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2-27 00:11
[MLB] 류 일정 노터치..투수코치도 당연 인정한 특별 대우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044  


류현진 일정은 노터치.. 투수 코치도 당연하게 인정한 '특별 대우'


▲ 토론토는 류현진의 시즌 준비 투구 프로그램을 전적으로 존중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투산(미 애리조나주), 김태우 기자] 류현진(33·토론토)은 성공한 투수다. 성공한 투수에게는 그만한 노하우가 있는 법. 토론토는 그 노하우에 전혀 손을 대지 않는다. 확실한 에이스 대접을 느낄 수 있다.

류현진은 오는 28일(한국시간) 미네소타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시범경기 첫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류현진은 스프링트레이닝 초반까지만 해도 자신의 향후 일정에 대한 질문에 “감독님에게 물어보라”고 확답을 피했다. 다만 두 차례 라이브피칭 이후 시범경기 일정에 들어간다는 계획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역산하면 개막전 선발을 향한 일정이 모두 결정되어 있음을 추측할 수 있다.

투구 프로그램은 구단이 짜는 것보다는, 류현진의 의중이 절대적으로 반영되고 있다. 에이스들이 받을 수 있는 대우를, 류현진은 토론토에서 받고 있는 것이다. 류현진은 앞으로 5일 간격 등판 일정에 맞춰 훈련을 진행한다. 훈련 일정은 철저히 류현진 위주다. 류현진은 등판하지 않는 날에는 굳이 원정 경기에도 가지 않는다. 다저스 시절에도 받았던 대우이기는 하지만, 주목도는 더 늘었다.

첫 라이브피칭 당시에도 류현진은 당초 예정보다 5개의 공을 더 던졌다. 즉석에서 결정된 사안이었다. 코칭스태프도 갑작스러운 류현진의 자청에 적잖이 놀란 모습이었다. 피트 워커 투수코치가 마운드를 급히 방문했지만, 류현진의 뜻을 듣고 곧바로 OK 사인을 냈다. 류현진은 5개를 더 던지고 라이브피칭을 끝냈다.

류현진은 통역과 전담 트레이너인 김병곤 코치를 대동하고 훈련에 임한다. 워커 투수코치는 통역에 코치까지 함께 훈련을 하는 장면을 사실 잘 보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워커 코치는 “재미있는 일이다. 앞으로 뭘 하는지 나도 한 번 같이 해봐야 겠다”고 웃으면서 “류현진의 투구 프로그램은 매우 세분화되어 있다. 그는 투구 수와 단계별 강도를 매우 의식하면서 던진다”고 첫 인상을 털어놨다.

그런 그의 루틴을 존중하겠다는 게 워커 코치의 생각이다. 그는 “개인 트레이너도 있고, 그를 돕는 직원들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다. 다 좋은 일이다. 그는 분명히 그런 방식으로 많은 성공을 거뒀다. 그들이 항상 류현진의 정상 궤도를 유지하게 한다”면서 특별대우에도 거부감이 없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28일 첫 등판에서 2이닝 정도를 소화한 뒤, 5일 간격으로 등판하며 이닝과 투구 수를 관리할 예정이다. 류현진은 “지난해 준비했던 방식으로 성공을 거뒀기 때문에 특별히 바꿀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 데뷔 당시까지만 해도 준비 방식에 의구심을 모았던 류현진이, 이제는 모두의 존중을 받는 큰 선수로 성장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2-27 00:11
   
 
 
Total 38,5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9778
38536 [MLB] [미국 매체보도] ‘한국에서 해답를 찾자’미국 매체… 러키가이 05:16 111
38535 [MLB] 전 빅리거 '코로나19 음모론' 제기.. (1) 러키가이 03:44 82
38534 [KBO] 스트레일리 "한국 코로나19 대처 훌륭..편하고 안전해 MR100 04-07 595
38533 [잡담] 허구연 유튜브 채널을 만들다. 신비은비 04-07 299
38532 [기타] [구라다] 메이저리거 4명을 외면한 15년전 신인 지명 (1) 러키가이 04-03 1907
38531 [MLB] 한국이 신기? 100년 전 미국도 '마스크 야구' (13) 러키가이 03-30 6140
38530 [MLB] "고마워요 류" 토론토 유망주, 캐치볼 보고 큰 깨달음 (2) 러키가이 03-29 3712
38529 [기타] 한국이 놀라운 美 칼럼니스트 "롯데, 마스크 쓰고 경… (4) 러키가이 03-28 4580
38528 [MLB] '제구의 마술사' 그랙 매덕스 01년 NLCS 1차전 (6) MLB하이랏 03-25 1694
38527 [MLB] 01년도 박찬호 올스타전 피칭영상 MLB하이랏 03-25 833
38526 [MLB] 96년 노히트노런 '노모 히데오' 영상 MLB하이랏 03-25 582
38525 [MLB] 1999년 올스타전 '페드로 마르티네즈' 4타자 연… MLB하이랏 03-25 280
38524 [MLB] CBS "류 ERA 2.21은 3번째로 어마어마한 기록" (2) 러키가이 03-25 1305
38523 [KBO] 야구도 안하는 더러운세상 ㅎㅎ,, 히어로즈 청백전 … (3) 진빠 03-24 703
38522 [MLB] 선발투수 3구질이상 가져야 한다 속설깬 남자.jpgif (5) 러키가이 03-23 1367
38521 [기타] 2019 서아시아 야구컵 네팔 vs 인도 영상. (1) 신비은비 03-22 601
38520 [MLB] [클래식] 04년 '랜디존슨' 퍼팩트게임 피칭영… MLB하이랏 03-22 597
38519 [MLB] 14년 월드시리즈 범가너로 시작해 범가너로 끝난 우… MLB하이랏 03-22 298
38518 [KBO] KIA 야간경기 포함 자체 평가전 생중계 신비은비 03-22 317
38517 [기타] 독일의 뜨거운 야구열기. (3) 신비은비 03-21 1691
38516 [KBO] 기아 선수단, 사인 요청한 어린이에게 거절 후... (1) 신비은비 03-19 3106
38515 [MLB] "에이스 류, 이미 예상을 뛰어넘기 시작했다" MLB.com (2) 러키가이 03-18 4010
38514 [MLB] 메이저리그 투수의 싱커 1인칭 시점 (6) 러키가이 03-17 2714
38513 [MLB] 능구렁이 류 확인한 TOR 언론 "강속구 투수 부럽지 않… (1) 러키가이 03-17 2130
38512 [MLB] [조미예] 마이너리그 교본 강의 자료에 나온 RYU 대단 (2) 러키가이 03-16 2212
38511 [MLB] "류 피칭 천재" MLB 40년차 베테랑 기자의 고백! 러키가이 03-15 3186
38510 [MLB] 메이저리그 개막 연기(시범경기도 중단) (5) JJUN 03-13 184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