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3-29 09:42
[MLB] "고마워요 류" 토론토 유망주, 캐치볼 보고 큰 깨달음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4,446  


"고마워요 류현진" 토론토 유망주, 캐치볼 보고 큰 깨달음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 류현진이 롱 캐치볼을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야구의 기본은 캐치볼이다. 특급 투수는 캐치볼부터 다르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33)의 캐치볼에 유망주 라이언 보루키(26)가 영감을 얻었다. 토론토가 FA 계약할 때 그에게 기대했던 ‘류현진 효과’를 보기 시작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캐치볼을 시작한 보루키의 소식을 전했다. 지난달 스프링 트레이닝 기간 왼쪽 팔꿈치에 긴장 증세를 느껴 투구를 멈춘 보루키는 최근 미국 플로리다에서 롱토스를 할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다. 

그러면서 보루키는 류현진 이야기를 꺼냈다. 두 선수는 스프링 트레이닝이 중단되기 전까지 한 달가량 팀 훈련을 같이 소화했다. 투구 중단이 결정된 뒤에도 보루키는 류현진의 불펜피칭을 가까이서 지켜보며 커터 그립을 물어보는 등 열정적으로 배웠다. 

보루키가 류현진에게 배운 것은 의외로 캐치볼이었다. 보루키는 “류현진에게 정말 흥미를 느낀 것은 그가 쉽게 캐치볼하는 방법이었다”며 “캐치볼을 강하게 했던 내 방식은 필요 이상으로 팔을 아프게 만들었다. 류현진은 아주 자유롭고 편하게 80% 힘으로 캐치볼을 한다. 나도 그의 캐치볼을 보고 내 투구 프로그램에 적용했다”고 말했다. 

공 던지기의 기본인 캐치볼부터 류현진은 남다른 능력을 보여줬고, 팀의 유망주에게 좋은 영감을 줬다. 류현진과 캐치볼 파트너를 자주 이뤘던 토론토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슌도 “캐치볼 중에 어떤 궤도의 공을 던지는지 보고 싶었다. 이런 공이 메이저리그에서 통하는 것이란 이미지가 생겼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보루키는 토론토가 키우고 있는 좌완 유망주로 지난 2018년 빅리그 데뷔했다. 첫 해 17경기 모두 선발로 나와 4승6패 평균자책점 3.87로 가능성을 보여줬다. 지난해에는 팔꿈치 통증과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으며 2경기 등판에 그쳤다. 올해는 토론토 5선발 후보 중 하나다. /waw@osen.co.kr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훈련 마친 류현진이 보루키와 이야기 나누며 클럽하우스로 들어가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3-29 09:42
   
영원히같이 20-04-02 06:12
   
류현진도 참 굴곡이 심했네요 ㅎㅎ
이젠 토론토에서 에이스 대접받고 있으니 사람일은 모르는듯
 
 
Total 38,6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3031
38530 [기타] KBO중계 美해설가 "한국 국제대회 잘한 이유 알겠다" (3) 러키가이 05-08 6923
38529 [기타] NC인기 장난아니네 美 설문 KBO구단선호도1위 질주 (2) 러키가이 05-08 4252
38528 [KBO] 7일 인천 SK-한화전 심판 전원 퓨처스리그 강등 했답… (3) 강남오빠 05-08 1963
38527 [KBO] 넥센... ㅋㅋㅋㅋㅋㅋㅋ (9) 그럴껄 05-08 3584
38526 [잡담] ESPN중계 짜증나는데요...-_-... (14) ANINY 05-07 8271
38525 [KBO] KBO(미국 CBS 뉴스) (1) 그대만큼만 05-07 5910
38524 [기타] 'K야구'에 빠진 미국 야구팬들.."노스캐롤라이… (6) 러키가이 05-07 6045
38523 [기타] [이현우] 왜 미국은 KBO '빠·던'에 열광하나 (5) 러키가이 05-07 3471
38522 [잡담] 미국이 우리나라 한국의 KBO 야구 중계를 보는 목적이 (3) 고구려거련 05-06 3860
38521 [MLB] [MLB클래식] 패드로 마르티네즈 양키스전 9이닝 17K MLB하이랏 05-06 892
38520 [MLB] 미국 ESPN KBO 빠던 분석, 미국서 인기팀 NC 다이노스 (1) 러키가이 05-06 4103
38519 [기타] 노스캐롤라이나 다이노스 근황 .JPG (1) 러키가이 05-06 4792
38518 [기타] KBO리그에 이어 3번쨰로 야구리그 개막한다. (4) 신비은비 05-06 3271
38517 [CPBL] 대만 프로야구 관중 1,000명까지 입장 허용 (6) 럭키가이777 05-06 3738
38516 [잡담] 아 ㅋㅋㅋ 뭔가 재밌네여 미국애들반응잌ㅋㅋㅋ (1) ZOMBIE 05-05 7088
38515 [KBO] ESPN은 KBO 파워랭킹 순위 (4) 부엉이Z 05-05 5015
38514 [KBO] NC를 응원하는 양키들.jpg ㅋㅋ (11) 러키가이 05-05 8650
38513 [잡담] KBO 실책을 본 MLB 해설자들 (12) 라군 05-05 9277
38512 [KBO] KBO 공식 채널(유튜브) (4) 그대만큼만 05-05 3981
38511 [KBO] 올해도. 난 또.. 이케몬 05-05 1156
38510 [잡담] 어후 기아경기 일시중지 후롱 05-05 1453
38509 [잡담] 웃후.. ESPN홈에서 라이브보는중... (3) ANINY 05-05 5035
38508 [KBO] 미국·일본·프랑스에 알자지라까지, 외신들 뜨거운 K… (2) 러키가이 05-05 3684
38507 [MLB] KBO리그 생중계 ESPN, 간판 캐스터-해설위원 대거 투입… (2) 러키가이 05-05 2822
38506 [MLB] KBO리그, 美 스포츠뉴스 사이트 메인 장식 '세상이… (1) 러키가이 05-05 2618
38505 [MLB] "집에서 KBO 생중계 합니다" 흥분한 ESPN 베테랑 캐스터 (3) 러키가이 05-05 3107
38504 [잡담] 5월이 재미없네요 (1) 제나스 05-04 74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