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2-25 05:06
[MLB] 美 "류현진 놓친 다저스, 팬 이탈할 수도"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677  


美 "류현진 놓친 다저스, 팬 이탈할 수도"


LA다저스가 메이저리그(MLB) 스토브리그에서 류현진(32)을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뺏겼다. 연고지 언론은 다저스가 단순히 선수 하나를 놓친 것이 아니라 팬마저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뉴스그룹’은 24일(한국시간) 다저스는 플랜B가 없을 시 류현진을 잡지 않은 것을 후회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류현진이 가지고 있던 상징성을 다저스가 잃은 것도 지적했다.

‘서던캘리포니아뉴스그룹’은 “류현진은 한평생 다저스맨으로 남을 것처럼 보였다. 2010년 인구조사에 따르면 류현진은 23만이 넘는 LA카운티 (한국인 포함) 한국계 중 가장 유명한 인물이었다. 류현진을 잃은 것은 게릿 콜(29·뉴욕 양키스)을 놓친 것보다 크다. 다저스는 자신의 팬들이 푸른 피를 흘린다고 말하지만, 팬들은 푸른 피를 안 좋아할 수도 있다”라고 평했다.

미국 현지에서 다저스의 류현진 이탈은 팬들마저 떨어져 나갈 수 있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사진=MK스포츠DB
류현진은 2013년 MLB 데뷔 후 줄곧 다저스에서 뛰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한국계를 넘어 아시아계의 중심 역할을 했다.

미국 방송 NBC 아시안 채널이 “류현진은 MLB에서 활약하며 LA 한인 문화의 중심이 됐다. 류현진이 선발로 나오면 한식당은 다저스 중계를 틀어놓는다. 아시아계에도 영향을 끼쳤다. 아시아계에 대한 미국 내 인식을 바꾸고 있는 사례 중 하나”라고 주목하기도 했다.

LA 방송 ‘라디오 코리아’는 다저스와 협력해 한국어 중계를 따로 신설하기도 했다. 류현진 효과였다. 이제는 류현진이 없다. 파급력은 줄어들 것이 뻔하다.

반대로 캐나다 한국계 커뮤니티는 류현진을 격하게 반기고 있다. 벌써 2020 시즌권을 구매하자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알려졌다. 아시아 팬 유입은 토론토 구단에도 긍정적이다.

‘류현진 효과’는 고스란히 토론토로 옮겨갔다. 다저스는 선발진 보강 실패뿐 아니라 아시아 팬 이탈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손실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길뫼 19-12-25 20:39
   
다져스 안녕...
당나귀 19-12-26 17:45
   
당연히 빠져나가지.... KBO에서 한명 덜꾸가라...
뇽가뤼 19-12-30 09:11
   
LA가 그나마 미국내에서도 인종의 용광로라... 아시아계 히스패닉 스포츠스타들이 둥지틀기 좋은 곳인데...

약간 아쉽... 서로에게 좋은 딜이었는데...
 
 
Total 38,6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3031
38368 [KBO] KBO 10구단 재무현황과 계열사 의존도.jpg (8) 신비은비 02-11 3055
38367 [MLB] [LAD] 아직은 건재한 클레이튼 커쇼 19시즌 삼진 모음 (2) MLB하이랏 02-08 2423
38366 [MLB] MLB.com "류현진 계약 후 토론토는 황홀.. 한계 없다" (5) 러키가이 02-07 4310
38365 [MLB] 류현진 기대하는 토론토감독 "우리는 에이스를 가졌… yj콜 02-07 2094
38364 [MLB] 아싸 토론토, 류현진 영입으로 '인싸' 되나 (1) 러키가이 02-07 1730
38363 [MLB] 마에다 해방되었네요. (2) 쥐로군 02-05 4962
38362 [MLB] 美매체 "류, 과소평가 말라..최고의 선발투수 중 한명 (5) 러키가이 02-05 3795
38361 [MLB] [야구는 구라다] 8000만불의 가치, Ryu의 체인지업 (2) 러키가이 02-03 1777
38360 [MLB] 류현진 MLB 닷컴 선정 선발 랭킹 전체 5위..왼손 1위 (4) 러키가이 02-03 2155
38359 [MLB] ‘부활을 꿈꾸는 토르’ 신더가드 19시즌 삼진모음 MLB하이랏 02-01 1254
38358 [MLB] "약점이었던 토론토 선발진, 류 합류로 강점이 됐다" (4) 러키가이 01-31 2987
38357 [MLB] 제2박찬호 꿈꾸는 김광현 "투머치토커 되겠다" (2) 러키가이 01-31 1527
38356 [MLB] 美 스포츠 전문 베팅업체, 2020년 토론토 75승 예상 yj콜 01-24 5562
38355 [MLB] 美 매체 "ERA 1위 류현진 빠진 LAD, 선발랭킹4위" (1) yj콜 01-24 4856
38354 [MLB] 2020년 토론토 류현진 데이 두번..팀 최고 스타 입증 (1) 러키가이 01-22 2668
38353 [MLB] 차기 사이영상 STL 플래허티 19시즌 삼진모음 (1) MLB하이랏 01-22 1596
38352 [KBO] ' KIA 이적' 김한나, "광주에서 봬요!" (1) 황룡 01-21 2419
38351 [MLB] "류, AL 동부 주목선수..ML 데뷔 ERA 2점대" 美매체 (1) 러키가이 01-19 3479
38350 [MLB] 예비 H.O.F. `그레인키` 19시즌 삼진모음 MLB하이랏 01-17 1326
38349 [MLB] [민훈기의 스페셜야구]커피 한 잔 선수와 10할 타자 (1) 러키가이 01-17 1478
38348 [MLB] 알투베 끝내기 홈런.. 소름 돋네요.. (3) 문제적남자 01-17 3306
38347 [MLB] LA 언론 회고 "다저스 스리펀치? 그중 최고는 류" (2) 러키가이 01-17 3476
38346 [MLB] [LAD] MLB닷컴 에서 예상한 20년 사이영 후보 워커 뷸러 … MLB하이랏 01-14 2873
38345 [MLB] 사인훔친 휴스톤 단장, 감독 징계.. 해고 되었네요.. (8) 문제적남자 01-14 2765
38344 [MLB] [야구는 구라다] 류현진과 감자탕 (2) 러키가이 01-13 2378
38343 [MLB] 캐나다 "류 차이를 만들 선수.. 토론토 행보 놀라워" (1) 러키가이 01-12 2878
38342 [WBC] 2021년 월드베이스볼 클래식 예선 정보. (1) 신비은비 01-12 130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