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5-01 19:06
[MLB] 류 홈런 농담이 실제로..가장 특별했던 순간 캐스터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3,233  

"류현진 홈런, 농담이 실제로..가장 특별했던 순간" 다저스 캐스터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 류현진이 동점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전담 캐스터가 꼽은 최고의 순간은 ‘베이브 류스’ 류현진(33.토론토)의 홈런이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 중계 채널 스포츠넷 LA의 캐스터인 조 데이비스(33)가 꼽은 최고의 순간을 전했다. 데이비스는 지난 2017년부터 빈 스컬리의 후임으로 다저스 중계를 전담하고 있다. 

데이비스는 다저스에서 2017~2018년 2년 연속 월드시리즈를 중계했고, 2018년 5월 멕시코에서 팀 노히터 경기 마이크도 잡았다. 이 기간 급성장한 코디 벨린저의 활약도 생생하게 전했지만 그가 꼽은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지난해 류현진의 홈런이었다. 

MLB.com은 ‘데이비스의 기억에 가장 남는 콜은 다저스가 시즌 100승째를 거둔 지난해 9월23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이다. MVP로 도약한 벨린저의 시즌 두 번째 만루 홈런이 있었지만, 데이비스가 기억하는 콜은 5회 안토니오 센자텔라의 강속구를 받아친 류현진의 배트 플립과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이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류현진은 0-1로 뒤진 5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중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데이비스는 “지난 몇 년간 믿을 수 없는 순간들이 정말 많았지만 가장 특별하고 재미있었던 것은 류현진의 홈런이었다”며 “화려한 콜은 아니었지만 (해설가) 오렐 허샤이저와 시즌 내내 농담으로 류현진 홈런을 얘기했다. 류현진이 홈런 하나는 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타격 연습에서 그의 스윙을 보면서 농담을 하고는 했는데 실제로 그런 일이 일어났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5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류현진이 동점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이어 데이비스는 류현진 홈런 순간을 떠올리며 “허샤이저와 둘 다 일어서서 하이파이브를 한 것은 그때 뿐이다. 실제로 그런 일이 일어난 것에 믿을 수 없었다”며 “매일 타격 훈련을 보는 사람들이라면 그의 거대한 스윙을 볼 수 있었다. 홈런을 때릴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생각했지만 실제 홈런을 치기 전까지 얼마나 믿었는지는 모르겠다”고 돌아봤다. 

류현진은 이에 앞서 5월26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 원정경기에서 담장을 때리는 홈런성 2루타를 터뜨린 바 있다. 당시 스포츠넷 LA가 아닌 폭스스포츠 전국중계를 했던 데이비스는 “타구가 넘어가지 않아 기뻤다”며 “허샤이저와 함께 방송하지 않았더라면 (류현진의 홈런도) 그 정도로 특별하진 않았을 것이다. 정말 시즌 내내 허샤이저와 류현진의 홈런에 대해 농담을 나눴다”고 덧붙였다. 

다저스 시절 류현진은 경기 전 타격 훈련 때마다 큼지막한 타구를 날리며 ‘거포’ 본능을 뽐냈다. 그의 평소 모습을 자주 본 다저스 중계진이 농담처럼 말한 게 실제로 일어나면서 몹시 흥분했다. 다저스 레전드 투수 출신인 허샤이저는 4일 뒤 다저스 분장 파티 때 류현진의 별명 ‘베이브 류’에 맞춰 아기 얼굴 마스크, 기저귀를 차고 99번 유니폼을 입은 채 배트를 든 모습으로 분장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waw@osen.co.kr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경기종료 후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홈런볼을 가지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5-01 19:06
   
지팡이천사 20-05-02 01:45
   
 
 
Total 38,6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2912
38553 [MLB] [MLB클래식] 너클볼러 'R.A 디키' 8이닝 11삼진 … (1) MLB하이랏 05-17 1004
38552 [MLB] [MLB 클래식] 박찬호 에인절스 전 5.2이닝 4삼진 3실점 … MLB하이랏 05-15 1017
38551 [MLB] [MLB클래식]]사이영 수상자 "카이클" 9이닝 12삼진 완… MLB하이랏 05-14 1477
38550 [기타] 말레이시아 야구대표팀 트라이아웃 영상. (26) 신비은비 05-14 3598
38549 [KBO] 불만 가득한 대만 언론 "미국이 KBO를 본다고? 세상이 … (19) 부엉이Z 05-14 6101
38548 [기타] [유머] 미국 언론이 알아낸 한국 야구의 특징 .JPG (6) 러키가이 05-13 5585
38547 [기타] 미국 양키들 보면 환장하는~MLB서 볼수없는 KBO 수비 (10) 러키가이 05-13 4414
38546 [기타] (KBO) NC 다이노스 영상을 본 / 미국 근황 (1) 러키가이 05-13 5021
38545 [기타] [유머] 벤치클리어링...GIF (2) 러키가이 05-13 3234
38544 [KBO] 韓야구 6년차 코치 “마스크는 예절”…미국에 충고 (2) MR100 05-13 2889
38543 [잡담] Kt 마무리 이대은 가지고는 힘들겠네요 (4) 야코 05-12 1326
38542 [MLB] 한국야구사 처음 류-추 동반 '팀 최고 연봉자' (1) 러키가이 05-12 1476
38541 [기타] 사상 처음으로 독일야구리그에 입단한 한국인 프로… 신비은비 05-12 1805
38540 [MLB] 메이저리그 7월4일 재개 (10) TTTTTTT 05-12 2388
38539 [기타] NC는 우리 마음에 美 야구 팬심 잡은 NC 다이노스 열풍 (1) 러키가이 05-12 2490
38538 [KBO] 롯데 스트레일리 "한국 다 좋은데 딱 하나는.." (1) MR100 05-11 4108
38537 [KBO] [단독 인터뷰] 무키 베츠 “KBO리그, 짜릿짜릿” 신비은비 05-11 2646
38536 [MLB] [MLB 클래식] 신시내티 "쟈니 쿠에토" 9이닝 12K 완봉승 MLB하이랏 05-10 1468
38535 [KBO] ESPN이 중계를 엄청 재미없게 하나봐요. (5) 디미 05-10 4965
38534 [잡담] 아무래도 탱탱볼 인것 같은디.. (5) 야코 05-10 2104
38533 [잡담] 어제 야구 관중석 근황.jpg (3) 코코밍씨 05-09 9108
38532 [KBO] NC 근황 (7) ㅇ사신ㅇ 05-08 8869
38531 [KBO] 지금 현지미국인 KBO 생중계중 (1) 야놉스 05-08 7698
38530 [기타] KBO중계 美해설가 "한국 국제대회 잘한 이유 알겠다" (3) 러키가이 05-08 6906
38529 [기타] NC인기 장난아니네 美 설문 KBO구단선호도1위 질주 (2) 러키가이 05-08 4233
38528 [KBO] 7일 인천 SK-한화전 심판 전원 퓨처스리그 강등 했답… (3) 강남오빠 05-08 1957
38527 [KBO] 넥센... ㅋㅋㅋㅋㅋㅋㅋ (9) 그럴껄 05-08 35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