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27 15:36
[MLB] [조미예] 아기상어 변신한 류, 류로 변신한 허샤이저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479  


[조미예의 MLB현장] 아기 상어로 변신한 류현진, 류현진으로 변신한 허샤이저


"아기상어~ 뚜루루뚜루~”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맞춰 류현진이 춤을 춥니다. 상어 복장을 하고 말이죠. 27일(한국 시각) 펫코 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3연전을 마친 다저스 클럽하우스는 새로운 모습이었습니다. 샌프란시스코로 이동하는 다저스 선수들은 각기 다른 의상을 준비했습니다. 

류현진이 가장 먼저 선보였습니다. 아기 상어 복장을 하고 클럽하우스로 들어옵니다. 

통역 이종민 씨도, 

김용일 트레이너도 아기 상어 복장을 했습니다. 완성된 상어가족입니다. 

농구 선수 복장을 한 벨린저는 아기 상어 류현진이 귀여워 자신의 모바일에 직접 담기도 했습니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던 2013년에는 마시멜로를 선택했던 류현진은 이번엔 상어 가족을 선택했습니다. 류현진이 직접 선택했다는 후문입니다. 

류현진은 며칠 전부터 이 노래에 맞춰 연습을 했다. 

메이저리그는 매년 루키헤이징(Rookie Hazing)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올 시즌 LA 다저스는 루키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참여했습니다. 모든 선수들이 각자 준비한 의상으로 대결을 하기로 한 것입니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던 2013년에는 마시멜로를 선택했던 류현진은 이번엔 상어 가족을 선택했습니다. 상어 가족을 선택한 건 류현진 본인이었습니다. 이유를 물으니,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미국에서도 정말 인기 있는 노래인데, 이게 우리나라 노래라는 걸 아는 사람이 별로 없더라. 조금이라도 자랑하고 싶었다. 우리나라에서 이렇게 멋진 음악이 나왔다는 사실을"라고 말합니다. 

'상어가족'의 영어 버전인 '베이비 샤크'가 지난 3년간 누적 조회 수 34억 5000만 건으로 국내 최다를 기록을 하고 있습니다.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클럽 하우스에서 이 노래가 나오고 류현진-김용일-이종민이 아기 상어 춤을 추니, 동료들도 큰 웃음을 보이며, 멜로디를 따라 하기도 했습니다.

류현진은 벨린저에게 "넌 최악으로 선정될 거다"라고 말하며 본인의 의상이 더 뛰어남을 알렸습니다. 

그런데 더 놀라운 건, 오럴 허샤이저였습니다.
허샤이저는 “사이영상은 류현진이다”라며 류현진을 적극 밀었는데요. 이번에도 그가 선택한 의상은 류현진이었습니다. 의상은 물론이고, 류현진을 닮은 통통한 얼굴의 아기 가면까지 준비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Babe RYU'로 변신한 것입니다.

사진=스포츠넷 LA 알레나 리조 SNS

지난 23일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 첫 홈런을 기록했고, 이슈가 됐습니다. 당시 중계진은 '베이브 류'라고 소개했고, 이를 착안해 '베이비 류'로 변신했는데요. 상당히 디테일 합니다. 아기 얼굴에 류현진 저지, 기저귀까지 착용했습니다. 그리고 벨린저 배트로 'Babe RYU'를 꾸몄습니다.

류현진이 벨린저 배트로 홈런을 쳤다고 하니, 벨린저 배트까지 준비한 허샤이저 입니다. 오럴 허샤이저의 류현진 사랑은 정말 특별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27 15:37
   
matthiole 19-09-29 16:47
   
아기상어 우리나라 노래 아닌데... 그냥 외국곡 편곡해서 히트친거지
 
 
Total 38,24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4115
38139 [KBO] 춤 추려고 우승한 팀ㅋㅋㅋ (4) ByuL9 10-27 4107
38138 [KBO] 2019 시즌. 아름다운 최종 순위! 헬로PC 10-27 964
38137 [KBO] 서울 3개의 구장(동대문,잠실,고척)에서 우승해본 최… (8) ByuL9 10-27 1342
38136 [KBO] 두산은 서울의 자랑 (3) 순둥이 10-26 718
38135 [KBO] 2019 한국 시리즈 두산 우승! (4) 헬로PC 10-26 717
38134 [KBO] 두산 우승? (6) 무릇 10-26 465
38133 [KBO] 두산 우승 축하 !! (2) 국뽕대일뽕 10-26 410
38132 [MLB] 계약 규모보단 과연 어느 팀에서 뛰게될지가 궁금하… (3) miilk 10-26 981
38131 [잡담] 히어로즈 팬입니다!! (4) 미쳤미쳤어 10-25 835
38130 [KBO] 자 이제 3차전 시작 4분전입니다... (1) 이케몬 10-25 576
38129 [MLB] 류현진 기록 가치는 4년 1억1000만 달러..기준점 되나 (6) 러키가이 10-25 1864
38128 [KBO] [2019 잠실직캠] 사상 초유!!! KS 이틀 연속 끝내기!!! ByuL9 10-25 824
38127 [MLB] 류현진 선수 아빠 됬네요 ㅎㅎㅎ (6) 냐웅이앞발 10-24 2870
38126 [잡담] 류뚱이 워싱턴에 가면 (15) 곰돌이여 10-24 2968
38125 [KBO] 두산 왕조를 이어가고있는 오늘날... (5) 헬로PC 10-23 998
38124 [KBO] 키움은 오늘도 자멸하며 패배 ㅉㅉ (4) 국뽕대일뽕 10-23 1043
38123 [KBO] 크보는 한국시리즈 거진 결정났네요~ 아라미스 10-23 506
38122 [KBO] 이영준 선수 커브 장착하면.. (1) valentino 10-23 387
38121 [KBO] 송성문 선수 야유ㅋㅋㅋ (2) 봉냥2 10-23 856
38120 [KBO] '빅초이' 최희섭 KIA 복귀…송지만 메인 타격… 황룡 10-23 932
38119 [KBO] 9회 키움 이정후 vs 두산 김재환 스트 비교샷 (5) 국뽕대일뽕 10-23 900
38118 [MLB] 0% 확률을 깨려는 류현진, QO 역사를 새롭게 쓴다 (1) 러키가이 10-23 1246
38117 [MLB] 기자 (텍사스의 짝사랑) 류, 범가너보다 낫다 (댓글) (2) 러키가이 10-23 906
38116 [MLB] 최지만 미국매체선정 탬파베이 올해의팀 동료감투상 (1) 러키가이 10-23 581
38115 [KBO] 예전에도 말했지만 심판진... AI로... 헬로PC 10-22 645
38114 [KBO] 키움은 수비력 차이로 졌구나.... 국뽕대일뽕 10-22 466
38113 [KBO] 심판 좀 너무하네.. (8) 국뽕대일뽕 10-22 109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