
38067 [잡담] 저만 다저스가 오늘 지길 원했나요? (8) 공기번데기 10-10 1542
38066 [MLB] 커쇼가 방출되야 다저스가 기운을 뻗칠수 있어 보임. (5) YESorNO 10-10 1701
38065 [MLB] 감독 짤릴수 있을가요? 패왕색현아 10-10 686
38064 [MLB] 류현진 일문일답.GISA (3) 봉냥2 10-10 2200
38063 [MLB] (로버츠 감독) 거의 유체이탈 화법 ㅋㅋㅋㅋㅋㅋ (10) 러키가이 10-10 3068
38062 [잡담] 프리드먼 성향(3년↗X커쇼도3)상~류~다저스바이 (6) 러키가이 10-10 1510
38061 [MLB] 아니 커쇼한테 매번 뒷통수 쳐 맞았으면... (3) 스텐드 10-10 1581
38060 [잡담] 커쇼를 불펜쓰겠다고 예고했으니... 당나귀 10-10 935
38059 [잡담] 돌프론트 프리드먼 에효 + 바지사장 여우 로버츠 (1) 러키가이 10-10 785
38058 [잡담] 이번 시리즈 다저스 패인. (9) dpvpf 10-10 199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