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1-26 19:23
[MLB] 7년 계약 끝나는 추신수-다나카, 내년 후 팀별 FA 최대어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708  



7년 계약 끝나는 추신수-다나카, 내년 후 팀별 FA 최대어


[OSEN=애너하임(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텍사스 추신수가 경기 시작을 앞두고 외야에서 몸을 풀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내년 시즌 후 팀별 FA 최대어로 추신수(37)가 꼽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6일(이하 한국시간) 내년 시즌 후 FA 자격을 얻는 30개 구단별 최대어 선수를 선정했다. 각 팀을 대표하는 예비 FA 중에서 가장 가치 있는 선수를 추렸다. 

텍사스 레인저스에선 7년 계약이 끝나는 추신수가 FA 최대어로 언급됐다. 추신수는 지난 2013년 12월 텍사스와 7년 1억3000만 달러 계약을 체결했다. 내년 시즌 후 다시 FA 자격을 얻는다. 

텍사스 팀 내에선 여전히 주전 선수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계약 기간 내내 트레이드 루머에 올랐지만 계약 마지막 해를 앞두고 잠잠하다. 텍사스의 내년 팀 상황에 따라 시즌 중 트레이드 가능성도 있다. 

뉴욕 양키스에선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가 팀 내 최고 FA로 꼽혔다. 다나카는 지난 2014년 1월 양키스와 7년 1억5500만 달러에 계약했다. 내년 만 32세로 비교적 젊은 편이라 다시금 두둑한 FA 계약을 기대할 만하다. 

최고 빅네임은 보스턴 레드삭스 외야수 무키 베츠다. 지난해 보스턴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며 리그 MVP를 차지한 베츠는 올 겨울 연봉 줄이기에 나선 구단 기조에 따라 트레이드 시장에 나왔다. 내년 시즌 후 FA 시장 최대어로 주목받는다. 

이외에도 MLB.com은 휴스턴 애스트로스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 필라델피아 필리스 포수 J.T. 리얼무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포수 야디어 몰리나, 시카고 컵스 투수 존 레스터, 신시내티 레즈 투수 트레버 바우어, LA 다저스 내야수 저스틴 터너,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투수 커비 예이츠 등이 팀별 FA 최대어로 선정하며 향후 소속팀과 연장 계약하거나 다른 팀으로 트레이드 될 것으로 전망했다. /waw@osen.co.kr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경기 시작을 앞두고 양키스 다나카 마사히로가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1-26 19:23
   
 
 
Total 38,4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7141
38387 [MLB] 日 메이저리거 평균 연봉 1위 '다나카 마사히로�… (1) MLB하이랏 01-03 3663
38386 [MLB] 다급한 다저스 회장,"트레이드-FA 필요,모든수단 동원 (9) yj콜 01-03 4064
38385 [MLB] 류현진 연봉 > 영국·프랑스·캐나다 럭비리그 전체 (3) 러키가이 01-02 3134
38384 [MLB] 모범 FA ' 맥 슈어저' 19시즌 삼진모음 MLB하이랏 01-01 1048
38383 [MLB] 류현진 계약의 모든 것! 확실하게 스타 대우 해준다! (3) 러키가이 12-31 3729
38382 [MLB] [이현우] '귀국' 류현진, 토론토 새 시대 열까? (2) 러키가이 12-31 1066
38381 [MLB] 보라스 "류현진 원한 팀 다저스 포함 3~4개 더 있었다" (3) 러키가이 12-29 4693
38380 [KBO] 양현종만 건재…김경문호, 도쿄올림픽서 던질 선발… (7) yj콜 12-28 1363
38379 [MLB] [MLB] 2년연속 CY 수상 디그롬 19시즌 삼진모음 (1) MLB하이랏 12-28 949
38378 [MLB] [조미예] 잠 설쳤던 류현진, 정말 행복했던 이유 (4) 러키가이 12-28 2485
38377 [MLB] 메이저리그 국내중계권료 얼마나 되나요? (5) 독산 12-27 2668
38376 [MLB] 토론토와 류현진은 궁합이 좀... (13) ㅣㅏㅏ 12-26 3986
38375 [MLB] 1선발 대우받는 류현진, 연봉도 토론토 팀내 '최… (7) MR100 12-26 3671
38374 [MLB] 류현진이간 토론토인가 거기는 어떤팀입니까 (7) ZOMBIE 12-25 2057
38373 [잡담] 다저스가 돈이 없는게 아니었네요 (6) 영원히같이 12-25 3455
38372 [MLB] [이현우] 과연 투수 장기계약이 타자보다 위험할까? (1) 러키가이 12-25 736
38371 [MLB] 캐나다행 류현진, 늘 그랬듯 혹평 뒤집을 차례 (4) 러키가이 12-25 1725
38370 [MLB] LAT분노,"다저스,류현진 4년계약검토…연봉 너무 적었… (13) yj콜 12-25 5777
38369 [MLB] 美 "류현진 놓친 다저스, 팬 이탈할 수도" (3) 러키가이 12-25 2466
38368 [MLB] 다저스기자 "LA황금기 류 없이 불가능했어" 극찬 (1) 러키가이 12-25 2065
38367 [MLB] (현지반응) 토론토 기대폭발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 러키가이 12-25 1365
38366 [잡담] 알동부 빡센거 현진이도 뻔히 알거임 (6) 통도판타지 12-24 1885
38365 [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올해 성적 (7) 헬로PC 12-24 1780
38364 [MLB] LA 언론 비판,"LAD 플랜B도 없으면서…류현진 이적 후… (2) yj콜 12-24 2999
38363 [잡담] 류뚱 알동부 성적 (6) 수월경화 12-24 3035
38362 [잡담] 햐~추억의 블루제이스..옛날 선수들 생각나네여.. (4) raptor22 12-24 960
38361 [MLB] 토론토 향하는 류현진 12만교민들 들썩 시즌권 사자 (2) 러키가이 12-24 216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