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2-01 20:43
[MLB] "미네소타 와라" 발델리 감독 구애, 류현진 응답할까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177  


"미네소타 와라" 발델리 감독 구애, 류현진 응답할까


[OSEN=워싱턴 D.C.(미국), 박준형 기자] 류현진이 경기를 위해 더그아웃으로 가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미네소타 트윈스 로코 발델리(39) 감독이 바빠졌다. 코칭스태프 공석을 메우는 것뿐만 아니라 FA 선발투수 영입을 위해 직접 두 팔을 걷어붙였다. FA 투수 류현진(32)과 이미 만남을 가졌거나 앞으로 접촉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미국 미네소타 지역 매체 ‘스타트리뷴’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네소타가 FA 시장에서 게릿 콜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영입에 나서지 않지만 잭 휠러, 매디슨 범가너, 류현진 등 다음 레벨의 선발투수들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직 공식적인 제안이 오가진 않았지만 미네소타의 물밑 움직임이 활발하다. 특히 발델리 감독이 몇몇 FA 선수들과 만남을 가졌다. 웨스 존슨 투수코치와 함께 트윈스 팀 문화를 알리며 투수들을 어떻게 발전시켰는지 어필했다. 어떤 선수와 만났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미네소타 입단을 구애하는 자리였다. 

발델리 감독은 “선수가 특정 장소와 팀에서 오랜 기간 머물기 위해선 고려해야 할 사항이 많다. 계약기간이나 돈이 전부가 아니다. 지내기 편한 곳, 함께하고 싶은 사람이 있는지가 그만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겨울에도 발델리 감독은 FA 선수들과 만남을 가졌다. 투수 찰리 모튼은 탬파베이 레이스를 택했지만 지명타자 넬슨 크루스는 미네소타로 왔다. 발델리 감독은 “작년에도 이런 방식으로 했다. 선수들과 대화하는 게 좋다. 결과를 떠나 직접 만나 말하는 건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만 38세로 현역 최연소 감독인 발델리 감독은 부임 첫 해부터 팀을 지구 우승으로 이끌며 아메리칸리그 올해의 감독에도 선정됐다. 젊은 감독답게 선수들과 소통에 능한 것으로 평가된다. FA 류현진과도 만남을 가졌을지, 아니면 만나서 어떤 대화를 나눌지 궁금하다. 

한편 스타트리뷴은 ‘휠러, 범가너, 류현진 중 누구를 영입하더라도 지난 시즌 메이저리그 역대 최다 307홈런 신기록을 세운 미네소타 타선의 지원을 받으면 호세 베리오스, 제이크 오도리지와 함께 팀의 선발진을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을 것이다’고 기대했다. /waw@osen.co.kr

[사진] 로코 발델리 감독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2-01 20:44
   
 
 
Total 39,10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452
39101 [MLB] “김하성, 너무 고평가 아닌가?” 팬 질문에 美통계… 여름좋아 11:58 370
39100 [KBO] 솔직히 스포츠 종목들중 제일 쓰레기가 많은 종목… (2) 트렌드 12-04 514
39099 [KBO] 삼성 신인 하나 장난 아니네요. (5) 인왕 12-04 709
39098 [WBC] [고전] 2006 WBC 일본전 8회초 이승엽 투런홈런.swf (1) 철미니 12-04 212
39097 [KBO] 이대호가 데려온 사무총장 ‘갑질’로 퇴사한 직원.. (10) 문제적남자 12-04 1665
39096 [기타] [고전] 2008 베이징올림픽 야구 결승전 9회 일본방송 ve… (3) 철미니 12-03 523
39095 [MLB] 류현진 기자협회 토론토 지부 선정 올해의 투수 차지 (2) 러키가이 12-03 543
39094 [MLB] 美언론 극찬 류현진 스타일 아무나 할수있는게 아냐 (1) 러키가이 12-03 1018
39093 [MLB] AL 사이영 3위 "류현진" 삼진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2-02 916
39092 [MLB] 팬그래프 "류현진은 '천재'" (1) 러키가이 12-02 1070
39091 [MLB] "류현진, 4년 886억원 계약은 헐값" 토론토 기자 극찬 (2) 러키가이 12-02 1216
39090 [잡담] 비 야구팬이 본 한화부진 (2) Republic 12-02 407
39089 [KBO] 기자들의 양심. (4) 그럴껄 12-01 1193
39088 [MLB] [조미예] 해설 위원들의 현장 취재는? -김병현 편- (1) 러키가이 12-01 467
39087 [MLB] 김광현 2020년 아웃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1-30 417
39086 [KBO] 이글스 팬이 본 이글스의 부진... (7) 사커좀비 11-30 632
39085 [KBO] 2021시즌 한화는... (1) 프로스포츠 11-29 598
39084 [MLB] 역대 최악 FA 계약 순위에서 박찬호, 추신수 빠졌다 (1) 러키가이 11-29 1023
39083 [MLB] TEX의 한국 사랑?ㅋ "김하성 모든 것 텍사스에 적합" (3) 러키가이 11-29 1184
39082 [잡담] 박찬호 전성기 시절 구위 (영상) (2) 샌디프리즈 11-29 1005
39081 [잡담] 제 주변에 친구들도 NC팬으로 (7) 영원히같이 11-26 1244
39080 [KBO] 히어로즈가 허민때매 망가진게 아니죠. (3) 신비은비 11-26 890
39079 [MLB] "류현진, 대박 쳤다" LAD '전직 올스타' 선정.. (1) 러키가이 11-26 2813
39078 [KBO] 꼴데의 미래를 내다보는 눈 (1) llllllllll 11-25 935
39077 [잡담] We are the champions! [NC 다이노스 팬들께] (1) 수퍼밀가루 11-25 782
39076 [KBO] NC우승 눈물나네요 (6) 키움 11-24 1367
39075 [KBO] NC 창단 첫 우승 (3) 날백 11-24 11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