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25 18:38
[MLB] 토론토 매체 "류 없는 토론토, 5할 승률도 못 했어"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807  


'승률 75%' 토론토 매체 "류현진 없는 토론토, 5할 승률도 못 했어"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지난겨울 류현진(33)을 영입하지 않았다면 9월 말 아메리칸리그 포스트시즌 진출팀은 달라졌을지도 모른다.

토론토는 25일(한국 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샬렌 필드에서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4-1로 승리하면서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4년 만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 지었다.

승리의 1등 공신은 단연 양키스 강타선을 상대로 7이닝 무실점,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을 기록한 류현진이었다. 오늘 승리로 류현진은 토론토 이적 첫 시즌을 12경기 5승 2패, 67이닝 72탈삼진, 평균자책점 2.69로 마치게 됐다. 류현진 개인의 승수는 5승에 그쳤지만 토론토는 류현진이 나선 경기에서 조금 더 집중력을 발휘했다.

캐나다 매체 토론토 선은 "오늘 밤 류현진은 믿을 수 없는 활약을 펼쳤다. 토론토는 류현진이 등판한 12경기에서 9승을 거뒀고, 그가 출전하지 않은 경기에서 5할을 밑돌았다"면서 류현진의 영향력을 주목했다.

류현진은 시즌 전체 5분의 1에 해당하는 12번의 경기에 부상 없이 모두 출전했다. 영입 당시 류현진의 부상 이력을 우려했던 다수의 매체 예상과는 정반대의 결과. 당시 토론토 구단만이 류현진에 대한 믿음을 보이며 철저한 관리를 약속했고, 투구 수를 철저히 관리해준 토론토는 류현진이 나선 12번의 경기에서 9번의 승리하면서 성공을 거뒀다. 류현진이 나서지 않았을 때 토론토의 승률은 46.6%에 불과했다.

류현진의 영향력을 주목한 것은 이 곳만이 아니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 역시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가능케 했던 핵심 요소들을 언급하면서 "류현진은 토론토 구단이 그에게 바랐던 모든 것을 1년 만에 보여줬다. 포스트시즌 진출까지 성공하면서 적기에 정점을 찍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대부분 포스트시즌을 첫 경험하는 토론토 선수단에서 류현진이 LA 다저스 시절 경험했던 포스트시즌 경험은 좀 더 특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스트시즌에서 1승의 가치는 정규 시즌의 1승보다 좀 더 크다고 평가받는다. 지금의 토론토처럼 류현진 외에 확실한 선발 투수가 없는 팀의 경우 확실한 1승 카드는 무엇보다 값지다. 실력과 경험까지 모두 겸비한 류현진의 영향력은 포스트시즌에서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공식 SNS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25 18:38
   
 
 
Total 39,0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014
38973 [MLB] '괴짜' 그레인키 "무관중 경기, 나는 좋은데?" (1) 러키가이 10-14 870
38972 [잡담] 다져스,양키즈 이상하게 정이 안감 (8) 야코 10-14 884
38971 [MLB] MLB.com 최지만의 침대야구~! (1) 진빠 10-14 1429
38970 [MLB] MLB.com 최지만의 눕방~! 진빠 10-14 994
38969 [MLB] MLB.com 최지만의 요가 강좌~! (1) 진빠 10-14 906
38968 [MLB] [이현우] 1루 수비의 중요성을 보여준 최지만 (영상) (3) 러키가이 10-13 862
38967 [MLB] 최지만 스쿱 플레이 ML 1인자 美통계업체도 엄지척 (1) 러키가이 10-13 745
38966 [MLB] 믿을수 없다! 아다메스 동료 최지만 다리찢기에 감탄 (4) 러키가이 10-13 1939
38965 [MLB] 美팬그래프 극찬 김하성 1억달러 가능..5000만 이하면 … (3) 러키가이 10-13 1276
38964 [MLB] 김하성 스피드+파워..MLB 유망주 100위內 美매체 찬사 (2) 러키가이 10-13 671
38963 [MLB] 존 헤이먼 기자 "탬파~ 환상 수비..휴스턴은 그렇지 … (1) 러키가이 10-13 689
38962 [MLB] 최지만 행운의 1득점 탬파베이 ALCS서 먼저 2승 챙겨 (1) 러키가이 10-13 407
38961 [MLB] 4번타자 최지만 호수비 TB 휴스턴 4-2 꺾고 ALCS 2연승 (1) 러키가이 10-13 336
38960 [MLB] 3삼진 무안타 최지만, 호수비로 팀 2연승 기여[ALCS2] (1) 러키가이 10-13 246
38959 [MLB] "최지만, TB의 요가 강사" 외신도 놀란 유연한 수비 (1) 러키가이 10-13 523
38958 [MLB] MVP 류, 프라이스 후 진정한 에이스! 현지언론 호평 (2) 러키가이 10-12 1147
38957 [MLB] MLB 내부자들 탬파베이 WS 예상 "최 팀 필수요소" (13) 러키가이 10-11 2714
38956 [MLB] 고마워 초이! 팀 실책 2개를 없애준 최지만의 포구 (5) 러키가이 10-10 3224
38955 [MLB] 탬파베이의 보이지 않는 최지만 효과 (3) 러키가이 10-10 1630
38954 [KBO] 순위싸움만 남았지 사실상 5강은 정해진거 아님? (3) 감성뵨태 10-10 933
38953 [잡담] 양키 vs 템파 5차전 관중있군요. (1) 잊을만하면 10-10 912
38952 [KBO] 한화 오랜만에 물건나왔네요 (4) 백전백패 10-09 1417
38951 [MLB] 최지만 PS서 맹타 주가 상승.. ML 생존 가능성↑ (5) 러키가이 10-09 2207
38950 [MLB] '가을 남자 또 무너졌다' 다나카 마사히로, 4… (3) bts4ever 10-08 1867
38949 [MLB] 류현진, "AL서 가장 어려운 공 던지는 투수" (1) 러키가이 10-08 1272
38948 [MLB] [이현우] 류, 타구 지표로 본 MLB 최고 투수 선정 (1) 러키가이 10-08 553
38947 [KBO] 아니... 오랜만에 한국와서 야구봤는데 kt순위가... 희라미르 10-08 61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