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2-07 11:31
[MLB] 아싸 토론토, 류현진 영입으로 '인싸' 되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660  


'아싸' 토론토, 류현진 영입으로 '인싸' 되나


메이저리그 동부지구의 '아웃사이더'였던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류현진(33)의 합류로 시끌시끌하다. 팀의 성장을 기대하는 동시에 플레이오프 진출을 바라는 분위기다. 류현진 덕분에 토론토는 활력이 넘치고 있다.

지난해 12월 토론토 입단식에서 모자를 쓰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7일(한국시간)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과 계약한 뒤 즉각적인 변화의 조짐이 보였다.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류현진이 팀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는 류현진을 기다리는 동료들의 기대감을 담았다.

토론토 마무리 투수 켄 자일스(30)는 "지난해 우리는 마운드에서 힘든 싸움을 벌였다. 류현진처럼 경험 많은 선수는 젊은 선수들에게 좋은 영향을 줄 것이며, 우리 팀이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발 후보 중 하나인 라이언 보루키(26)는 "내가 가장 먼저 류현진에게 궁금한 것을 물어볼 것이다. 류현진은 컷패스트볼을 장착한 뒤 성공을 거뒀다. 컷패스트볼은 내가 관심 갖는 구종"이라고 말했다.오른손 투수 트렌트 손튼(27)은 ""우리는 승리를 기대하고 있다. 류현진은 경쟁과 학습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투수들은 류현진 덕분에 젊은 투수들이 성장할 거라고 기대하고 있다. 단기적으로는 가을 야구도 가능할 거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토론토가 속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는 전통적으로 '죽음의 지구'로 꼽힌다. 메이저리그 최강팀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가 100년 넘게 라이벌 구도를 만들고 있다. 신흥 강팀 탬파베이 레이스도 있다. 토론토는 이들에게 밀려 지난해 지구 4위에 그쳤다.

여러 상황을 볼 때 토론토가 올해나 내년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 그러나 류현진 합류가 생각보다 큰 효과를 만들 수도 있다고 토론토 구성원들은 기대하고 있다. 베테랑 투수 맷 슈메이커(34)는 "우리의 현실적인 목표는 플레이오프 진출이다. 우리 구단에 어떤 전력이 더해졌는지 잘 알고 있다. 우리에게 한계는 없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토론토에서도 등번호 99번을 단다. 곧 태어날 아이 유니폼도 선물 받았다. [AP=연합뉴스]

류현진은 지난 2일 미국으로 출국하면서 "팀에 주축 선발로서 내가 잘해야 된다. 부상 없이 시즌을 치르고 싶다. (다저스에서 뛸 때와) 같은 마음으로 시즌을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개인 기록에 대한 목표를 밝히지 않았지만 토론토 1선발로서 상당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류현진은 "부상이 없다면 좋은 경기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토론토 구단의 투·포수들은 14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모여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류현진은 "시범경기부터 실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 변화를 현지 외신도 주목하고 있다. MLB.com은 토론토를 LA 에인절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함께 이번 스토브리그를 통해 가장 발전한 팀이라고 평가했다. 류현진을 4년 총액 8000만 달러(950억원)에 영입한 덕분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2-07 11:31
   
 
 
Total 38,53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9727
38532 [기타] [구라다] 메이저리거 4명을 외면한 15년전 신인 지명 (1) 러키가이 04-03 1501
38531 [MLB] 한국이 신기? 100년 전 미국도 '마스크 야구' (13) 러키가이 03-30 5616
38530 [MLB] "고마워요 류" 토론토 유망주, 캐치볼 보고 큰 깨달음 (2) 러키가이 03-29 3433
38529 [기타] 한국이 놀라운 美 칼럼니스트 "롯데, 마스크 쓰고 경… (4) 러키가이 03-28 4315
38528 [MLB] '제구의 마술사' 그랙 매덕스 01년 NLCS 1차전 (6) MLB하이랏 03-25 1655
38527 [MLB] 01년도 박찬호 올스타전 피칭영상 MLB하이랏 03-25 812
38526 [MLB] 96년 노히트노런 '노모 히데오' 영상 MLB하이랏 03-25 565
38525 [MLB] 1999년 올스타전 '페드로 마르티네즈' 4타자 연… MLB하이랏 03-25 266
38524 [MLB] CBS "류 ERA 2.21은 3번째로 어마어마한 기록" (2) 러키가이 03-25 1287
38523 [KBO] 야구도 안하는 더러운세상 ㅎㅎ,, 히어로즈 청백전 … (3) 진빠 03-24 682
38522 [MLB] 선발투수 3구질이상 가져야 한다 속설깬 남자.jpgif (5) 러키가이 03-23 1339
38521 [기타] 2019 서아시아 야구컵 네팔 vs 인도 영상. (1) 신비은비 03-22 591
38520 [MLB] [클래식] 04년 '랜디존슨' 퍼팩트게임 피칭영… MLB하이랏 03-22 579
38519 [MLB] 14년 월드시리즈 범가너로 시작해 범가너로 끝난 우… MLB하이랏 03-22 288
38518 [KBO] KIA 야간경기 포함 자체 평가전 생중계 신비은비 03-22 308
38517 [기타] 독일의 뜨거운 야구열기. (3) 신비은비 03-21 1671
38516 [KBO] 기아 선수단, 사인 요청한 어린이에게 거절 후... (1) 신비은비 03-19 3080
38515 [MLB] "에이스 류, 이미 예상을 뛰어넘기 시작했다" MLB.com (2) 러키가이 03-18 3979
38514 [MLB] 메이저리그 투수의 싱커 1인칭 시점 (6) 러키가이 03-17 2690
38513 [MLB] 능구렁이 류 확인한 TOR 언론 "강속구 투수 부럽지 않… (1) 러키가이 03-17 2111
38512 [MLB] [조미예] 마이너리그 교본 강의 자료에 나온 RYU 대단 (2) 러키가이 03-16 2180
38511 [MLB] "류 피칭 천재" MLB 40년차 베테랑 기자의 고백! 러키가이 03-15 3165
38510 [MLB] 메이저리그 개막 연기(시범경기도 중단) (5) JJUN 03-13 1829
38509 [MLB] [이현우의 MLB+] 류현진이 마이너 경기에 나서는 이유… (2) 러키가이 03-13 1441
38508 [MLB] 진짜무기감춘 김광현 스플리터 꺼내면 깜짝 놀랄걸? (1) 러키가이 03-13 1805
38507 [MLB] [CHC]벌써 158km 찍은 다르빗슈, 3연속 볼넷 '제구 불… MLB하이랏 03-12 1601
38506 [MLB] 김광현 신인왕 후보될까요? 美 칼럼니스트 그렇다 (7) 러키가이 03-11 16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