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3-10 23:50
[MLB] 92마일이면 족했다 류현진은 편안했고 팬들은 들떴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405  


'92마일이면 족했다' 류현진은 편안했고, 팬들은 들떴다


류현진이 10일 탬파베이전 선발 등판을 위해 마운드를 향하고 있다. USA투데이 연합뉴스

류현진(33·토론토)의 등번호는 ‘99번’이지만 굳이 ‘99마일(약 160㎞)’짜리 강속구는 필요없다. 92마일(약 148㎞)짜리 속구로도 타자를 제압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

류현진은 10일 탬파베이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4.1이닝 3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탬파베이 강타자들을 상대로 90마일(145㎞)을 넘긴 공은 1~2개 정도. 느린 공으로도 충분했다. 류현진은 원래 스피드가 아니라 제구와 타이밍으로 승부하는 스타일이다. 토론토가 ‘코리언 몬스터’에 홀딱 빠졌다.

앞선 등판을 청백전으로 대신한 류현진은 사실상 이날이 제대로 된 첫 선발 등판이었다. 류현진은 이날도 류현진처럼 던졌다. 스트라이크 존 구석구석을 잘 이용했고, 구속과 구종을 다양하게 변화시키며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앗았다. 안타 3개를 맞았지만 강한 타구는 없었다.

스포츠넷 캐나다는 “류현진의 예측 불허 투구가 탬파베이 타선을 틀어 막았다”면서 “시즌 중에도 상대 타자들이 고전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 역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이 투구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즐겁다. 실제 던지는 걸 보면 왜 류현진이 성공한 투수인지 아주 잘 알 수 있다”며 “도대체 어떤 공을 던질지 예측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그냥 내가 던지는 대로 던졌다”면서 “99마일짜리 던지는 걸 보면 신기하긴 한데, 부러워할 필요는 없다. 야구라는 종목은 그냥 던지기만 하는게 아니라 ‘어떻게 던지느냐’가 중요한 종목”이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이날도 자기 스타일의 투구를 했다. 표정 변화가 없었고, 침착하고 조용하게 투구를 이어갔다. 힘과 용을 쓰는 대신, 편안하게 원하는 곳에 공을 던졌다.

류현진은 편안했지만, 팬들은 들떴다. 디 어슬레틱의 케이틀린 맥그래스는 “류현진이 마운드에서 내려올 때 홈 팬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지금은 아직 시범경기일 뿐”이라며 담담했다.

류현진은 스프링캠프 동안 2차례 더 등판하며 개막을 준비할 계획이다. 다음 등판 때는 투구수를 80개까지 끌어올린다. 류현진은 개막전인 27일 보스턴과의 경기에 에이스로 선발 등판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3-10 23:50
   
 
 
Total 38,6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2912
38499 [KBO] 두산 닉 에반스 감독이 됐네요 ㅋㅋㅋ (2) ByuL9 04-30 2611
38498 [기타] 퓨처스리그 유튜브 생중계에 체코도 관심 신비은비 04-29 1132
38497 [KBO] 트위치에서 KBO리그 중계하네요. (1) 신비은비 04-29 1338
38496 [잡담] 한국 야구의 성적 그리고 WBC에서 우리나라 한국이 우… (1) 고구려거련 04-27 1855
38495 [MLB] 미국 ESPN, 한국 프로야구 중계할 듯.."협상 성사 직전" (9) 러키가이 04-27 3090
38494 [MLB] 美 언론 "추신수, 완벽한 타격 기술 보유자" 극찬 (19) 러키가이 04-26 3218
38493 [MLB] 알고보니 개쓰레기? (2) 스랜트 04-25 2334
38492 [기타] [야구는 구라다] '애국 빠던' 오열사의 추억 (2) 러키가이 04-24 1576
38491 [KBO] 빠따치기가 취미였던 전설의 마스코트 (1) 신비은비 04-23 2441
38490 [기타] '프랑스 언론까지' 잠실구장, 선수보다 취재… (3) 러키가이 04-22 5602
38489 [기타] 美 기자 KBO 개막일 확정 알리자 야구팬들 "우리도 볼 … (6) 러키가이 04-21 3613
38488 [KBO] kbo 무관중 정말로 열리게되면 (1) 야놉스 04-21 1218
38487 [KBO] 오늘부터 프로야구 연습경기하네요. (1) 밥그릇95 04-21 687
38486 [잡담] 이번 WBC는 우리나라 대한민국 한국이 우승했으면 좋… (6) 고구려거련 04-20 1936
38485 [MLB] 개막도 안한 ML 야구장, 주차장은 자동차로 가득? (2) 러키가이 04-16 3645
38484 [KBO] 11월 15일 이후 경기는 고척돔에서 열린다. (1) 여름좋아 04-15 1102
38483 [기타] 미국에서 KBO 중계가 통하는 이유.gif (16) 러키가이 04-14 5658
38482 [MLB] 류 우리와 잘 맞는다! TOR 사장이 직접 말한 승부수 배… (2) 러키가이 04-12 2298
38481 [CPBL] 오늘 대만은 프로야구개막.. (6) 여름좋아 04-11 2488
38480 [MLB] MLB.com "류 광고의 왕..커쇼 대역 라면광고 최고" (3) 러키가이 04-10 2804
38479 [MLB] 기상천외 거리두기 훈련..SUV 끌기에 막대기 타격훈련 (1) 러키가이 04-08 2475
38478 [MLB] [미국 매체보도] ‘한국에서 해답를 찾자’미국 매체… 러키가이 04-08 2652
38477 [MLB] 전 빅리거 '코로나19 음모론' 제기.. (1) 러키가이 04-08 1416
38476 [KBO] 스트레일리 "한국 코로나19 대처 훌륭..편하고 안전해 (1) MR100 04-07 2064
38475 [잡담] 허구연 유튜브 채널을 만들다. (2) 신비은비 04-07 887
38474 [기타] [구라다] 메이저리거 4명을 외면한 15년전 신인 지명 (1) 러키가이 04-03 2611
38473 [MLB] 한국이 신기? 100년 전 미국도 '마스크 야구' (14) 러키가이 03-30 698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