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4-07 21:42
[KBO] 스트레일리 "한국 코로나19 대처 훌륭..편하고 안전해"
 글쓴이 : MR100
조회 : 2,067  

▲ 롯데 댄 스트레일리. ⓒ 롯데 자이언츠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한국행을 결정한 댄 스트레일리는 부산에서의 생활이 낯설지만 안전하다고 느낀다. 야구장에 출근할 때마다 체온을 재고, 마스크 없이는 쇼핑몰에 들어갈 수 없는 일이 이제는 당연해졌다.

스트레일리와 조시 헤르젠버그 코디네이터, 행크 콩거 코치는 미국 ESPN과 인터뷰에서 한국, 그리고 KBO리그의 코로나19 대처에 관해 얘기했다. 세 사람은 처음에는 지나치다 느꼈던 조치들이 지금은 틀리지 않았다고 입을 모았다.

스트레일리는 "누구라도, 1선발은 물론이고 청소, 경비, R&D(연구개발) 부서 등 어디에서 일하더라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2주 동안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롯데는 지난달 23일 1군 선수가 미열 증세를 보여 훈련을 중단했다. 스트레일리는 당시 상황을 돌아보며 "위험을 감수할 이유가 없었던 만큼 훈련을 중단하고 숙소로 돌아갔다. 오후 5~6시까지 숙소에 머물렀고, 문자 메시지로 그 선수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해 받았다. 좋은 하루는 아니었지만 그 선수가 건강하다는 점은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 댄 스트레일리(왼쪽)과 조시 헤르젠버그 코디네이터. ⓒ 롯데 자이언츠

ESPN은 "KBO는 코로나19 예방에 매우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스트레일리는 "그들은 돈보다 사람들의 안전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았다. 나는 한국에 입국하면서 많이 긴장했었다. 지금은 아주 편하고 안전하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도우미들의 존재는 롯데의 외국인 선수, 코치들이 안심하는 또 다른 이유다.

ESPN은 성민규 단장을 "컵스에서 10년 이상 일한" 인물로 소개했다. 성민규 단장은 주기적으로 메시지를 보내 선수들과 리그 개막과 관련한 최신 정보를 공유한다. 디애슬레틱, 팬그래프 등에서 일했던 김성민 씨는 외국인 선수들에게 간단한 우리말과 한국 생활에 대한 '꿀팁'을 가르쳐준다.

고국의 안전도 중요한 문제다. 스트레일리는 "메이저리그가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다. 메이저리그 개막은 (미국에서도) 코로나19가 진정되고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라면서 "상황이 바르게 바뀌고 있다는 중요한 신호가 될 거다. 언젠가 미국에서 야구가 시작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은페엄페 20-04-08 17:30
   
초반에 다른나라로 탈주한 용병들 엄청 후회하고 있을듯 ㅋㅋ
 
 
Total 38,6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2968
38526 [잡담] ESPN중계 짜증나는데요...-_-... (14) ANINY 05-07 8260
38525 [KBO] KBO(미국 CBS 뉴스) (1) 그대만큼만 05-07 5905
38524 [기타] 'K야구'에 빠진 미국 야구팬들.."노스캐롤라이… (6) 러키가이 05-07 6032
38523 [기타] [이현우] 왜 미국은 KBO '빠·던'에 열광하나 (5) 러키가이 05-07 3465
38522 [잡담] 미국이 우리나라 한국의 KBO 야구 중계를 보는 목적이 (3) 고구려거련 05-06 3859
38521 [MLB] [MLB클래식] 패드로 마르티네즈 양키스전 9이닝 17K MLB하이랏 05-06 891
38520 [MLB] 미국 ESPN KBO 빠던 분석, 미국서 인기팀 NC 다이노스 (1) 러키가이 05-06 4100
38519 [기타] 노스캐롤라이나 다이노스 근황 .JPG (1) 러키가이 05-06 4788
38518 [기타] KBO리그에 이어 3번쨰로 야구리그 개막한다. (4) 신비은비 05-06 3264
38517 [CPBL] 대만 프로야구 관중 1,000명까지 입장 허용 (6) 럭키가이777 05-06 3733
38516 [잡담] 아 ㅋㅋㅋ 뭔가 재밌네여 미국애들반응잌ㅋㅋㅋ (1) ZOMBIE 05-05 7082
38515 [KBO] ESPN은 KBO 파워랭킹 순위 (4) 부엉이Z 05-05 5011
38514 [KBO] NC를 응원하는 양키들.jpg ㅋㅋ (11) 러키가이 05-05 8644
38513 [잡담] KBO 실책을 본 MLB 해설자들 (12) 라군 05-05 9271
38512 [KBO] KBO 공식 채널(유튜브) (4) 그대만큼만 05-05 3976
38511 [KBO] 올해도. 난 또.. 이케몬 05-05 1154
38510 [잡담] 어후 기아경기 일시중지 후롱 05-05 1453
38509 [잡담] 웃후.. ESPN홈에서 라이브보는중... (3) ANINY 05-05 5033
38508 [KBO] 미국·일본·프랑스에 알자지라까지, 외신들 뜨거운 K… (2) 러키가이 05-05 3680
38507 [MLB] KBO리그 생중계 ESPN, 간판 캐스터-해설위원 대거 투입… (2) 러키가이 05-05 2815
38506 [MLB] KBO리그, 美 스포츠뉴스 사이트 메인 장식 '세상이… (1) 러키가이 05-05 2612
38505 [MLB] "집에서 KBO 생중계 합니다" 흥분한 ESPN 베테랑 캐스터 (3) 러키가이 05-05 3103
38504 [잡담] 5월이 재미없네요 (1) 제나스 05-04 747
38503 [KBO] 2020 5월 5일 1시 퓨처스리그 개막전 생중계 EIOEI 05-03 844
38502 [MLB] 야후스포츠 "메이저리그, KBO리그 개막서 배워야 한다 (1) 러키가이 05-03 2047
38501 [MLB] 류 홈런 농담이 실제로..가장 특별했던 순간 캐스터 (2) 러키가이 05-01 3237
38500 [MLB] [야구는 구라다] 5월, 류현진이 매덕스를 소환한 달 (1) 러키가이 05-01 80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