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5-23 04:07
[KBO] "와우, 시속 77km"..유희관 아리랑볼에 놀란 미국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4,061  


"와우, 시속 77km"..유희관 '아리랑볼'에 놀란 미국







[앵커]

감염병 때문에 모든 경기장이 문을 닫은 미국에선 매일 우리 프로야구를 중계하고 있죠. 한동안 우리 야구의 '배트 플립'에 빠졌던 미국 팬들은 이번엔 '아리랑볼'의 주인공, 유희관 선수를 눈여겨보고 있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몸을 던지는 적극적인 수비에 놀라고,

[1루수 최주환의 정말 멋진 수비네요.]

방망이를 잡은 방법에 다시 놀란 미국 ESPN.

[방망이를 저렇게 짧게 잡아본 적이 있나요?]

그러나 가장 놀란 건 투수 유희관이 던진 공 하나 때문이었습니다.

[와, 구속 49마일(77㎞/h)이 찍혔어요.]
[저 49마일짜리 공은 나도 칠 수 있다고요!]

시속 130㎞의 공은 너무 느린 공 뒤에선 광속구처럼 느껴집니다.

[와, 80마일(130㎞/h)짜리 공으로 스트라이크를 잡다니요.]

속도 대신 제구로 승부하는 유희관의 공은 한눈에도 아주 느려, '아리랑볼'로 불리곤 합니다.

'빠른 공이 강하다'는 통념을 깨는 유희관의 느린 공은 우리 야구팬들에게도 늘 신기한데, 시속 160㎞의 빠른 공이 오가는 미국에선 그야말로 진귀한 장면입니다.

때문에 ESPN 홈페이지는 아예 "느린 공을 던진 한국 투수"란 제목으로 영상까지 올렸습니다.

이어, 유쾌한 유희관의 색다른 모습도 소개합니다.

[유희관 선수의 '야구 춤' 한 번 볼까요?]

코로나19로 모든 스포츠가 멈춘 미국에서 우리 야구가 높은 인기를 얻자 ESPN은 캐나다·멕시코·네덜란드 등 해외 130개국으로 KBO리그 중계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특유의 '배트 플립'과 박석민의 개그 야구에 이어, 유희관의 느린 공까지.

우리만의 개성 있는 야구가 세계로 뻗어 나갈 기회도 활짝 열렸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지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5-23 04:07
   
일빵빵 20-05-23 09:33
   
魔球 유희관선생 ㅋㅋㅋㅋ
야코 20-05-23 18:51
   
아리랑..
류현진이가 미국의 희관인디..ㅋ
PEdward 20-05-23 22:41
   
잘 봤습니다!~
감독 20-05-23 23:46
   
ㅎㅎㅎㅎㅎ
ziwtk 20-05-24 11:43
   
영상 아찔하다..
 
 
Total 38,9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5398
38802 [MLB] 67마일 훅' MLB도 인상 깊었던 류현진 슬로우 커브 (3) 러키가이 09-03 2190
38801 [MLB] 최약체 구종인줄 알았던 커브 류의 필살기였다 (4) 러키가이 09-03 1576
38800 [MLB] 파이브 피치, 분석과 연구도 소용없는 류의 매력 (3) 러키가이 09-03 1297
38799 [MLB] 류현진 왜 이적한거에요? (12) 토트트 09-03 2226
38798 [MLB] 옛 사령탑 매팅리도 인정 "류 이해해도 공략 힘들어" (2) 러키가이 09-03 1528
38797 [MLB] 9이닝당 10.05..류, MLB 데뷔 후 가장 높은 탈삼진율 (3) 러키가이 09-03 1839
38796 [MLB] 에이스 계보 류 6G 연속 5이닝↑+1자책↓​..신기록 (1) 러키가이 09-03 1209
38795 [MLB] "가장 에이스" 담당기자, 동료들 실수 삭제한 류 극찬 (1) 러키가이 09-03 1868
38794 [MLB] 현지 취재진 "토론토 선수들, 류에게 한턱내야" (1) 러키가이 09-03 1006
38793 [MLB] "손댈 수 없는 RYU" 토론토 SNS, 재치 있는 류현진 칭찬 (1) 러키가이 09-03 1293
38792 [MLB] 몬토요 감독 "오늘은 류현진 덕분에 이긴 경기" (2) 러키가이 09-03 1215
38791 [MLB] 승부처 2회 6회 류현진이 보여준 경이로운 멘탈 (1) 러키가이 09-03 1307
38790 [MLB] MLB.com 류현진 03승 하일라이트 영상 (5) 진빠 09-03 6208
38789 [MLB] 핸지니 응원 관점에서 불안불안 했는데.. (1) 킹크림슨 09-03 1807
38788 [잡담] 어차피 반지끼러 간 것도 아니고... (1) ㅣㅏㅏ 09-03 1294
38787 [잡담] 현진이 혼자 야구하네 (1) cjfekdrks 09-03 2367
38786 [MLB] 아니 스발 무슨... 복분자 09-03 1135
38785 [MLB] 아이고 현지니 암 걸리겠다 (3) 늑돌이 09-03 1840
38784 [MLB] {류현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7) 아리스 09-02 2590
38783 [잡담] 김광현과 류현진의 차이점.. (4) 비안테스 09-02 2683
38782 [잡담] 양현종이도 갔으면 잘됐을껀데,, (14) 야코 09-02 1727
38781 [MLB] MLB.com 김광현 오늘자 피칭 하일라이트. (4) 진빠 09-02 4936
38780 [잡담] 세인트루이스는 수비가 좋아요.. (2) 야코 09-02 1032
38779 [MLB] 김광현 오늘 이닝만 채우면 웬만하면 무조건 승 챙기… (2) 카시야스 09-02 2102
38778 [MLB] {김광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01 1755
38777 [MLB] "한 명은 류 이길"..트레이드에 설렌 LA타임스 기자 (1) 러키가이 09-01 2666
38776 [MLB] 류 잃은 다저스 선발진 깊이 우려" 美 왜 부잣집 걱정 (2) 러키가이 09-01 197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