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3-29 09:42
[MLB] "고마워요 류" 토론토 유망주, 캐치볼 보고 큰 깨달음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4,378  


"고마워요 류현진" 토론토 유망주, 캐치볼 보고 큰 깨달음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 류현진이 롱 캐치볼을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야구의 기본은 캐치볼이다. 특급 투수는 캐치볼부터 다르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33)의 캐치볼에 유망주 라이언 보루키(26)가 영감을 얻었다. 토론토가 FA 계약할 때 그에게 기대했던 ‘류현진 효과’를 보기 시작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캐치볼을 시작한 보루키의 소식을 전했다. 지난달 스프링 트레이닝 기간 왼쪽 팔꿈치에 긴장 증세를 느껴 투구를 멈춘 보루키는 최근 미국 플로리다에서 롱토스를 할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다. 

그러면서 보루키는 류현진 이야기를 꺼냈다. 두 선수는 스프링 트레이닝이 중단되기 전까지 한 달가량 팀 훈련을 같이 소화했다. 투구 중단이 결정된 뒤에도 보루키는 류현진의 불펜피칭을 가까이서 지켜보며 커터 그립을 물어보는 등 열정적으로 배웠다. 

보루키가 류현진에게 배운 것은 의외로 캐치볼이었다. 보루키는 “류현진에게 정말 흥미를 느낀 것은 그가 쉽게 캐치볼하는 방법이었다”며 “캐치볼을 강하게 했던 내 방식은 필요 이상으로 팔을 아프게 만들었다. 류현진은 아주 자유롭고 편하게 80% 힘으로 캐치볼을 한다. 나도 그의 캐치볼을 보고 내 투구 프로그램에 적용했다”고 말했다. 

공 던지기의 기본인 캐치볼부터 류현진은 남다른 능력을 보여줬고, 팀의 유망주에게 좋은 영감을 줬다. 류현진과 캐치볼 파트너를 자주 이뤘던 토론토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슌도 “캐치볼 중에 어떤 궤도의 공을 던지는지 보고 싶었다. 이런 공이 메이저리그에서 통하는 것이란 이미지가 생겼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보루키는 토론토가 키우고 있는 좌완 유망주로 지난 2018년 빅리그 데뷔했다. 첫 해 17경기 모두 선발로 나와 4승6패 평균자책점 3.87로 가능성을 보여줬다. 지난해에는 팔꿈치 통증과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으며 2경기 등판에 그쳤다. 올해는 토론토 5선발 후보 중 하나다. /waw@osen.co.kr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훈련 마친 류현진이 보루키와 이야기 나누며 클럽하우스로 들어가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3-29 09:42
   
영원히같이 20-04-02 06:12
   
류현진도 참 굴곡이 심했네요 ㅎㅎ
이젠 토론토에서 에이스 대접받고 있으니 사람일은 모르는듯
 
 
Total 38,6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1467
38627 [KBO] KBO강정호 징계 ㅋㅋㅋㅋㅋㅋ 어이가 없네 ㅋㅋㅋ (1) 레드민 19:26 2
38626 [잡담] 어제 오심 심판진이 이군갔다온 심판진이라고.,, (1) 야코 13:31 462
38625 [잡담] KT는 마무리가 무너지는 바람에 (1) 야코 11:36 146
38624 [MLB] [MLB클래식] "명예의 전당 확정적" 사바시아 BOS 8이닝 … MLB하이랏 05-24 476
38623 [KBO] LG 삼루심 오판으로 1점 날리고 ,ㅋㅋ (3) 야코 05-24 1074
38622 [기타] 체코야구리그 23일 경기 결과. 신비은비 05-24 460
38621 [MLB] 이게 야구.gif (3) 러키가이 05-23 2565
38620 [KBO] 아프리카까지? 일본도 부러워하는 KBO리그 세계화 (2) 러키가이 05-23 1911
38619 [KBO] "와우, 시속 77km"..유희관 아리랑볼에 놀란 미국 (6) 러키가이 05-23 2794
38618 [MLB] [MLB클래식] 폭포수 커브의 주인공 '배리지토' … (1) MLB하이랏 05-22 1041
38617 [KBO] 잘나가는 한국프로야구..ESPN 타고 130개 나라 송출 (1) 러키가이 05-22 1629
38616 [기타] 한국에선 한국의 법을 따르겠다는 미국 용병 .JPGIF (3) 러키가이 05-21 3207
38615 [기타] 한번 개최되고 사라진 국제대회. (1) 신비은비 05-19 3896
38614 [MLB] 류현진♥배지현 부부, 17일 득녀 "산모·아이 모두 건… (6) MR100 05-19 2677
38613 [KBO] 한화는 초반부터 주전들 줄부상이네요 (5) 백전백패 05-18 961
38612 [KBO] ESPN이 크보 중계권을 사간 이유ㅋㅋ (8) 엄청난녀석 05-17 7066
38611 [MLB] [MLB클래식] 너클볼러 'R.A 디키' 8이닝 11삼진 … (1) MLB하이랏 05-17 784
38610 [MLB] [MLB 클래식] 박찬호 에인절스 전 5.2이닝 4삼진 3실점 … MLB하이랏 05-15 850
38609 [MLB] [MLB클래식]]사이영 수상자 "카이클" 9이닝 12삼진 완… MLB하이랏 05-14 1312
38608 [기타] 말레이시아 야구대표팀 트라이아웃 영상. (26) 신비은비 05-14 3349
38607 [KBO] 불만 가득한 대만 언론 "미국이 KBO를 본다고? 세상이 … (19) 부엉이Z 05-14 5711
38606 [기타] [유머] 미국 언론이 알아낸 한국 야구의 특징 .JPG (6) 러키가이 05-13 5251
38605 [기타] 미국 양키들 보면 환장하는~MLB서 볼수없는 KBO 수비 (10) 러키가이 05-13 4105
38604 [기타] (KBO) NC 다이노스 영상을 본 / 미국 근황 (1) 러키가이 05-13 4774
38603 [기타] [유머] 벤치클리어링...GIF (2) 러키가이 05-13 3018
38602 [KBO] 韓야구 6년차 코치 “마스크는 예절”…미국에 충고 (2) MR100 05-13 2677
38601 [잡담] Kt 마무리 이대은 가지고는 힘들겠네요 (4) 야코 05-12 12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