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3-11 19:11
[MLB] 김광현 신인왕 후보될까요? 美 칼럼니스트 그렇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798  


"김광현 신인왕 후보될까요?" 美 칼럼니스트 대답은 '그렇다'


▲ 시범경기 호투를 이어 가고 있는 김광현은 선발 로테이션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연합뉴스/게티이미지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이 시범경기 맹활약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선발 로테이션 합류가 가까워진 가운데 올해 전반적인 활약을 기대해도 좋다는 분석도 나왔다.

미 통계전문사이트 ‘팬그래프’의 칼럼니스트 벤 클레멘스는 11일(한국시간) 독자와 질의응답 코너에서 김광현의 최근 행보를 인상적으로 평가했다. “김광현이 올해 신인왕 후보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나?”는 질문에 클레멘스는 김광현의 시범경기 성적과 인상적인 두 가지 구종을 들어 긍정적인 답을 내놨다.

클레멘스는 김광현을 두고 “메이저리그(MLB)에서의 배경이 제한되어 있는 또 하나의 투수”라며 예측이 어렵다고 인정하면서도 “하지만 올 봄에 나는 그의 투구를 몇 차례 지켜봤고, (김광현을) 확실히 매수할 것이다. 두 가지 변화구가 진짜다”고 강조했다.

클레멘스가 호평한 변화구는 110㎞ 안팎의 느린 커브와 김광현의 주무기인 슬라이더였다. 클레멘스는 “느린 커브가 아주 웃기다. 보여주기용 구종이기는 하지만 그것을 낮게 유지한다면 타자들은 그냥 지켜만 보고 있어야 할 구종이다. 이처럼 큰 구속 변화라면 타자들이 방아쇠를 당기기가 힘들다”고 호평했다.

김광현은 2~3년 전부터 커브를 집중적으로 연마하며 ‘포피치 투수’로 발돋움했다. 처음에는 제구에 애를 먹기도 했고, 클레멘스의 이야기처럼 구속 변화를 주며 타자들의 시선을 흔들기 위한 보여주기용 투구였다. 그러나 점점 제구가 좋아지면서 스트라이크를 잡는 용도로 확장했고, 김광현 또한 커브 제구에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어 클레멘스는 “슬라이더도 아주 멋져 보인다. 패스트볼도 좋다”면서 슬라이더가 결정구로 통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클레멘스는 “미네소타의 완전한 선발 라인업을 상대로 3이닝 동안 2피안타 4탈삼진을 기록하며 다시 한 번 멋진 투구를 선보였다”면서 “기본적으로 난 김광현의 큰 신봉자”라고 평가를 마무리했다.

김광현은 오는 15일 마이애미와 경기에 다시 한 번 선발 등판할 것으로 예상된다. 4이닝, 60~70구 사이를 던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날까지 좋은 투구를 펼친다면 내부적으로 어떤 결정이 나올 수도 있다. 마일스 마이콜라스가 팔꿈치 부상으로 이탈한 세인트루이스는 현재 선발 두 자리가 비어있고, 현지 언론은 김광현과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의 승선을 유력하게 점치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3-11 19:12
   
진빠 20-03-12 00:38
   
신인왕 가즈야~~!
봄소식 20-03-12 04:47
   
안통할것 같은디... 기대는 안하렵니다.
토왜참살 20-03-12 12:45
   
푸하하
아나킨장군 20-03-12 16:47
   
너무 이른디 ;;;;  진짜 성급함..
저개바라 20-03-12 18:56
   
지금으로서는 김치국입니다
희망 국뽕 한사발 드링킹 ㅋㅋㅋ
BOOOO 20-03-12 23:55
   
아무리 메쟈라지만..
32에 신인왕은....자존심 상하는데..
 
 
Total 38,63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1822
38639 [KBO] 투수는 공던지는 손에 장갑끼고 던지면 안되나요? (7) 야놉스 06-04 680
38638 [KBO] 형님들 espn kbo중계 주소좀알려주세요~ (2) 야놉스 06-04 276
38637 [기타] 강정호 다음주 귀국후 공개사과, 키움 "그 이후 결정" (15) 고구려거련 05-30 2818
38636 [KBO] [무인퇴근길] 10대로 돌아갈 수 있다면..? 간다 vs 안 … ByuL9 05-30 685
38635 [KBO] 오재원 "나 혼자 비난받고 말겠다"의 진실 (2) ByuL9 05-30 1944
38634 [기타] 이 시국의 미국 전역에서 본 스포츠.jpg (3) 신비은비 05-30 2351
38633 [기타] 4번째로 야구리그 시즌을 시작하는 나라. 신비은비 05-30 1164
38632 [KBO] 투수들에게 고함. (19) 엄청난녀석 05-28 1802
38631 [KBO] SBS 'LG vs 기아' 예고 (1) 큐티 05-28 1043
38630 [기타] 영화 "야구소녀" 예고편. (3) 신비은비 05-28 1474
38629 [MLB] [MLB클래식] 비운의 천재, 마이애미 에이스 호세 페르… MLB하이랏 05-27 477
38628 [잡담] 롯데가 1대0으로 이기는 날이 있다니..ㅋㅋㅋ (2) 야코 05-27 958
38627 [KBO] KBO강정호 징계 ㅋㅋㅋㅋㅋㅋ 어이가 없네 ㅋㅋㅋ (15) 레드민 05-25 4073
38626 [잡담] 어제 오심 심판진이 이군갔다온 심판진이라고.,, (1) 야코 05-25 1750
38625 [잡담] KT는 마무리가 무너지는 바람에 (2) 야코 05-25 542
38624 [MLB] [MLB클래식] "명예의 전당 확정적" 사바시아 BOS 8이닝 … MLB하이랏 05-24 762
38623 [KBO] LG 삼루심 오판으로 1점 날리고 ,ㅋㅋ (5) 야코 05-24 1512
38622 [기타] 체코야구리그 23일 경기 결과. 신비은비 05-24 690
38621 [MLB] 이게 야구.gif (3) 러키가이 05-23 3452
38620 [KBO] 아프리카까지? 일본도 부러워하는 KBO리그 세계화 (2) 러키가이 05-23 2502
38619 [KBO] "와우, 시속 77km"..유희관 아리랑볼에 놀란 미국 (6) 러키가이 05-23 3545
38618 [MLB] [MLB클래식] 폭포수 커브의 주인공 '배리지토' … (1) MLB하이랏 05-22 1235
38617 [KBO] 잘나가는 한국프로야구..ESPN 타고 130개 나라 송출 (1) 러키가이 05-22 1848
38616 [기타] 한국에선 한국의 법을 따르겠다는 미국 용병 .JPGIF (3) 러키가이 05-21 3666
38615 [기타] 한번 개최되고 사라진 국제대회. (1) 신비은비 05-19 4177
38614 [MLB] 류현진♥배지현 부부, 17일 득녀 "산모·아이 모두 건… (6) MR100 05-19 2888
38613 [KBO] 한화는 초반부터 주전들 줄부상이네요 (5) 백전백패 05-18 10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