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2-25 19:35
[MLB] 캐나다행 류현진, 늘 그랬듯 혹평 뒤집을 차례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967  


캐나다행 비행기 오른 류현진, 늘 그랬듯 혹평 뒤집을 차례


MLB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에 FA 계약을 맺은 류현진이 2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캐나다 토론토로 출국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류현진(32·토론토)은 한 명인데 그를 보는 시각은 다양하다. 압도적인 활약으로 대형계약을 따냈지만 의심의 눈초리는 여전하다. 어찌 보면 익숙한 상황이다. 캐나다로 떠난 류현진은 이번에도 반전을 준비 중이다.

류현진은 2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캐나다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토론토 메디컬 테스트와 입단 기자회견을 위해서다. 23일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약 931억 원)에 합의한 뒤 이틀만의 출국이다. 영입 과정에서부터 건강을 면밀히 살폈기 때문에 큰 변수가 없는 한 계약은 확정적이다.

게릿 콜(뉴욕 양키스),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만큼은 아니지만 프리에이전트(FA) 류현진의 행보에도 미 현지 언론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졌다. ‘준척급 이상’이라는 평가에 걸맞은 대형 계약도 따냈다. 행선지를 두고 갑론을박을 펼쳤던 현지 언론은 계약 후에도 이에 대한 평가를 내놓는 중이다.

분위기는 호평 위주다. ‘다저네이션’은 25일(한국시간) ‘에이스 류현진에게 보내는 작별인사’라는 제하의 기사를 게재했다. 매체는 “우리는 사랑스러운 ‘코리안 몬스터’를 잃었다”며 “류현진의 이적은 다저스 한 시대의 끝을 의미한다”고 아쉬워했다. 반대로 캐나다 매체 ‘토론토스타’는 “팬들에게 희망을 선물했다. 토론토가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베이스볼에센셜’ 역시 “스트라이크 던지는 기계인 류현진은 의심의 여지없는 에이스”라고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하지만 반대의 시각도 있다. ‘ESPN’은 “토론토는 류현진과 계약을 후회할 수 있다. 류현진은 최근 5년간 160이닝 이상 던진 게 단 한 번뿐”이라고 꼬집었다. 부상 이력에 대한 염려다. ‘야후스포츠’ 역시 “류현진은 단 한 번도 200이닝을 넘긴 적이 없다”고 우려했다. 물론 류현진이 2015년부터 2년간 개점휴업 상태였고 올해도 부상으로 고전했음을 감안하면 일견 이해가 되는 비판이다. 그러나 2019시즌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의 투수에게 다소 박한 평가일 수 있다.

돌이켜보면 류현진의 커리어는 내내 도전으로 점철됐다. ML행을 결심한 뒤 다저스 유니폼을 입을 때 거액의 계약을 따낸 것은 물론 확고한 선발투수로 자리 잡은 것 모두 예상 밖이었다. 어깨 부상으로 2년간 고전했을 때도, 2019년 전반기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보일 당시 ‘반짝 활약일 것’이라는 얘기가 나왔을 때도 류현진은 보란 듯이 반전을 일궜다.

‘괴물’의 취미는 예상 뒤집기다. 이번에도 늘 그랬듯 부정적 여론을 뒤집을 차례다. 어떤 시선이 옳았을지는 전적으로 앞으로 4년간 류현진의 퍼포먼스에 달려있다. 열쇠는 류현진이 쥐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2-25 19:35
   
어쩐지 19-12-25 23:25
   
팬그라프닷컴에서 현진이 내년예상 성적을 내놨는데 10~12승  평자 3.40~3.55 정도를 내다 봤네요

후하진 않지만 그렇게 나쁘지도 않은.....알리그 올해성적 기준으로 보면 약5~6위권이네요
민폐형 19-12-27 14:38
   
기사가 좀 억지스럽네... 반전이란 소재가 멋지고 좋지만 뭐가 혹평이고 뭐가 뒤집을 차례란 거죠??
완전 소설쓰네..

토론토는 류현진에게 초반부터 꾸준히 러브콜해서 계약성사되서 해피하고,
토론토팬은 짠돌이 구단이 통크게 돈쓰면서 리빌딩에 의욕을 보여서 기대감에 해피하고,
토론토 한인들은 류현진 입성에 한인타운 활성화에 기대감 뿜뿜중이고,
방송국은 토론토 한국중계로 들썩거리는데..

혹평은 개뿔, 차라리 알동부가 투수에게 빡세니까 걱정이라고 했으면 이해라도 하지......
기사좀 제대로 썼으면 싶네요.
길뫼 19-12-29 01:50
   
배 아나운서의 몫이 많아요! 힘내자~~~!!!홧팅
 
 
Total 38,6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2968
38364 [MLB] 아싸 토론토, 류현진 영입으로 '인싸' 되나 (1) 러키가이 02-07 1729
38363 [MLB] 마에다 해방되었네요. (2) 쥐로군 02-05 4961
38362 [MLB] 美매체 "류, 과소평가 말라..최고의 선발투수 중 한명 (5) 러키가이 02-05 3793
38361 [MLB] [야구는 구라다] 8000만불의 가치, Ryu의 체인지업 (2) 러키가이 02-03 1776
38360 [MLB] 류현진 MLB 닷컴 선정 선발 랭킹 전체 5위..왼손 1위 (4) 러키가이 02-03 2155
38359 [MLB] ‘부활을 꿈꾸는 토르’ 신더가드 19시즌 삼진모음 MLB하이랏 02-01 1254
38358 [MLB] "약점이었던 토론토 선발진, 류 합류로 강점이 됐다" (4) 러키가이 01-31 2982
38357 [MLB] 제2박찬호 꿈꾸는 김광현 "투머치토커 되겠다" (2) 러키가이 01-31 1527
38356 [MLB] 美 스포츠 전문 베팅업체, 2020년 토론토 75승 예상 yj콜 01-24 5561
38355 [MLB] 美 매체 "ERA 1위 류현진 빠진 LAD, 선발랭킹4위" (1) yj콜 01-24 4854
38354 [MLB] 2020년 토론토 류현진 데이 두번..팀 최고 스타 입증 (1) 러키가이 01-22 2667
38353 [MLB] 차기 사이영상 STL 플래허티 19시즌 삼진모음 (1) MLB하이랏 01-22 1596
38352 [KBO] ' KIA 이적' 김한나, "광주에서 봬요!" (1) 황룡 01-21 2419
38351 [MLB] "류, AL 동부 주목선수..ML 데뷔 ERA 2점대" 美매체 (1) 러키가이 01-19 3477
38350 [MLB] 예비 H.O.F. `그레인키` 19시즌 삼진모음 MLB하이랏 01-17 1325
38349 [MLB] [민훈기의 스페셜야구]커피 한 잔 선수와 10할 타자 (1) 러키가이 01-17 1474
38348 [MLB] 알투베 끝내기 홈런.. 소름 돋네요.. (3) 문제적남자 01-17 3301
38347 [MLB] LA 언론 회고 "다저스 스리펀치? 그중 최고는 류" (2) 러키가이 01-17 3476
38346 [MLB] [LAD] MLB닷컴 에서 예상한 20년 사이영 후보 워커 뷸러 … MLB하이랏 01-14 2869
38345 [MLB] 사인훔친 휴스톤 단장, 감독 징계.. 해고 되었네요.. (8) 문제적남자 01-14 2761
38344 [MLB] [야구는 구라다] 류현진과 감자탕 (2) 러키가이 01-13 2376
38343 [MLB] 캐나다 "류 차이를 만들 선수.. 토론토 행보 놀라워" (1) 러키가이 01-12 2876
38342 [WBC] 2021년 월드베이스볼 클래식 예선 정보. (1) 신비은비 01-12 1306
38341 [MLB] 텍사스 훈련장에 등장한 강정호, 추신수와 한솥밥 먹… (3) 러키가이 01-12 2541
38340 [기타] 오스트리아 야구리그 챔피언 결정전 피날레. 신비은비 01-11 1084
38339 [MLB] 류 집중 조명 MLB닷컴 "성공 요인 박스 스코어" (1) 러키가이 01-11 1895
38338 [MLB] 류 공던지기와 피칭 차이 보여준 상징적 투수 극찬 (1) 러키가이 01-11 19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