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8-30 15:08
[MLB] '컨트롤 장인' 류현진 따라 변신한 김광현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710  


'컨트롤 장인' 류현진 따라 변신한 김광현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지난해 '컨트롤의 장인(Master of control)'이라고 불렸다. 아시아 선수로서 메이저리그(MLB) 사상 최초로 평균자책점 1위(2.32)를 기록했다. 완벽한 제구로 빅리그에서 성공한 류현진의 전략을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영리하게 벤치마킹해 한국인 메이저리거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29일 볼티모어전에서 역투하고 있는 토론토 류현진. [로이터=연합뉴스]


류현진과 김광현은 8월 한달간 평균자책점 0~1점대로 뛰어난 투구를 보여줬다. 류현진은 30일 현재 시즌 평균자책점이 2.92, 8월 월간 평균자책점 1.29다. 이보다 더 낮아질 수 있다. 류현진은 29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선발로 나와 6이닝 동안 안타 8개를 맞고 2실점 했다. 그런데 2실점 모두 류현진의 자책점이라고 보기는 어려웠다. 2-0으로 앞선 6회 2사 만루에서 라이언 마운트캐슬의 땅볼을 걷어낸 3루수 트래비스 쇼의 실책성 1루 송구 탓에 2점을 줬기 때문이다. 토론토 구단은 경기 후 이의 신청을 했고, 쇼의 실책이 인정돼 1자책점으로 수정됐다. 나머지 1자책점도 수정된다면,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2.68, 8월 월간 평균자책점은 0.96으로 떨어진다.

김광현은 시즌 평균자책점은 1.08이다. 팀내 선발투수 중 평균자책점이 가장 낮다. 지난달 25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서 마무리투수로 나왔을 때는 1이닝 2실점(1자책점)으로 평균자책점이 9.00으로 치솟았다. 하지만 8월에 선발투수로 변신해 3경기에 나와 평균자책점 0.57로 호투했다. 김광현은 지난 25일 MLB닷컴이 선정한 올해 '가장 뜨거운 신인' 10명 중 6위에 올랐고, 미국내 세인트루이스 담당 기자들은 "김광현은 올해 내셔널리그 신인상을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고 칭찬하고 있다.

류현진의 날카로운 제구는 이미 빅리그에 정평이 나있다. 그런데 지난달 탬파베이 레이스, 워싱턴 내셔널스 상대로 9이닝 동안 8실점하며 불안했다. 평균자책점이 8.00까지 치솟으며 지난 시즌 모습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 송재우 해설위원은 "류현진이 올해는 코로나19로 제대로 실전 투구 훈련을 못하고 시즌을 시작했다. 다른 팀과 많은 시범경기를 통해 투구 컨디션을 끌어올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적응 기간이 필요했던 것이다. 8월 들어 류현진 특유의 스트라이크존 활용 능력이 살아났다"고 평가했다.

28일 피츠버그전에서 역투하고 있는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AP=연합뉴스]

그런 류현진을 보며 김광현도 구속보다는 제구에 초점을 맞췄다. KBO리그 시절 김광현은 힘으로 타자를 압도하는 강속구 투수였다. 지난해 직구 평균 구속이 시속 147.1㎞였다. 최고 구속은 시속 151.8㎞에 달했다. MLB에 진출하고 나서도 지난 3월 시범경기에서 시속 150㎞가 넘는 빠른 볼을 던지는데 집중했다. 그러나 이달 들어 선발투수로 나온 이후에는 직구 구속이 평균 145㎞ 정도다. 대신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활용해 긴 이닝을 소화하는 효율적인 피칭을 구사하고 있다. 송 위원은 "요즘 김광현은 류현진같이 던진다. 류현진처럼 스트라이존 구석구석을 활용하고 있다. 코로나19로 4개월 동안 홀로 미국에 지내면서 MLB에서 살아남기 위해 기교파 투수로 변신을 꾀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MLB 투수들의 직구 평균 구속은 시속 150㎞ 정도다. 한국, 일본 등 아시아 리그의 직구 평균 구속은 이보다 느리다. 그래서 아시아 투수들이 MLB에 진출하면 이런 강속구 투수들에 밀릴 수밖에 없다. 류현진은 구속보다는 제구를 가다듬어 빅리그에서 가장 성공한 투수가 됐고, 김광현에게 훌륭한 본보기가 됐다. 나아가 다른 투수들에게도 영감을 주고 있다. 송 위원은 "김광현뿐만 아니라 류현진의 일본 출신 동료 야마구치 슌도 최근 제구에 신경쓰면서 성적이 좋아지고 있다. 류현진은 모든 투수들의 롤모델이 됐다"고 전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8-30 15:08
   
영원히같이 20-08-31 08:29
   
류현진이 큰일하네요 ㅎㅎ
 
 
Total 39,0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6645
38899 [MLB] 美 "토론토 가을야구 이끈 류 계약 그 이상의 가치" (1) 러키가이 09-25 1500
38898 [MLB] 김 3승 + 1.62 첫 시즌 마감..[STL 리뷰] (2) 러키가이 09-25 926
38897 [MLB] 코리안 데이! 류-김 15년만 ML 동반승리 feat 손1골2어시 (1) 러키가이 09-25 360
38896 [MLB] 류 계약 3년더 남았다! 줄잇는 찬사 현지언론 한줄평 … (2) 러키가이 09-25 1375
38895 [MLB] 2.69 류, 21세기 토론토 투수 중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 (1) 러키가이 09-25 568
38894 [MLB] 미국·캐나다 취재진 "토론토 MVP는 류..혼자 다 했다" (1) 러키가이 09-25 758
38893 [MLB] 토론토 매체 "류 없는 토론토, 5할 승률도 못 했어" (1) 러키가이 09-25 738
38892 [MLB] 'ERA 2.69' 류현진, 21세기 토론토 투수 중 가장 … 빠수리 09-25 1222
38891 [MLB] MLB.com 김광현 3승 피칭.. 짧은거. (2) 진빠 09-25 2408
38890 [MLB] 토론토는 1년만에 류현진 투자비용 뽑았네요 (15) 전북FC 09-25 4182
38889 [MLB] MLB에 중국계 2세, 3세 선수가 없나요? (5) 빅터리 09-25 1185
38888 [MLB] MLB.com 류현진 05승 영상 (4) 진빠 09-25 1578
38887 [MLB] 토론토 4-1 8회 역전 만루홈런 당하기 직전 모습 (4) 러키가이 09-25 3528
38886 [MLB] "잘던지겠습니다" 류 약속 지켰다 올 시즌 최고 호투 (3) 러키가이 09-25 1866
38885 [MLB] 류현진 7이닝 무실점 5K 뉴욕 vs 토론토 하이라이트 (1) 러키가이 09-25 3682
38884 [MLB] 에이스란 이런 것! 토론토 SNS 류 완벽투에 흥분 찬사 (1) 러키가이 09-25 2368
38883 [MLB] [조미예] 양키스전 앞둔 류, 승리 위한 특단의 조치 (1) 러키가이 09-25 1343
38882 [MLB] 토론토 경기는 왜 7분-37분에 열릴까 (1) 러키가이 09-25 1083
38881 [MLB] {김광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2) 아리스 09-24 1201
38880 [MLB] {류현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24 1496
38879 [MLB] 23일 현재 류현진 근황 (8) 강단장 09-23 5082
38878 [MLB] [조미예] 바쁘다 바뻐 동료들의 훈련까지 챙기는 류 (2) 러키가이 09-22 2078
38877 [MLB] [야구는 구라다] 하퍼의 응시, 류현진의 혁신 (4) 러키가이 09-22 2589
38876 [MLB] ESPN "류현진 없었다면 토론토 아수라장 됐을 것" (2) 러키가이 09-22 2930
38875 [MLB] [이현우] 2020 류현진이 2019 류현진보다 대단한 이유 (1) 러키가이 09-21 1186
38874 [MLB] MLB.com 류현진 어제 피칭 하일라이트. (4) 진빠 09-21 2020
38873 [MLB] MLB.com "류 에이스 밤 보냈다..하퍼 삼진잡은 공 최고" (1) 러키가이 09-21 185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