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01 16:39
[MLB] 류 잃은 다저스 선발진 깊이 우려" 美 왜 부잣집 걱정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036  


"류현진 잃은 다저스, 선발진 깊이 우려" 美는 왜 부잣집 걱정할까


▲ 다저스 선발진을 이끄는 클레이튼 커쇼. 그러나 커쇼는 가을에 약했던 이미지가 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LA 다저스는 올 시즌도 내셔널리그 최고의 팀임을 입증하고 있다. 투타 모두 남부럽지 않은 성적으로 31일(한국시간) 현재 26승10패(.722)라는 리그 최고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내셔널리그에서 승률 0.600 이상을 기록 중인 팀은 다저스가 유일하다.

8월 들어 팀 대포가 폭발한 가운데 팀 마운드, 선발진도 나쁘지 않은 흐름이다. 올 시즌 36경기에서 다저스 선발투수들이 합작한 승수는 11승(4패)이고, 평균자책점은 3.39다. 이는 클리블랜드(3.09), 세인트루이스(3.38)에 이은 리그 3위 기록이다. 그런데 이런 부잣집을 두고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다저스의 목표는 정규시즌 우승이 아닌, 월드시리즈 우승이기 때문이다.

어쩌면 그래서 생각나는 이름이 류현진(33·토론토)이다. 지역 최대 언론인 ‘LA타임스’가 류현진을 잡지 않은 선택을 강도 높게 비판한 가운데, 방송국 ‘빅 컨트리 홈페이지’의 앵커인 더스티 베이커 또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놨다. 다저스 선발진의 깊이가 약해졌다는 지적이다.

그는 “류현진은 2019년 다저스에 아주 위대한 영향을 미쳤다. 그를 잃고, 2020년 시즌 데이비드 프라이스가 빠지며 선발 로테이션의 깊이가 정말로 얇아졌다”면서 “(워커) 뷸러가 부상자 명단에 오른 것도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지나친 걱정 같지만 목표를 생각하면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은 있다. 다저스는 에이스인 클레이튼 커쇼(4승1패 평균자책점 1.80)가 부활의 나래를 펼쳤다. 토니 곤솔린(승패 없음, 평균자책점 0.51), 더스틴 메이(1승1패 평균자책점 2.83)도 잘 던지고 있다. 그러나 곤솔린과 메이는 가을 경험이 부족하고, 한때 지구상 최고 투수였던 커쇼도 가을에 좋은 기억을 남기지 못했다.

반대로 뷸러(1승 4.32)의 몸 상태와 올 시즌 성적이 불안하고, 로스 스트리플링(3승1패 5.61), 훌리오 우리아스(2승 3.67)도 갈수록 성적이 떨어지고 있다. 올해는 포스트시즌이 확대됨에 따라 단기전에 강한 선발투수들의 가치가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 류현진, 그리고 베테랑 프라이스를 아쉬워하는 이야기는 그래서 일리는 있다. 다저스로서는 뷸러가 정상 컨디션을 되찾고, 젊은 투수들의 기백이 이어지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01 16:39
   
수염차 20-09-02 05:41
   
왜 류현진을 안잡앗을까.....
 
 
Total 39,00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6559
38896 [MLB] 류 계약 3년더 남았다! 줄잇는 찬사 현지언론 한줄평 … (2) 러키가이 09-25 1370
38895 [MLB] 2.69 류, 21세기 토론토 투수 중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 (1) 러키가이 09-25 564
38894 [MLB] 미국·캐나다 취재진 "토론토 MVP는 류..혼자 다 했다" (1) 러키가이 09-25 754
38893 [MLB] 토론토 매체 "류 없는 토론토, 5할 승률도 못 했어" (1) 러키가이 09-25 734
38892 [MLB] 'ERA 2.69' 류현진, 21세기 토론토 투수 중 가장 … 빠수리 09-25 1216
38891 [MLB] MLB.com 김광현 3승 피칭.. 짧은거. (2) 진빠 09-25 2403
38890 [MLB] 토론토는 1년만에 류현진 투자비용 뽑았네요 (15) 전북FC 09-25 4176
38889 [MLB] MLB에 중국계 2세, 3세 선수가 없나요? (5) 빅터리 09-25 1180
38888 [MLB] MLB.com 류현진 05승 영상 (4) 진빠 09-25 1574
38887 [MLB] 토론토 4-1 8회 역전 만루홈런 당하기 직전 모습 (4) 러키가이 09-25 3524
38886 [MLB] "잘던지겠습니다" 류 약속 지켰다 올 시즌 최고 호투 (3) 러키가이 09-25 1862
38885 [MLB] 류현진 7이닝 무실점 5K 뉴욕 vs 토론토 하이라이트 (1) 러키가이 09-25 3680
38884 [MLB] 에이스란 이런 것! 토론토 SNS 류 완벽투에 흥분 찬사 (1) 러키가이 09-25 2364
38883 [MLB] [조미예] 양키스전 앞둔 류, 승리 위한 특단의 조치 (1) 러키가이 09-25 1336
38882 [MLB] 토론토 경기는 왜 7분-37분에 열릴까 (1) 러키가이 09-25 1080
38881 [MLB] {김광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2) 아리스 09-24 1197
38880 [MLB] {류현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24 1491
38879 [MLB] 23일 현재 류현진 근황 (8) 강단장 09-23 5077
38878 [MLB] [조미예] 바쁘다 바뻐 동료들의 훈련까지 챙기는 류 (2) 러키가이 09-22 2074
38877 [MLB] [야구는 구라다] 하퍼의 응시, 류현진의 혁신 (4) 러키가이 09-22 2585
38876 [MLB] ESPN "류현진 없었다면 토론토 아수라장 됐을 것" (2) 러키가이 09-22 2925
38875 [MLB] [이현우] 2020 류현진이 2019 류현진보다 대단한 이유 (1) 러키가이 09-21 1179
38874 [MLB] MLB.com 류현진 어제 피칭 하일라이트. (4) 진빠 09-21 2018
38873 [MLB] MLB.com "류 에이스 밤 보냈다..하퍼 삼진잡은 공 최고" (1) 러키가이 09-21 1851
38872 [MLB] 현지 해설자 "류현진은 제구의 끝판왕.. 커터는 리베… (2) 러키가이 09-21 2012
38871 [MLB] 그나저나 토론토 경기는 또 지는건가 (6) miilk 09-20 2171
38870 [잡담] 오늘 광현이 현진이 아쉽네요 (8) 영원히같이 09-20 286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