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2-25 04:55
[MLB] 다저스기자 "LA황금기 류 없이 불가능했어" 극찬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271  


다저스 기자 "LA 황금기, 류현진 없이 불가능했어" 극찬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류현진은 가장 사랑 받는 선수였다."

미국 '디애슬레틱' 다저스 담당 몰리 나이트 기자는 24일(한국시간) "가장 사랑받은 다저스 선수로서 충분히 받을 만한 작별 인사를 류현진에게 건네는 일"이라는 기사를 썼다.

류현진은 23일 토론토와 4년 총액 8,000만 달러 조건으로 계약하면서 7년 동안 뛴 다저스를 떠나게 됐다. 나이트 기자는 "다저스는 더 이상 류현진이 던지는 걸 바라지 않는다"며 류현진이 충분히 잘 해줬다는 뉘앙스로 운을 뗐다.

그러면서 류현진이 다저스에 안긴 것들을 하나씩 소개했다. 나이트 기자는 류현진이 올 시즌 호성적을 거둔 데다 내셔널리그 사이영 상 2위에 오른 것까지 나열한 뒤 "그는 주변 사람 모두를 웃게 했다"고 적었다.

나이트 기자는 류현진과 처음 만난 순간을 기억했다. 그는 "맨 처음 류현진에게 큰 기대를 걸지 않았다"면서 "패스트볼 구속도 85마일 정도였는데, 모든 건 오해였다. 류현진은 식단 조절과 운동으로 몸을 만들어 왔다"고 돌아봤다.

"다저스 야구에서 황금기를 되돌아 봤을 때, 류현진이 없었다면 (황금기는) 이룰 수 없었을 거다. 류현진은 2013년 클레이튼 커쇼, 잭 그레인키 뒤를 잇는 3선발이었다. 그레인키가 부상을 빠졌을 때 류현진은 인간 구명정이 돼 루키 시즌을 평균자책점 3점대로 마무리했다."

나이트 기자는 그 외 류현진이 국내에서 '후안 유리베'라고 적힌 모자를 쓴 걸 추억하기도 했다. 또, 그는 "메이저리그 첫 홈런을 쳐 다저스 해설진 조 데이비스와 오렐 허샤이저를 정신 잃게 만들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류현진이 부상으로 안타까운 시기를 보냈는데도 지난해 평균자책점 1.82를 기록한 데 "기적"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다만, 부상 이력이 걸려 다저스 측에서 4년 계약을 선뜻 못 했다는 걸 아쉬운 듯이 이해하고 넘겼다.

마지막으로 나이트 기자는 "로스엔젤레스에서 그가 던지는 걸 보는 일은 기쁨이었다"며 "나는 그가 그리울 거고, 어디를 가든 그를 응원할 거다. 류현진에게 작별 인사를 건네는 건 참 괜찮은 일"이라고 적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2-25 04:55
   
 
 
Total 38,6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2946
38364 [MLB] 아싸 토론토, 류현진 영입으로 '인싸' 되나 (1) 러키가이 02-07 1729
38363 [MLB] 마에다 해방되었네요. (2) 쥐로군 02-05 4961
38362 [MLB] 美매체 "류, 과소평가 말라..최고의 선발투수 중 한명 (5) 러키가이 02-05 3793
38361 [MLB] [야구는 구라다] 8000만불의 가치, Ryu의 체인지업 (2) 러키가이 02-03 1775
38360 [MLB] 류현진 MLB 닷컴 선정 선발 랭킹 전체 5위..왼손 1위 (4) 러키가이 02-03 2154
38359 [MLB] ‘부활을 꿈꾸는 토르’ 신더가드 19시즌 삼진모음 MLB하이랏 02-01 1253
38358 [MLB] "약점이었던 토론토 선발진, 류 합류로 강점이 됐다" (4) 러키가이 01-31 2982
38357 [MLB] 제2박찬호 꿈꾸는 김광현 "투머치토커 되겠다" (2) 러키가이 01-31 1527
38356 [MLB] 美 스포츠 전문 베팅업체, 2020년 토론토 75승 예상 yj콜 01-24 5561
38355 [MLB] 美 매체 "ERA 1위 류현진 빠진 LAD, 선발랭킹4위" (1) yj콜 01-24 4854
38354 [MLB] 2020년 토론토 류현진 데이 두번..팀 최고 스타 입증 (1) 러키가이 01-22 2666
38353 [MLB] 차기 사이영상 STL 플래허티 19시즌 삼진모음 (1) MLB하이랏 01-22 1596
38352 [KBO] ' KIA 이적' 김한나, "광주에서 봬요!" (1) 황룡 01-21 2419
38351 [MLB] "류, AL 동부 주목선수..ML 데뷔 ERA 2점대" 美매체 (1) 러키가이 01-19 3477
38350 [MLB] 예비 H.O.F. `그레인키` 19시즌 삼진모음 MLB하이랏 01-17 1324
38349 [MLB] [민훈기의 스페셜야구]커피 한 잔 선수와 10할 타자 (1) 러키가이 01-17 1474
38348 [MLB] 알투베 끝내기 홈런.. 소름 돋네요.. (3) 문제적남자 01-17 3301
38347 [MLB] LA 언론 회고 "다저스 스리펀치? 그중 최고는 류" (2) 러키가이 01-17 3476
38346 [MLB] [LAD] MLB닷컴 에서 예상한 20년 사이영 후보 워커 뷸러 … MLB하이랏 01-14 2868
38345 [MLB] 사인훔친 휴스톤 단장, 감독 징계.. 해고 되었네요.. (8) 문제적남자 01-14 2761
38344 [MLB] [야구는 구라다] 류현진과 감자탕 (2) 러키가이 01-13 2376
38343 [MLB] 캐나다 "류 차이를 만들 선수.. 토론토 행보 놀라워" (1) 러키가이 01-12 2875
38342 [WBC] 2021년 월드베이스볼 클래식 예선 정보. (1) 신비은비 01-12 1305
38341 [MLB] 텍사스 훈련장에 등장한 강정호, 추신수와 한솥밥 먹… (3) 러키가이 01-12 2540
38340 [기타] 오스트리아 야구리그 챔피언 결정전 피날레. 신비은비 01-11 1084
38339 [MLB] 류 집중 조명 MLB닷컴 "성공 요인 박스 스코어" (1) 러키가이 01-11 1895
38338 [MLB] 류 공던지기와 피칭 차이 보여준 상징적 투수 극찬 (1) 러키가이 01-11 19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