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03 16:30
[MLB] 파이브 피치, 분석과 연구도 소용없는 류의 매력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345  


'파이브 피치'의 진수, 분석과 연구도 소용없는 류현진의 매력 [투구분석]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애미 타자들의 타이밍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3일(한국시간) 마이애미 말린스 원정경기에서 6이닝 5안타 2볼넷 8삼진 1실점의 호투로 시즌 3승(1패)째를 챙긴 류현진의 투구를 이같이 평가했다. ‘알고도 못 친다’는 표현이 가장 정확한, 류현진의 두뇌피칭을 칭찬한 것이다.

이날 류현진은 포심패스트볼(포심·26개)과 컷패스트볼(커터·22개), 체인지업(27개), 투심패스트볼(투심), 커브(이상 12개)의 5개 구종을 골고루 섞어 던지며 마이애미 타선을 요리했다. 주무기에 치우치지 않는 황금분할이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원하는 코스를 완벽하게 공략했다.

우타자를 상대로 스트라이크존 바깥쪽을 공략한 커터가 좋은 예다. 류현진의 주무기는 체인지업이다. 체인지업은 좌투수 기준 우타자의 몸쪽에서 바깥쪽으로 흘러나가는 궤적을 그린다. 주무기인 체인지업으로 예상하고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났다고 판단한 순간, 실제로는 커터가 살짝 휘어 스트라이크존 바깥쪽에 꽂힌다.

투심도 마찬가지다. 구사 빈도가 체인지업만큼 높진 않지만, 좌타자의 배트 손잡이 부분을 노려 땅볼을 유도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체인지업에 비해 빠르게 꺾이는 패스트볼 계열의 구종인 만큼 타자가 대처하기 쉽지 않다. 그만큼 탁월한 제구력과 완급조절 능력을 갖춘 덕에 가능한 투구 패턴이다.

이날 삼진을 솎아낸 결정구도 커브와 커터 각 3개, 체인지업 2개였다. 특히 1회 선두타자 존 버티를 상대로 커브를 던져 헛스윙 삼진을 솎아낸 것이 인상적이었다. 류현진의 커브 구사 빈도는 포심, 커터, 체인지업과 견줘 낮은 편인데, 경기 시작부터 커브로 승부를 건 것이다. 이 때문에 마이애미 타자들의 노림수는 흐트러졌다. 언제, 어떤 공이 들어올지 모른다는 인식을 확실하게 심었다.

토론토 구단이 경기 후 공식 SNS에 류현진의 투구 사진과 함께 “Ryu can‘t touch this”라는 메시지를 적은 것도, 류현진의 투구에 손도 댈 수 없다는 뜻을 재치 있게 표현한 것이다. 실제로 그랬다.

적장도 류현진의 투구에 감탄했다. 돈 매팅리 마이애미 감독은 류현진의 빅리그 첫해인 2013시즌부터 2015시즌까지 LA 다저스에서 함께했다. 그는 MLB닷컴과 인터뷰에서 “류현진과 같은 투수를 이해해야 한다. 그는 구속에 변화를 주고, 항상 다른 방법으로 투구한다. 타자들이 신중하게 접근하더라도 어려운 상대다. 그는 야구공으로 아주 많은 것들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03 16:31
   
guestsd 20-09-04 09:52
   
알아도 못 치는 게 아니라 모르니까 못 치는거지. 알아도 못 치는 건 170 정도로 찍어 누르는 투수고. ;;;;
데이튼 20-09-05 09:49
   
맞아요. LA 타자들이 한결 같이 한 말이. 공이 다 똑같이 보인다고 그랬어요.
포심, 투심, 체인지업, 커터 네가지 구종이 같은 팔 높이와 타이밍에서 뿌려지고,
타자가 투수의 공을 판단하고 배트를 휘두르는 타이밍 때 같은 투구 동작으로 인해
비슷한 궤적으로 보이기 때문에 공을 구분할 수 없죠.
 
 
Total 39,0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6679
38916 [MLB] ML 외면받았던 김 비공식 ML ERA 1위가 되다 (1) 러키가이 09-28 979
38915 [MLB] ERA 4위 류 먹튀 위기서 韓 FA 첫해 잔혹사 끊다 (1) 러키가이 09-28 1147
38914 [KBO] 이대호의 폭풍질주 (6) 크롸롸 09-27 1901
38913 [MLB] 내일 마이애미가 양키스를 잡을수 있을지.. 서클포스 09-27 1139
38912 [MLB] 현지 캐스터의 증언 류 없이 PS도 없다! 댄 슐먼 (1) 러키가이 09-27 2075
38911 [MLB] 게레로 주니어, 'RYU 코치님, 살살해주세요' (1) 러키가이 09-27 2183
38910 [MLB] 류 162경기였다면 WAR 7.0 박-추 넘을 기회 놓쳤나 (2) 러키가이 09-27 869
38909 [MLB] 류현진 WAR 투수 2위..美 매체 "비버, 압도적이지 않네? (1) 러키가이 09-27 1503
38908 [잡담] 양키스와 블루제이스 가 승패 동률이면 누가 2위 되… (6) 서클포스 09-26 2318
38907 [MLB] 마이애미 말린스 17년만에 가을야구 진출 ㅠ_ㅠ (3) kwindK 09-26 953
38906 [MLB] 커쇼·디그롬 그리고 류..메이저리그 ERA 현역 3대장 (6) 러키가이 09-26 2632
38905 [MLB] 美 34%→100% 가장 놀라운 토론토 류 퍼포먼스로 가능 (1) 러키가이 09-26 2529
38904 [MLB] (현지해설) 류 멱살 캐리! 토론토 가을야구 진출 확정 (1) 러키가이 09-26 2062
38903 [MLB] [이현우] 류현진 '난적' 양키스를 꺾은 비결은 (3) 러키가이 09-25 1543
38902 [MLB] 8000만불 진가 류 TOR 좌완 신기록 수립..역대 ERA 5위 (1) 러키가이 09-25 1798
38901 [MLB] [조미예] 가장 기쁜날 류현진에게 생긴 옥에 티 (1) 러키가이 09-25 1473
38900 [기타] 26일 밤 9시 베이스볼 분데스리가 포스트시즌 인터넷 … 신비은비 09-25 278
38899 [MLB] 美 "토론토 가을야구 이끈 류 계약 그 이상의 가치" (1) 러키가이 09-25 1505
38898 [MLB] 김 3승 + 1.62 첫 시즌 마감..[STL 리뷰] (2) 러키가이 09-25 929
38897 [MLB] 코리안 데이! 류-김 15년만 ML 동반승리 feat 손1골2어시 (1) 러키가이 09-25 362
38896 [MLB] 류 계약 3년더 남았다! 줄잇는 찬사 현지언론 한줄평 … (2) 러키가이 09-25 1379
38895 [MLB] 2.69 류, 21세기 토론토 투수 중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 (1) 러키가이 09-25 572
38894 [MLB] 미국·캐나다 취재진 "토론토 MVP는 류..혼자 다 했다" (1) 러키가이 09-25 762
38893 [MLB] 토론토 매체 "류 없는 토론토, 5할 승률도 못 했어" (1) 러키가이 09-25 742
38892 [MLB] 'ERA 2.69' 류현진, 21세기 토론토 투수 중 가장 … 빠수리 09-25 1225
38891 [MLB] MLB.com 김광현 3승 피칭.. 짧은거. (2) 진빠 09-25 2410
38890 [MLB] 토론토는 1년만에 류현진 투자비용 뽑았네요 (15) 전북FC 09-25 41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