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5-12 02:46
[기타] NC는 우리 마음에 美 야구 팬심 잡은 NC 다이노스 열풍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580  



"NC는 우리 마음에" 美 야구 팬심 잡은 NC 다이노스 열풍



(사진=NC 다이노스 구단 트위터 캡처)

프로야구 NC 다이노스는 11일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뜻밖의 영어교실'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마스코트 단디와 세리의 지리 시간'이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세계 지도를 뒤에 놓고 두 마스코트의 퀴즈 쇼가 진행됐다. "프랑스는 어디일까요?"라는 첫 번째 질문에 단디가 지도 속 프랑스의 위치를 정확히 가리켰다. "브라질은 어디일까요?"라는 질문에도 단디가 정답을 맞혔다.

"노스캐롤라이나는 어디일까요?"가 마지막 질문으로 나왔다. 단디가 지도를 살펴보자 세리에게 혼났다. 세리는 손을 자신의 가슴에 올렸고 두 마스코트는 "NC는 우리 마음에(North Carolina is in our hearts)"라고 외쳤다.

최근 미국 스포츠 전문 방송사 ESPN의 KBO 리그 생중계를 계기로 미국 현지 팬, 특히 노스캐롤라이나주 지역 야구 팬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NC 다이노스에 대한 인터넷 유머글을 패러디한 것이다.

인구 1천만명이 거주하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는 스포츠로 유명한 지역으로 미국프로풋볼(NFL) 캐롤라이나 팬서스, 미국프로농구(NBA) 샬럿 호네츠,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캐롤라이나 허리케인스 등 다수의 미국 4대 프로스포츠 구단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메이저리그 구단은 없다. 탬파베이 레이스의 산하 마이너리그 구단인 더럼 불스가 유일하다. 그래서 노스캐롤라이나주의 주도인 롤리에 메이저리그 구단을 유치하자는 'MLB 롤리' 캠페인이 벌이지기도 하다.

더럼 불스와 'MLB 롤리'의 공식 SNS 계정은 ESPN의 KBO 리그 생중계가 결정된 직후 NC 다이노스 팬을 자청하고 나섰다. 노스캐롤라이나주는 줄임말인 NC로 널리 불리기 때문이다. 노스(North)의 N, 캐롤라이나(Carolina)의 C를 묶어 NC라 부른다.

NC 다이노스 구단은 물 들어올 때 노를 젓고 있다. 구단 트위터 계정에 소개된 영상에는 해외 팬을 배려한 영어 자막이 제공됐다.

이 영상을 본 미국 야구 팬의 반응은 뜨겁다. "다이노스 가즈아! NC 샬럿에서 지켜보고 있다(Go Dinos! Watching from Charlotte, NC)", "이런 구단을 어떻게 사랑하지 않을 수 있나(How can you not love this team)" 등 다양한 반응이 쏟아졌다.

NC 다이노스의 간판 스타 나성범 (사진 오른쪽) [사진=연합뉴스]

NC 다이노스에서 선수 생활을 했던 투수 에릭 해커는 NC 유니폼을 입고 손 하트를 그리는 사진을 올리며 자신 역시 다이노스 구단의 팬임을 알렸다.

미국 최대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레딧에는 NC 다이노스의 정식 응원방이 개설됐다.

'다이노스티(DINOSty)'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다이노스티'는 왕조를 뜻하는 영어 단어 '다이너스티(Dynasty)'와 발음이 비슷하다. NC 다이노스가 개막 연승을 달리자 리그를 지배하는 강팀이라는 의미로 붙여준 별명이다.

NC 다이노스는 KBO 리그 개막 첫 주 4승1패를 기록해 롯데 자이언츠(5승), 키움 히어로즈(5승1패)에 이어 리그 3위를 달리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5-12 02:46
   
 
 
Total 38,9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5398
38802 [MLB] 67마일 훅' MLB도 인상 깊었던 류현진 슬로우 커브 (3) 러키가이 09-03 2190
38801 [MLB] 최약체 구종인줄 알았던 커브 류의 필살기였다 (4) 러키가이 09-03 1576
38800 [MLB] 파이브 피치, 분석과 연구도 소용없는 류의 매력 (3) 러키가이 09-03 1297
38799 [MLB] 류현진 왜 이적한거에요? (12) 토트트 09-03 2226
38798 [MLB] 옛 사령탑 매팅리도 인정 "류 이해해도 공략 힘들어" (2) 러키가이 09-03 1528
38797 [MLB] 9이닝당 10.05..류, MLB 데뷔 후 가장 높은 탈삼진율 (3) 러키가이 09-03 1839
38796 [MLB] 에이스 계보 류 6G 연속 5이닝↑+1자책↓​..신기록 (1) 러키가이 09-03 1209
38795 [MLB] "가장 에이스" 담당기자, 동료들 실수 삭제한 류 극찬 (1) 러키가이 09-03 1868
38794 [MLB] 현지 취재진 "토론토 선수들, 류에게 한턱내야" (1) 러키가이 09-03 1006
38793 [MLB] "손댈 수 없는 RYU" 토론토 SNS, 재치 있는 류현진 칭찬 (1) 러키가이 09-03 1293
38792 [MLB] 몬토요 감독 "오늘은 류현진 덕분에 이긴 경기" (2) 러키가이 09-03 1215
38791 [MLB] 승부처 2회 6회 류현진이 보여준 경이로운 멘탈 (1) 러키가이 09-03 1307
38790 [MLB] MLB.com 류현진 03승 하일라이트 영상 (5) 진빠 09-03 6208
38789 [MLB] 핸지니 응원 관점에서 불안불안 했는데.. (1) 킹크림슨 09-03 1807
38788 [잡담] 어차피 반지끼러 간 것도 아니고... (1) ㅣㅏㅏ 09-03 1294
38787 [잡담] 현진이 혼자 야구하네 (1) cjfekdrks 09-03 2368
38786 [MLB] 아니 스발 무슨... 복분자 09-03 1136
38785 [MLB] 아이고 현지니 암 걸리겠다 (3) 늑돌이 09-03 1840
38784 [MLB] {류현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7) 아리스 09-02 2590
38783 [잡담] 김광현과 류현진의 차이점.. (4) 비안테스 09-02 2683
38782 [잡담] 양현종이도 갔으면 잘됐을껀데,, (14) 야코 09-02 1727
38781 [MLB] MLB.com 김광현 오늘자 피칭 하일라이트. (4) 진빠 09-02 4936
38780 [잡담] 세인트루이스는 수비가 좋아요.. (2) 야코 09-02 1032
38779 [MLB] 김광현 오늘 이닝만 채우면 웬만하면 무조건 승 챙기… (2) 카시야스 09-02 2102
38778 [MLB] {김광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01 1755
38777 [MLB] "한 명은 류 이길"..트레이드에 설렌 LA타임스 기자 (1) 러키가이 09-01 2666
38776 [MLB] 류 잃은 다저스 선발진 깊이 우려" 美 왜 부잣집 걱정 (2) 러키가이 09-01 197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