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15 14:35
[MLB] Rookie of the Year?" 김, 메이저리그 역사를 다시썼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722  


"Rookie of the Year?" 김광현, 메이저리그 역사를 다시썼다


김광현, 7이닝 6K 무실점 '3승 무산'..방어율 0.63
메이저리그 진출 후 최다 이닝..최다 탈삼진 '6개'
24이닝 연속 비자책 '내셔널리그 역사상 첫 선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14일(현지시간) 미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밀워키와의 연속경기에서 선발등판, 7이닝 3피안타 3볼넷 6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세인트루이스는 구단 트위터에 "올해의 신인왕?"이라고 적었다. [사진= 세인트루이스 트위터]

"신인 투수의 선발 첫 5경기 평균자책점 0.33은 집계를 시작한 1913년 이후 양대리그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ESPN)

"김광현은 내셔널리그 역사상 처음으로 4경기 연속 5이닝 3피안타 이하, 비자책을 기록한 첫 번째 선수가 됐다"(MLB닷컴)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부상 복귀전에서 아쉽게 시즌 3승 달성에 실패했다.

김광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3피안타 3볼넷 6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KK' 김광현에게 푹 빠졌다.

세인트루이스는 구단 트위터에 김광현과 포수 야디어 몰리나가 글러브를 마주하는 사진과 함께  ‘올해의 신인왕?(Rookie of the Year?)’이라고 적었다. 막 MLB에 뛰어든 김광현이 기대 이상으로 활약하고 있다는 의미다.

세인트루이스 역사를 살펴봐도 길이 남을 행보다. MLB닷컴에 따르면 김광현은 1901년 이후 4경기 연속 5이닝 이상 던지면서 자책점을 내주지 않은 세 번째 선발 투수가 됐다.

지난 6일 극심한 복통을 호소한 김광현은 응급실로 이송됐다. 병명은 신장 경색이었다. 7일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부상자 명단에 오른 것이다. 치료 후 컨디션을 회복한 김광현은 13일 만에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김광현은 최고구속 92.2마일(148.4㎞)짜리 직구와 함께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변화구를 앞세워 밀워키 타선을 막아냈다. 스트라이크 존 내, 외곽을 활용하는 제구력을 앞세워 호투를 선보였다.

최근 24이닝 비자책점 호투를 선보인 김광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무려 0.63으로 끌어내렸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진출 후 최다 이닝을 소화했고, 한경기 6탈삼진 역시 김광현의 최다 탈삼진 기록이다.


김광현은 최고구속 148.4㎞짜리 직구와 함께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변화구를 앞세워 밀워키 타선을 막아냈다. [사진=세이트루이스 홈페이지 영상 캡처]

메이저리그는 올 시즌 더블헤더를 치를 때 1차전의 경우 정규경기는 7회까지만 치르기로 정했다.

김광현은 7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기록했고, 세인트루이스는 연장 8회초 토미 에드먼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1-0으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두 번째 투수 라이언 헬슬리가 8회말 동점을 허용해 김광현의 승리는 날아갔다.

이날 김광현은 두산 베어스에서 에이스로 활약했던 조쉬 린드블럼과 만나 좋은 승부를 펼쳤다.

이날 린드블럼도 5이닝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기록해 올해 메이저리그 복귀 후 가장 좋은 피칭을 선보였다.

김광현은 1회말 선두타자 아비사일 가르시아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한 후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2루타를 맞았다. 옐리치는 좌전안타를 날린 후 2루까지 내달렸다.

1회 실점 위기에 놓인 김광현은 라이언 브론을 상대로 직구 4개로 삼진을 잡아낸 후 제드 저코를 유격수 앞 땅볼로 처리하고 위기에서 탈출했다.

김광현은 2회 첫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케스톤 히우라를 몸쪽 낮은 직구로 삼진을 잡아낸 김광현은 올란도 아르시와 루이스 우리아스를 각각 3루수 땅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낮은 직구, 낙차 큰 커브로 상대의 타이밍을 무너뜨렸다.

3회 첫 타자 오마르 나바에즈를 루킹 삼진으로 처리한 김광현은 타이론 테일러마저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이어 가르시아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옐리치를 바깥쪽으로 흘러 나가는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유도했다. 김광현은 첫 타석에서 2루타를 맞은 것을 완벽하게 설욕했다.

김광현은 4회 브론을 1구 만에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한 후 저코에게 볼넷을 내줬다. 2사 후에도 아르시아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와 잠시 이야기를 나눈 김광현은 우리아스를 3루수 앞 땅볼로 유도해 또다시 위기에서 탈출했다.


김광현은 최근 24이닝 비자책점 호투를 선보이며 시즌 평균자책점을 무려 0.63으로 끌어내렸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진출 후 최다 이닝을 소화했고, 한경기 6탈삼진 역시 김광현의 최다 탈삼진 기록이다. [사진=세이트루이스 홈페이지 영상 캡처]

눈부신 호투는 계속 됐다.

김광현 5회 마운드에 올라 선두타자 나바에스를 3구 삼진으로 처리했다. 바깥쪽 낮은 꽉찬 슬라이더로 스탠딩 삼진을 이끌어냈다. 이후 테일러와 가르시아를 내야 땅볼로 유도하고 무실점 호투를 이어갔다.

김광현은 6회 2사 후 저코에게 좌익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맞고, 히우라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이후 아르시에게 중전안타성 타구를 맞았지만, 세인트루이스 2루수 콜튼 웡의 환상적인 포구에 이은 2루 토스로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냈다.

7회도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우리아스, 나바에즈, 테일러를 모두 범타로 처리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공 6개로 가볍게 이닝을 막아냈다.

이날 김광현의 투구수는 87개(스트라이크 54개)에 불과했다.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의 호투와 8회초 에드먼의 적시타에 힘입어 1-0으로 리드를 잡았지만, 8회말 불펜진의 난조로 1-2로 역전패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15 14:35
   
순헌철고순 20-09-15 15:50
   
설레발은 안된다 ㅋㅋ
류현진 사이영상 가시권 이야기 나오자 마자 7실점 3게임인가 했지 ㅠ.ㅠ
 
 
Total 38,9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6531
38998 [MLB] 디그롬 1위-류현진 맹추격.. 3년간 ERA, TOP 5는 누구? (1) 러키가이 10-21 955
38997 [MLB] [선동열] 류현진·매덕스는 타자의 0.045초를 훔친다 (1) 러키가이 10-21 337
38996 [MLB] "류 에이스, 야마구치 워스트" 호평·혹평 2020년 (1) 러키가이 10-21 508
38995 [MLB] 외신 엘리트 류 있었다면 커쇼가 WS 1차전 나왔을까? (1) 러키가이 10-21 413
38994 [KBO] KBO 포스트시즌, 11월 2일 WC 시작…9일부터는 고척돔에… (1) 빠수리 10-20 405
38993 [MLB] 美 최지만 집중 조명 "CS 최고 타율 ·출루율 0.529" (6) 러키가이 10-19 2015
38992 [MLB] (현지해설) 미 인기 야구 프로그램 최지만 환상 수비 러키가이 10-19 1977
38991 [MLB] 토론토에서 2 3선발 구하는데 (6) 호랭이님 10-19 1184
38990 [MLB] 역시 LA 다저스는 젠슨을 뺀게 신의 한수네여 (8) 사이공 10-19 1244
38989 [MLB] 최지만의 야구스타일이 월드시리즈에선 기본이상을 … (22) 짐헨드릭스 10-18 2868
38988 [MLB] 최지만 3타수 2안타 맹활약 한국인 타자 최초 WS (2) 러키가이 10-18 1640
38987 [MLB] 어려운 공 잡고 미소 씨익 최지만 수비에서도 빛났다 (1) 러키가이 10-18 1283
38986 [잡담] 최지만 월드시리즈 진출 했네요 ㅋㅋㅋ (2) 루빈이 10-18 648
38985 [MLB] 템파 월드시리즈 진출 월척이다 10-18 236
38984 [KBO] 한국투수가 160km 던지는건 첨보네요 (18) 큐티 10-17 3827
38983 [MLB] 템파베이 끝내는 끝장승부로 가는군요 (3) 영원히같이 10-17 1188
38982 [MLB] 류현진을 경의의 모습으로 바라보는 메이저리거들 (1) 러키가이 10-16 3277
38981 [MLB] "류, 게릿 콜보다 잘했다..FA 최고 투수" 美 언론 극찬 (1) 러키가이 10-16 1264
38980 [잡담] 이 팀 월시 우승 할거 같아 20세기기사 10-16 1189
38979 [MLB] 최지만 홈런영상 Ji man Choi Homerun (2) 러키가이 10-16 1611
38978 [MLB] 최지만 동점 홈런(냉무) (5) FS6780 10-16 1344
38977 [MLB] 설레발치면 안되겠군요 호랭이님 10-16 436
38976 [MLB] 템파베이가 잘해줘서 고맙네요 (2) 호랭이님 10-14 1828
38975 [MLB] 류도 없고 커쇼도 없고..다저스 또 패퇴 탈락 위기 (7) 러키가이 10-14 2718
38974 [MLB] ⑥류현진은 '피치 터널'을 어떻게 활용하는가 (1) 러키가이 10-14 764
38973 [MLB] '괴짜' 그레인키 "무관중 경기, 나는 좋은데?" (1) 러키가이 10-14 795
38972 [잡담] 다져스,양키즈 이상하게 정이 안감 (8) 야코 10-14 80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