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3-18 07:07
[MLB] "에이스 류, 이미 예상을 뛰어넘기 시작했다" MLB.com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4,405  


"에이스 류현진, 이미 예상을 뛰어넘기 시작했다" MLB.com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최규한 기자]경기 시작을 앞두고 토론토 선발 류현진과 포수 대니 잰슨이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손찬익 기자]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진을 평가하며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 영입은 기대 이상의 효과를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MLB.com'은 17일(이하 한국시간) "토론토는 지난 시즌 21명의 선발 투수를 비롯해 총 39명의 투수를 활용하는 등 마운드에서 불확실성과 예측 불가능한 시즌을 보냈다. 오프 시즌 중 마운드 강화를 위해 전력을 보강했다"고 전했다. 토론토는 류현진, 체이스 앤더슨, 태너 로어크, 야마구치 슌을 영입하며 선발진 재건에 열을 올렸다. 

이 매체는 "스프링 캠프와 시범경기를 통해 토론토는 마운드의 새 얼굴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확인할 수 있었다"고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이 가운데 류현진 영입 효과를 가장 먼저 언급하며 "알려진 것보다 더 뛰어나다"고 했다. 

'MLB.com'은 "토론토가 지난해 12월 류현진과 4년 8000만 달러에 계약했을때 에이스를 획득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류현진은 이미 예상을 뛰어넘기 시작했다"고 호평했다. 류현진은 두 차례 마운드에 올라 6⅓이닝 6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1실점 짠물 피칭을 뽐냈다. 

류현진과 호흡을 맞췄던 포수 대니 잰슨은 "류현진은 항상 일관된 투구를 한다. 프로답다"고 찬사를 보냈다. 

한편 미국 스포츠 매체 '디 애슬레틱'은 이날 "류현진은 강속구 투수가 부럽지 않다.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90마일이다. 그는 타자를 헛스윙으로 보내지  않는다. 무엇이 그를 성공적인 투수로 만들었는지 알게 됐다"고 전했다. 

또 "토론토가 류현진에게 8000만 달러를 투자했는지는 그의 5가지 주요 구종 레퍼토리를 어떤 카운트에서 언제든지 던질 수 있다는 사실로 알 수 있다"며 "스피드가 아니라 그는 제구력으로 타자들을 바보로 만들 수 있는 투수"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이 매체는 "구종 사용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류현진의 체인지업은 경기에서 최고의 오프스피드 무기"라고 평가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3-18 07:08
   
열혈쥐빠 20-03-18 22:51
   
문제는 입국금지 ㅡㅡ;
 
 
Total 39,08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176
39087 [KBO] 이글스 팬이 본 이글스의 부진... 사커좀비 14:35 3
39086 [KBO] 2021시즌 한화는... (1) 프로스포츠 11-29 418
39085 [MLB] 역대 최악 FA 계약 순위에서 박찬호, 추신수 빠졌다 (1) 러키가이 11-29 708
39084 [MLB] TEX의 한국 사랑?ㅋ "김하성 모든 것 텍사스에 적합" (2) 러키가이 11-29 895
39083 [잡담] 박찬호 전성기 시절 구위 (영상) (2) 샌디프리즈 11-29 720
39082 [잡담] 제 주변에 친구들도 NC팬으로 (7) 영원히같이 11-26 1145
39081 [KBO] 히어로즈가 허민때매 망가진게 아니죠. (3) 신비은비 11-26 788
39080 [MLB] "류현진, 대박 쳤다" LAD '전직 올스타' 선정.. (1) 러키가이 11-26 2628
39079 [KBO] 꼴데의 미래를 내다보는 눈 (1) llllllllll 11-25 866
39078 [KBO] 히어로즈를 허민이 망친거 아냐? (5) 제임스지존 11-25 1001
39077 [잡담] We are the champions! [NC 다이노스 팬들께] (1) 수퍼밀가루 11-25 753
39076 [KBO] NC우승 눈물나네요 (6) 키움 11-24 1308
39075 [KBO] NC 창단 첫 우승 (3) 날백 11-24 1101
39074 [잡담] 2스트라잌 3볼에서 투수교체 가능한가요? (2) 윤리방정식 11-24 558
39073 [MLB] 스넬 영입전 본격화..토론토, 류·스넬 원투펀치 가능… (1) 러키가이 11-24 284
39072 [MLB] 미국도 반한 최지만 수비 올해의 장면 TOP 100 선정 (1) 러키가이 11-24 776
39071 [KBO] 리퍼트 전 대사의 못 말리는 두산 사랑 "KS 하루에 2경… (4) 여름좋아 11-22 2305
39070 [MLB] 30홈런 때렸던 선수도 짐쌌다..최지만은 괜찮을까 (1) 러키가이 11-21 1930
39069 [KBO] 4차전은 NC가 가져가네요. llllllllll 11-21 478
39068 [MLB] fa 다나카가 토론토 행? 블레이크스넬도 가능할까? (2) 호랭이님 11-18 2930
39067 [KBO] 개인적으로는 오늘 MVP 나성범 라울7 11-17 833
39066 [KBO] NC 두산 둘 다 잘 하네요 (1) 라울7 11-17 865
39065 [MLB] 트레이너가 말하는 류현진의 비밀..메이저리그 훈련 (1) 러키가이 11-17 1066
39064 [MLB] MLB.com 황당 전망 2021 AL, 동부 토론토 서부 시애틀 우… (4) 러키가이 11-16 1880
39063 [KBO] 두산팬분들 중에 엔씨가 압도적이어서.. 걱정되는분… (3) 이케몬의혼 11-16 701
39062 [KBO] 창단 첫 우승의 NC냐? 두산의 2연패냐? 재미난 승부네… (2) 승리자여 11-16 373
39061 [KBO] 바꿔보고싶은 룰.. (2) 여름좋아 11-16 31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