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1-18 11:08
[잡담] 대만·일본에 '전패' 한국야구…아시아 현미경야구에 속수무책
 글쓴이 : yj콜
조회 : 3,482  

0004310204_001_20191118093901291.jpg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21&aid=0004310204



          ......... ...      한국은 이번 대회 내내 희생번트, 스퀴즈 등의 작전야구가 거의 없었는데


         힘과 힘의 대결에선 중남미, 서구권 국가들에는 효과를 봤지만 아시아 야구에는 통하지 않았다. 


                               결과적으로 한국은 대만, 일본의 세밀하고 집요한 분석 야구에 당했고


                             이렇다 할 돌파구도 찾지 못했다. 대만전은 위기가 이어졌지만 이렇다할 시도도


                                  하지 못하고 무력하게 주저 앉았고 이틀 연속 상대한 일본에게도 선발투수에


                                          대한 과도한 기대 , 믿음의 야구 등 정공법을 쓰다 덜미를 잡혔다.

                       

                        한 수 아래로 평가됐던 대만은 물론 전력이 탄탄한 일본도 세밀함을 더 강화하고 나섰는데


                                 한국은 철저히 선수 개인기량에만 의존한 채 어떠한 반전도 만들지 못한 것이다.



                     한국야구가 국제대회에서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우선 일본, 대만을 이기는 것이 필요하다.


                                   한국으로선 도쿄올림픽에 대비, 아시아야구 대응책을 세우는 것이 시급해졌다.





                      힘과힘의대결로 중남미나 서구등에선 효과를 봤는데..  분석으로 세밀한 야구를 펼치는


                      대만 일본한테는 당했다 그러네요..  이젠 한국도 선수기량에 의존하고  믿음야구등


                                     정공법도 필요하나  분석을 통해 작전도쓰고, 세밀한야구도 갖춰서


                                                   주위에 있는 대만 일본부터 잡아야한다고 합니다..


                                             어차피 계속 이 두팀과는 중요순간마다  계속 붙을테니까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국뽕대일뽕 19-11-18 12:10
   
김경문이가 말아먹은 대회... 그놈의 믿음 야구.. 죽은 자식 불알 만지기냐..
양의지 박병호 최정 ㅉㅉ
Tarot 19-11-18 20:38
   
김경문 도박의 야구.
큐티 19-11-18 21:02
   
일본에서 가장 경계대상으로 삼았다는 강백호는 끝에 대타로나 한번 써먹고, 볼배합 좆망으로 털리고 타율은 8푼으로 마무리한 양의지 믿어본다고 3할 친 박세혁은 수납해버리고..
그리고 무엇보다 전날 홈런까지 친 황재균도 써보지 못하고 끝낸건 도저히 이해하려고 해도 되질 않음.

1할대 물방망이들 자존심 살려주겠다고 끝까지 타격페이스 좋은 타자들은 수납해버리는게 감독이 할짓인지..
나만바라바 19-11-19 01:32
   
차라리 신인들 썼으면 이길 수도 있었을 경기들...참 감독 안습.
태촌 19-11-19 12:51
   
김경문이 금메달 딴적은 있지만, 최고의성적을 원할 때 쓰는 감독이 아니죠.
적당한 상위권을 만드는데는 완벽한 감독이지만,,,,
승이 19-11-20 11:54
   
일단 야구 자체가 민심을 잃은거같은;; 지든 말든 솔직히 관심이 많이 가진 않네요 ㅠ
 
 
Total 38,40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6926
38382 [MLB] [이현우] '귀국' 류현진, 토론토 새 시대 열까? (2) 러키가이 12-31 1032
38381 [MLB] 보라스 "류현진 원한 팀 다저스 포함 3~4개 더 있었다" (3) 러키가이 12-29 4655
38380 [KBO] 양현종만 건재…김경문호, 도쿄올림픽서 던질 선발… (7) yj콜 12-28 1331
38379 [MLB] [MLB] 2년연속 CY 수상 디그롬 19시즌 삼진모음 (1) MLB하이랏 12-28 929
38378 [MLB] [조미예] 잠 설쳤던 류현진, 정말 행복했던 이유 (4) 러키가이 12-28 2455
38377 [MLB] 메이저리그 국내중계권료 얼마나 되나요? (5) 독산 12-27 2641
38376 [MLB] 토론토와 류현진은 궁합이 좀... (13) ㅣㅏㅏ 12-26 3959
38375 [MLB] 1선발 대우받는 류현진, 연봉도 토론토 팀내 '최… (7) MR100 12-26 3645
38374 [MLB] 류현진이간 토론토인가 거기는 어떤팀입니까 (7) ZOMBIE 12-25 2039
38373 [잡담] 다저스가 돈이 없는게 아니었네요 (6) 영원히같이 12-25 3434
38372 [MLB] [이현우] 과연 투수 장기계약이 타자보다 위험할까? (1) 러키가이 12-25 723
38371 [MLB] 캐나다행 류현진, 늘 그랬듯 혹평 뒤집을 차례 (4) 러키가이 12-25 1711
38370 [MLB] LAT분노,"다저스,류현진 4년계약검토…연봉 너무 적었… (13) yj콜 12-25 5743
38369 [MLB] 美 "류현진 놓친 다저스, 팬 이탈할 수도" (3) 러키가이 12-25 2449
38368 [MLB] 다저스기자 "LA황금기 류 없이 불가능했어" 극찬 (1) 러키가이 12-25 2041
38367 [MLB] (현지반응) 토론토 기대폭발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 러키가이 12-25 1354
38366 [잡담] 알동부 빡센거 현진이도 뻔히 알거임 (6) 통도판타지 12-24 1875
38365 [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올해 성적 (7) 헬로PC 12-24 1770
38364 [MLB] LA 언론 비판,"LAD 플랜B도 없으면서…류현진 이적 후… (2) yj콜 12-24 2981
38363 [잡담] 류뚱 알동부 성적 (6) 수월경화 12-24 3014
38362 [잡담] 햐~추억의 블루제이스..옛날 선수들 생각나네여.. (4) raptor22 12-24 951
38361 [MLB] 토론토 향하는 류현진 12만교민들 들썩 시즌권 사자 (2) 러키가이 12-24 2137
38360 [MLB] 25일 토론토행 류현진, 인터뷰 없이 조용히 출국 (1) 러키가이 12-24 755
38359 [MLB] [조미예] 처음부터 RYU에게 적극적이었던 토론토 (1) 러키가이 12-24 1535
38358 [MLB] [구라다] FA 류현진 미디어 전략 - 전지적 보라스 시점 (1) 러키가이 12-24 911
38357 [MLB] 이쯤되면 이제 젤 궁금한거.. (3) 당나귀 12-24 1013
38356 [잡담] 전국구 팀으로 갔으면 하는 바램이었는데... (4) BOOOO 12-23 137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