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25 10:55
[MLB] 사이영상 마음비운 류현진 '워렌스판상' 유력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098  


사이영상 마음 비운 류현진, '워렌 스판상' 유력..코빈 변수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 류현진 /soul1014@osen.co.kr

[OSEN=샌디에이고(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진작 포기했다. 포기한 지 오래다”. 

LA 다저스 류현진(32)은 지난 23일(이하 한국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전을 마친 뒤 사이영상에 대해 “진작 포기했다. 포기한 지 오래 됐다. 내가 해야 할 것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올해 처음 시작할 때부터 한 시즌을 잘 치르는 게 목표였다”며 “지금까지 해온 것만 해도 잘하고 있다 생각한다. (사이영상) 그런 부분은 나중 일이라고 생각한다. 초반 정말 좋았을 때도 전혀 신경 쓰지 않았다”고 속내를 말했다. 

사이영상이 멀어진 류현진이지만 또 다른 큰 상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메이저리그 양대 리그 통틀어 최고의 좌완 투수에게 주어지는 ‘워렌 스판상’이 바로 그것이다. 스판은 메이저리그 통산 363승을 거둔 전설의 좌완 투수이자 명예의 전당 멤버. 오클라호마 스포츠 박물관이 그의 업적을 기리는 의미에서 매년 최고 활약을 한 좌완 투수 1명을 선정, 스판을 조각한 동상 트로피를 수여한다. 

지난 1999년부터 제정된 이 상은 랜디 존슨, 클레이튼 커쇼(이상 4회), CC 사바시아(3회), 요한 산타나(2회), 앤디 페티트, 돈트렐 윌리스, 데이비드 프라이스, 지오 곤살레스, 존 레스터, 댈러스 카이클, 블레이크 스넬(이상 1회) 등 메이저리그의 내로라하는 특급 좌완들이 받았다. 

워렌 스판상은 승수, 평균자책점, 탈삼진 3가지 기록을 기준으로 결정한다. 메이저리그의 대세인 세이버 매트릭스 지표는 고려하지 않는다. 올 시즌 가장 유력한 수상 후보는 류현진이다. 시즌 13승을 거두며 평균자책점 2.41로 이 부문 빅리그 전체 1위를 지키고 있다. 탈삼진은 156개. 

[사진] 패트릭 코빈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그러나 최근 무서운 속도로 쫓아오고 있는 ‘추격자’가 있다. 워싱턴 내셔널스 패트릭 코빈(30)이 그 주인공이다. 지난해 12월 FA 자격을 얻어 6년 총액 1억4000만 달러에 워싱턴과 계약한 코빈은 올해 32경기에서 197⅔이닝을 던지며 14승7패 평균자책점 3.05 탈삼진 230개를 기록하며 성공적인 시즌을 보내고 있다. 

코빈은 24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경기에서도 6이닝 3피안타 4볼넷 6탈삼진 1실점 역투로 시즌 14승째를 올렸다. 후반기 14경기에서 7승2패 평균자책점 2.67로 위력적을 떨치며 최고 좌완 자리를 넘보고 있다. 평균자책점은 뒤지지만 승수와 탈삼진에서 앞서며 류현진을 바짝 뒤쫓고 있다. 

최근 9년간 3점대 평균자책점 투수가 워렌 스판상을 받은 적이 없다. 여전히 류현진이 유리한 부분이지만 코빈이 마지막 등판에서 2점대 평균자책점으로 진입하며 15승을 거둔다면 변수가 될 수 있다. 지금까지 최저 승수 워렌 스판상 수상자는 지난 2013년 다저스 커쇼로 16승이다. 류현진도 마지막 1경기만 남아 승수에선 유리하지 않다. 

류현진과 코빈의 2파전이지만 커쇼도 빼놓을 수 없는 후보다. 올해 15승5패 평균자책점 3.15 탈삼진 181개를 기록 중이다. 승수가 가장 많지만 3점대 평균자책점과 200개 미만 탈삼진으로 인해 류현진과 코빈에 비해선 경쟁력이 떨어진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25 10:56
   
 
 
Total 38,67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3790
38569 [KBO] KBO강정호 징계 ㅋㅋㅋㅋㅋㅋ 어이가 없네 ㅋㅋㅋ (15) 레드민 05-25 4653
38568 [잡담] 어제 오심 심판진이 이군갔다온 심판진이라고.,, (1) 야코 05-25 2048
38567 [잡담] KT는 마무리가 무너지는 바람에 (2) 야코 05-25 779
38566 [MLB] [MLB클래식] "명예의 전당 확정적" 사바시아 BOS 8이닝 … MLB하이랏 05-24 1014
38565 [KBO] LG 삼루심 오판으로 1점 날리고 ,ㅋㅋ (5) 야코 05-24 1796
38564 [기타] 체코야구리그 23일 경기 결과. 신비은비 05-24 887
38563 [MLB] 이게 야구.gif (3) 러키가이 05-23 3872
38562 [KBO] 아프리카까지? 일본도 부러워하는 KBO리그 세계화 (2) 러키가이 05-23 2885
38561 [KBO] "와우, 시속 77km"..유희관 아리랑볼에 놀란 미국 (6) 러키가이 05-23 3972
38560 [MLB] [MLB클래식] 폭포수 커브의 주인공 '배리지토' … (1) MLB하이랏 05-22 1424
38559 [KBO] 잘나가는 한국프로야구..ESPN 타고 130개 나라 송출 (1) 러키가이 05-22 2095
38558 [기타] 한국에선 한국의 법을 따르겠다는 미국 용병 .JPGIF (3) 러키가이 05-21 4010
38557 [기타] 한번 개최되고 사라진 국제대회. (1) 신비은비 05-19 4417
38556 [MLB] 류현진♥배지현 부부, 17일 득녀 "산모·아이 모두 건… (6) MR100 05-19 3091
38555 [KBO] 한화는 초반부터 주전들 줄부상이네요 (5) 백전백패 05-18 1238
38554 [KBO] ESPN이 크보 중계권을 사간 이유ㅋㅋ (8) 엄청난녀석 05-17 7812
38553 [MLB] [MLB클래식] 너클볼러 'R.A 디키' 8이닝 11삼진 … (1) MLB하이랏 05-17 1049
38552 [MLB] [MLB 클래식] 박찬호 에인절스 전 5.2이닝 4삼진 3실점 … MLB하이랏 05-15 1041
38551 [MLB] [MLB클래식]]사이영 수상자 "카이클" 9이닝 12삼진 완… MLB하이랏 05-14 1501
38550 [기타] 말레이시아 야구대표팀 트라이아웃 영상. (26) 신비은비 05-14 3659
38549 [KBO] 불만 가득한 대만 언론 "미국이 KBO를 본다고? 세상이 … (19) 부엉이Z 05-14 6151
38548 [기타] [유머] 미국 언론이 알아낸 한국 야구의 특징 .JPG (6) 러키가이 05-13 5646
38547 [기타] 미국 양키들 보면 환장하는~MLB서 볼수없는 KBO 수비 (10) 러키가이 05-13 4469
38546 [기타] (KBO) NC 다이노스 영상을 본 / 미국 근황 (1) 러키가이 05-13 5083
38545 [기타] [유머] 벤치클리어링...GIF (2) 러키가이 05-13 3272
38544 [KBO] 韓야구 6년차 코치 “마스크는 예절”…미국에 충고 (2) MR100 05-13 2923
38543 [잡담] Kt 마무리 이대은 가지고는 힘들겠네요 (4) 야코 05-12 135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