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03 16:32
[MLB] 최약체 구종인줄 알았던 커브 류의 필살기였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625  


최약체 구종인줄 알았던 '커브', 류현진의 필살기였다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최약체 구종인줄로만 알았던 커브로 마이애미 말린스 타선을 잡아내는 허를 찌르는 필살기를 쓰며 호투했다.

류현진은 3일(한국시각) 오전 7시 40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격해 6회까지 99구를 던져 1실점 5피안타 2볼넷 8탈삼진으로 막았다. 팀이 2-1로 앞선 7회말을 앞두고 교체돼 시즌 3승요건도 갖췄다.

2회 1사 2,3루의 위기를 연속 삼진으로 잡는 등 타선이 어이없는 주루사와 수비실책에도 무실점으로 막던 류현진은 5회 2사후 3연속 안타를 주며 첫 실점을 했다. 6회에는 선두타자 2루타를 내줬음에도 끝내 10개의 공으로 무실점으로 막으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올시즌 류현진은 브룩스베이스볼에 따르면 전체 공 중 체인지업 28.42%, 패스트볼 25.62%, 커터 21.58%, 싱커 12.58%, 커브 11.80% 비율로 5개구종을 던져왔다. 즉 커브는 구사율이 가장 낮았던 공. 하지만 의외로 커브는 1할3푼3리의 피안타율과 2할의 장타율로 모든 구종 중 가장 좋았던 구종이었다. 통산 류현진은 커브에 2할6리의 피안타율로 전체 구종의 피안타율 중 가장 낮은 피안타율을 보여 왔었다.

체인지업이나 커터에 가려서 그렇지 커브가 긁히는 날에는 류현진에게 있어 비장의 무기가 됐던 허를 찌르는 구종이던 커브가 이날 폭발한 것이다.

특히 1,2회 삼진 3개 중 커브로 삼진을 3개나 잡았고 2회 1사 2,3루 위기에서 체인지업으로 잡은 후 2사에서 4구 중 커브만 두 개를 던져 끝내 삼진을 잡아낸 점은 이날 류현진이 커브에 얼마나 자신이 있었는지 알 수 있는 장면이었다.

이날 류현진은 99개의 공 중 고작 12개의 커브밖에 던지지 않았다. 하지만 허구연 MBC 해설위원 역시 "커브공을 12개밖에 던지지 않았지만 매우 좋았다"고 칭찬할 정도로 결정적이었다.

결국 이날 경기 초반 위기를 커브로 벗어난 류현진은 6이닝 1실점 호투를 해내며 승리투수 요건도 갖출 수 있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03 16:33
   
사커좀비 20-09-03 21:22
   
그립을 보면.. 너클 커브네요...
낙차가 상당히 크죠...
통상 커브는 릴리즈포인트도 가장 뒤에 있고...
타석에서 보면.. 붕~샷 하는 느낌이라 알아채기 쉬운데...
류현진은 릴리즈포인트가 직구나 다른 구종들과 크게 차이가 안나는데...
그게 아마.. 너클커브를 장착한 이유이지 않을까 추측해 봅니다..
     
빨간단무지 20-09-04 03:03
   
그립은 너클커브랑 거의 흡사한데 제가 알기로는 류현진 선수가 말하기를 너클 커브 그립처럼 잡지만 손톱으로 찍어 잡아 던지지 않는다고 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보통 이런식으로 그립은 비슷하지만 검지를 완전 접어 찍어 누르듯 던지지 않는 커브를 스파이크 커브라 부르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커브의 떠오르는 듯한 느낌을 없애고 회전수를 비약적으로 늘린 변형 커브죠. 다저스 때부터 간간히 던진 걸로 아는데 이번 경기에서는 제대로 들어가더군요.
진빠 20-09-04 04:53
   
현진이 첸졉던지기 전엔 커브가 주무기였던 걸로 격하삼.
 
 
Total 39,0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6677
38916 [MLB] ML 외면받았던 김 비공식 ML ERA 1위가 되다 (1) 러키가이 09-28 979
38915 [MLB] ERA 4위 류 먹튀 위기서 韓 FA 첫해 잔혹사 끊다 (1) 러키가이 09-28 1147
38914 [KBO] 이대호의 폭풍질주 (6) 크롸롸 09-27 1901
38913 [MLB] 내일 마이애미가 양키스를 잡을수 있을지.. 서클포스 09-27 1139
38912 [MLB] 현지 캐스터의 증언 류 없이 PS도 없다! 댄 슐먼 (1) 러키가이 09-27 2075
38911 [MLB] 게레로 주니어, 'RYU 코치님, 살살해주세요' (1) 러키가이 09-27 2183
38910 [MLB] 류 162경기였다면 WAR 7.0 박-추 넘을 기회 놓쳤나 (2) 러키가이 09-27 869
38909 [MLB] 류현진 WAR 투수 2위..美 매체 "비버, 압도적이지 않네? (1) 러키가이 09-27 1503
38908 [잡담] 양키스와 블루제이스 가 승패 동률이면 누가 2위 되… (6) 서클포스 09-26 2318
38907 [MLB] 마이애미 말린스 17년만에 가을야구 진출 ㅠ_ㅠ (3) kwindK 09-26 953
38906 [MLB] 커쇼·디그롬 그리고 류..메이저리그 ERA 현역 3대장 (6) 러키가이 09-26 2632
38905 [MLB] 美 34%→100% 가장 놀라운 토론토 류 퍼포먼스로 가능 (1) 러키가이 09-26 2529
38904 [MLB] (현지해설) 류 멱살 캐리! 토론토 가을야구 진출 확정 (1) 러키가이 09-26 2062
38903 [MLB] [이현우] 류현진 '난적' 양키스를 꺾은 비결은 (3) 러키가이 09-25 1543
38902 [MLB] 8000만불 진가 류 TOR 좌완 신기록 수립..역대 ERA 5위 (1) 러키가이 09-25 1798
38901 [MLB] [조미예] 가장 기쁜날 류현진에게 생긴 옥에 티 (1) 러키가이 09-25 1473
38900 [기타] 26일 밤 9시 베이스볼 분데스리가 포스트시즌 인터넷 … 신비은비 09-25 278
38899 [MLB] 美 "토론토 가을야구 이끈 류 계약 그 이상의 가치" (1) 러키가이 09-25 1504
38898 [MLB] 김 3승 + 1.62 첫 시즌 마감..[STL 리뷰] (2) 러키가이 09-25 929
38897 [MLB] 코리안 데이! 류-김 15년만 ML 동반승리 feat 손1골2어시 (1) 러키가이 09-25 362
38896 [MLB] 류 계약 3년더 남았다! 줄잇는 찬사 현지언론 한줄평 … (2) 러키가이 09-25 1379
38895 [MLB] 2.69 류, 21세기 토론토 투수 중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 (1) 러키가이 09-25 572
38894 [MLB] 미국·캐나다 취재진 "토론토 MVP는 류..혼자 다 했다" (1) 러키가이 09-25 762
38893 [MLB] 토론토 매체 "류 없는 토론토, 5할 승률도 못 했어" (1) 러키가이 09-25 742
38892 [MLB] 'ERA 2.69' 류현진, 21세기 토론토 투수 중 가장 … 빠수리 09-25 1225
38891 [MLB] MLB.com 김광현 3승 피칭.. 짧은거. (2) 진빠 09-25 2410
38890 [MLB] 토론토는 1년만에 류현진 투자비용 뽑았네요 (15) 전북FC 09-25 41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