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2-27 00:11
[MLB] 류 일정 노터치..투수코치도 당연 인정한 특별 대우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167  


류현진 일정은 노터치.. 투수 코치도 당연하게 인정한 '특별 대우'


▲ 토론토는 류현진의 시즌 준비 투구 프로그램을 전적으로 존중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투산(미 애리조나주), 김태우 기자] 류현진(33·토론토)은 성공한 투수다. 성공한 투수에게는 그만한 노하우가 있는 법. 토론토는 그 노하우에 전혀 손을 대지 않는다. 확실한 에이스 대접을 느낄 수 있다.

류현진은 오는 28일(한국시간) 미네소타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시범경기 첫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류현진은 스프링트레이닝 초반까지만 해도 자신의 향후 일정에 대한 질문에 “감독님에게 물어보라”고 확답을 피했다. 다만 두 차례 라이브피칭 이후 시범경기 일정에 들어간다는 계획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역산하면 개막전 선발을 향한 일정이 모두 결정되어 있음을 추측할 수 있다.

투구 프로그램은 구단이 짜는 것보다는, 류현진의 의중이 절대적으로 반영되고 있다. 에이스들이 받을 수 있는 대우를, 류현진은 토론토에서 받고 있는 것이다. 류현진은 앞으로 5일 간격 등판 일정에 맞춰 훈련을 진행한다. 훈련 일정은 철저히 류현진 위주다. 류현진은 등판하지 않는 날에는 굳이 원정 경기에도 가지 않는다. 다저스 시절에도 받았던 대우이기는 하지만, 주목도는 더 늘었다.

첫 라이브피칭 당시에도 류현진은 당초 예정보다 5개의 공을 더 던졌다. 즉석에서 결정된 사안이었다. 코칭스태프도 갑작스러운 류현진의 자청에 적잖이 놀란 모습이었다. 피트 워커 투수코치가 마운드를 급히 방문했지만, 류현진의 뜻을 듣고 곧바로 OK 사인을 냈다. 류현진은 5개를 더 던지고 라이브피칭을 끝냈다.

류현진은 통역과 전담 트레이너인 김병곤 코치를 대동하고 훈련에 임한다. 워커 투수코치는 통역에 코치까지 함께 훈련을 하는 장면을 사실 잘 보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워커 코치는 “재미있는 일이다. 앞으로 뭘 하는지 나도 한 번 같이 해봐야 겠다”고 웃으면서 “류현진의 투구 프로그램은 매우 세분화되어 있다. 그는 투구 수와 단계별 강도를 매우 의식하면서 던진다”고 첫 인상을 털어놨다.

그런 그의 루틴을 존중하겠다는 게 워커 코치의 생각이다. 그는 “개인 트레이너도 있고, 그를 돕는 직원들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다. 다 좋은 일이다. 그는 분명히 그런 방식으로 많은 성공을 거뒀다. 그들이 항상 류현진의 정상 궤도를 유지하게 한다”면서 특별대우에도 거부감이 없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28일 첫 등판에서 2이닝 정도를 소화한 뒤, 5일 간격으로 등판하며 이닝과 투구 수를 관리할 예정이다. 류현진은 “지난해 준비했던 방식으로 성공을 거뒀기 때문에 특별히 바꿀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 데뷔 당시까지만 해도 준비 방식에 의구심을 모았던 류현진이, 이제는 모두의 존중을 받는 큰 선수로 성장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2-27 00:11
   
 
 
Total 38,99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6499
38994 [KBO] KBO 포스트시즌, 11월 2일 WC 시작…9일부터는 고척돔에… (1) 빠수리 10-20 333
38993 [MLB] 美 최지만 집중 조명 "CS 최고 타율 ·출루율 0.529" (6) 러키가이 10-19 1856
38992 [MLB] (현지해설) 미 인기 야구 프로그램 최지만 환상 수비 러키가이 10-19 1872
38991 [MLB] 토론토에서 2 3선발 구하는데 (6) 호랭이님 10-19 1102
38990 [MLB] 역시 LA 다저스는 젠슨을 뺀게 신의 한수네여 (8) 사이공 10-19 1165
38989 [MLB] 최지만의 야구스타일이 월드시리즈에선 기본이상을 … (22) 짐헨드릭스 10-18 2818
38988 [MLB] 최지만 3타수 2안타 맹활약 한국인 타자 최초 WS (2) 러키가이 10-18 1597
38987 [MLB] 어려운 공 잡고 미소 씨익 최지만 수비에서도 빛났다 (1) 러키가이 10-18 1260
38986 [잡담] 최지만 월드시리즈 진출 했네요 ㅋㅋㅋ (2) 루빈이 10-18 632
38985 [MLB] 템파 월드시리즈 진출 월척이다 10-18 231
38984 [KBO] 한국투수가 160km 던지는건 첨보네요 (18) 큐티 10-17 3750
38983 [MLB] 템파베이 끝내는 끝장승부로 가는군요 (3) 영원히같이 10-17 1181
38982 [MLB] 류현진을 경의의 모습으로 바라보는 메이저리거들 (1) 러키가이 10-16 3240
38981 [MLB] "류, 게릿 콜보다 잘했다..FA 최고 투수" 美 언론 극찬 (1) 러키가이 10-16 1251
38980 [잡담] 이 팀 월시 우승 할거 같아 20세기기사 10-16 1185
38979 [MLB] 최지만 홈런영상 Ji man Choi Homerun (2) 러키가이 10-16 1598
38978 [MLB] 최지만 동점 홈런(냉무) (5) FS6780 10-16 1336
38977 [MLB] 설레발치면 안되겠군요 호랭이님 10-16 432
38976 [MLB] 템파베이가 잘해줘서 고맙네요 (2) 호랭이님 10-14 1824
38975 [MLB] 류도 없고 커쇼도 없고..다저스 또 패퇴 탈락 위기 (7) 러키가이 10-14 2711
38974 [MLB] ⑥류현진은 '피치 터널'을 어떻게 활용하는가 (1) 러키가이 10-14 756
38973 [MLB] '괴짜' 그레인키 "무관중 경기, 나는 좋은데?" (1) 러키가이 10-14 785
38972 [잡담] 다져스,양키즈 이상하게 정이 안감 (8) 야코 10-14 803
38971 [MLB] MLB.com 최지만의 침대야구~! (1) 진빠 10-14 1332
38970 [MLB] MLB.com 최지만의 눕방~! 진빠 10-14 906
38969 [MLB] MLB.com 최지만의 요가 강좌~! (1) 진빠 10-14 818
38968 [MLB] [이현우] 1루 수비의 중요성을 보여준 최지만 (영상) (3) 러키가이 10-13 75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