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22 21:18
[MLB] [조미예] 바쁘다 바뻐 동료들의 훈련까지 챙기는 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079  


[조미예의 MLB 현장] '바쁘다 바뻐' 동료들의 훈련까지 챙기는 류현진


ESPN은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MVP로 류현진을 지목했습니다. 11경기 중 8번이 2실점 이하 경기이고, 4승 2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한 류현진의 노력이 없었더라면 토론토의 투자는 엉망진창이 됐을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류현진의 노력은 비단 경기에서뿐만이 아닙니다. 훈련할 때 그의 노력은 더 돋보입니다. 동료 투수들의 라이브 피칭을 세심하게 지켜보기도 하고, 야수들에게 직접 펑고를 쳐주며 훈련을 돕고 있습니다. 동료들과 친밀도를 높이고 밝은 분위기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스트레칭을 준비하던 류현진이 외야로 타이후안 워커가 걸어 나오자, 팔뚝 인사(코로나 시대 인사법)를 합니다.

그리고 예정대로 스트레칭을 했습니다. 원래대로라면 스트레칭을 마친 류현진은 외야 중간 펜스 쪽으로 이동하면서 캐치볼&롱토스를 해야 하는데, 이날은 달랐습니다.

류현진은 고정된 자리에서 누군가의 공을 받아주고 있었습니다.

신호를 보내기도 하고,

앉은 자세로 공을 수차례 받았습니다.

이날 류현진의 캐치볼 파트너는 체이스 앤더슨이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앤더슨과의 캐치볼은 예정된 훈련이 아니었습니다. 앤더슨의 요청으로 류현진이 공을 받아줬고, 류현진은 앤더슨과의 캐치볼을 도와준 뒤, 자신의 캐치볼을 다시 소화했습니다. 동료를 돕기 위한 캐치볼이었습니다.

앤더슨과의 캐치볼을 마친 류현진의 본인의 훈련을 다시 진행하고 있습니다.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도와줄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그렇게 본인의 캐치볼을 마친 뒤,

또다시 시선이 고정됐습니다.

이번엔 로비 레이의 캐치볼을 직접 지켜봤습니다.

타자의 입장에서 로비 레이의 캐치볼을 살핀 류현진은 로비 레이가 불펜으로 이동하자, 이 모습까지 지켜봤습니다.

그립까지 꼼꼼하게 살폈습니다. “알려줄 수 있는 건 뭐든 다 알려주겠다”고 말했던 류현진은 훈련을 하면서 동료들을 정말 세심하게 챙겼습니다. 팀의 대표 선수, 에이스 투수로서 동료들을 지켜 보고, 돕는 모습이 눈에 띄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스트리플링의 불펜 피칭도 도왔습니다. 처음엔 류현진이 잠시 옆에서 지켜봤는데, 스트리플링이 류현진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포수석으로 가서 공 좀 봐달라는 요청이었습니다. 류현진은 기꺼이 포수석으로 이동해서 스트리플링의 공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의 공을 살폈습니다.

류현진이 먼저 다가가기도 하고, 동료들이 류현진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도 합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투수들의 훈련을 도왔던 류현진은 야수들의 훈련도 지켜봤습니다.

보 비셋과 캐치볼을 하던 캐반 비지오에게 다가갑니다.

그립을 알려주고 있었습니다.

본인의 훈련을 마치고, 동료들의 훈련을 도운 류현진. 그가 왜 팀 내에서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모습들입니다. 토론토 감독과 투수 코치는 이미 류현진의 체계적은 훈련 모습에 본받을 부분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팀 내, 클럽하우스에서도 동료들과 잘 지내고 있음을 알렸습니다.

ESPN는 류현진의 경기 기록을 근거로 류현진이 없었다면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아수라장이 됐을 거라고 설명했지만, 경기 외적인 부분에서도 류현진 효과는 제대로 발휘되고 있었습니다. 장난기 넘치는 모습이 자주 보였던 이전과는 다르게, 야구로 도움을 주고, 지켜봐주는 모습이 눈에 띄는 요즘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22 21:18
   
사이공 20-09-23 21:18
   
토론토가 원하던 거죠.
류현진 선수의 승리가 아닌 신인선수급들을 이끌어 내년이나 내후년을 위한 투자라고...
 
 
Total 39,0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6645
39007 [MLB] '타석 침묵' 최지만, 수비에서 존재감 과시 [WS (3) 러키가이 10-24 692
39006 [MLB] gif 카메라가 있는걸 알때마다..여전히 유쾌한 최지만 (1) 러키가이 10-24 541
39005 [MLB] 탬파베이, 2차전과 동일 라인업..최지만 4번 1루수 [WS3 (1) 달토 10-24 593
39004 [MLB] 캐나다 언론이 돌아본 2020시즌 "류 믿을만한 에이스" (1) 러키가이 10-22 1908
39003 [MLB] 한국인 최초 WS 안타 MLB SNS에 등장한 최지만 (1) 러키가이 10-22 810
39002 [MLB] 최 대기록에 탬파베이 들썩..한국인 WS 최초 안타 축… (5) 러키가이 10-22 951
39001 [MLB] 최 한국야수 WS 최초 기록 쏟아내..TB 반격 기여 (1) 러키가이 10-22 405
39000 [MLB] 섬세하지 못한 자, 곧 시리즈를 망친다. 키케가 증명. (2) 짐헨드릭스 10-22 577
38999 [MLB] 다저스 ㅎㅎㅎ (1) Republic 10-22 631
38998 [MLB] 디그롬 1위-류현진 맹추격.. 3년간 ERA, TOP 5는 누구? (1) 러키가이 10-21 1512
38997 [MLB] [선동열] 류현진·매덕스는 타자의 0.045초를 훔친다 (2) 러키가이 10-21 602
38996 [MLB] "류 에이스, 야마구치 워스트" 호평·혹평 2020년 (1) 러키가이 10-21 783
38995 [MLB] 외신 엘리트 류 있었다면 커쇼가 WS 1차전 나왔을까? (1) 러키가이 10-21 651
38994 [KBO] KBO 포스트시즌, 11월 2일 WC 시작…9일부터는 고척돔에… (1) 빠수리 10-20 452
38993 [MLB] 美 최지만 집중 조명 "CS 최고 타율 ·출루율 0.529" (6) 러키가이 10-19 2166
38992 [MLB] (현지해설) 미 인기 야구 프로그램 최지만 환상 수비 러키가이 10-19 2122
38991 [MLB] 토론토에서 2 3선발 구하는데 (6) 호랭이님 10-19 1274
38990 [MLB] 역시 LA 다저스는 젠슨을 뺀게 신의 한수네여 (8) 사이공 10-19 1337
38989 [MLB] 최지만의 야구스타일이 월드시리즈에선 기본이상을 … (22) 짐헨드릭스 10-18 2952
38988 [MLB] 최지만 3타수 2안타 맹활약 한국인 타자 최초 WS (2) 러키가이 10-18 1730
38987 [MLB] 어려운 공 잡고 미소 씨익 최지만 수비에서도 빛났다 (1) 러키가이 10-18 1338
38986 [잡담] 최지만 월드시리즈 진출 했네요 ㅋㅋㅋ (2) 루빈이 10-18 679
38985 [MLB] 템파 월드시리즈 진출 월척이다 10-18 252
38984 [KBO] 한국투수가 160km 던지는건 첨보네요 (18) 큐티 10-17 3956
38983 [MLB] 템파베이 끝내는 끝장승부로 가는군요 (3) 영원히같이 10-17 1223
38982 [MLB] 류현진을 경의의 모습으로 바라보는 메이저리거들 (1) 러키가이 10-16 3327
38981 [MLB] "류, 게릿 콜보다 잘했다..FA 최고 투수" 美 언론 극찬 (1) 러키가이 10-16 129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