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14 10:42
[MLB] '괴짜' 그레인키 "무관중 경기, 나는 좋은데?"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38  


'괴짜' 그레인키 "무관중 경기, 나는 좋은데?" [현장인터뷰]


많은 선수들이 무관중 경기에 대한 어색함과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지만, 휴스턴 애스트로스 우완 잭 그레인키(36)의 생각은 다르다.

그레인키는 14일(한국시간) 펫코파크에서 열리는 탬파베이 레이스와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을 앞두고 4차전 선발 자격으로 화상 인터뷰에 참가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무관중으로 경기할 때 느끼는 차이점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는 일부 관중 입장이 허용된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와 달리 여전히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다.

잭 그레인키가 취재진과 인터뷰를 갖고 있다. 사진= 인터뷰 화면 캡처.
"일단 경기에 들어가면 똑같다"고 운을 뗀 그는 "경기전 워밍업을 하거나 연습 할 때는 다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관중이 들어오는 것을 좋아하지만, 나는 팬들이 관중석에 없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하는 말과 정반대의 생각이다. 그 이유를 묻는 질문에 그는 "사진을 같이 찍어달라거나 사인을 해달라고 요청하는 사람들이 없기 때문이다. 나는 그런 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마디로 경기 준비에 방해받지 않아서 좋다는 뜻.

그런 그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진행되는 이번 시즌을 "내 커리어에서 가장 재미없는 시즌"이라고 평했다. 그는 "첫 포스트시즌 두 라운드는 재미가 없었다. 그러나 이곳에 온 이후 많이 좋아졌다"며 격리 기간을 거친 가족들과 함께할 수 있어 조금은 나아졌다고 평했다. "내년에는 이렇게 엄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앞선 디비전시리즈에서 팔 통증으로 등판을 미뤘던 그는 "괜찮을 것이다. 지난 등판 때는 초반에는 약간 신경 쓰였는데 경기가 진행되면서 괜찮아졌다. 이번에도 비슷할 듯하다. 크게 걱정할 문제는 아니다"라며 몸 상태에는 이상이 없다고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14 10:42
   
유진17 20-12-11 12:10
   
오랫만에 보네요 그래인키
 
 
Total 39,16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1105
39057 [KBO] 두산 유희관 아쉽네.. (5) 킹크림슨 11-13 1714
39056 [MLB] G.O.A.T 류.. 사이영상 실패에도 동료·팬 응원 물결 (3) 러키가이 11-12 1630
39055 [MLB] 정말 대단한 첫시즌 토론토 SNS 류 사이영상 3위 축하 (3) 러키가이 11-12 1097
39054 [KBO] 벼랑 끝의 크트와 1승만 남은 두산 과연 오늘은? (1) 라울7 11-12 475
39053 [KBO] 크트가 이길 줄 알았는데 (4) 라울7 11-11 880
39052 [잡담] 고수님께 질문 있습니다. (3) 일우신 11-11 307
39051 [MLB] 류 짝 찾기 광폭 행보..단장 "대부분 FA 투수와 대화 (1) 러키가이 11-11 944
39050 [MLB] 류 때문에 큰맘 먹은 토론토 대형 FA 영입 눈독 (2) 러키가이 11-11 964
39049 [KBO] 구관이 명관(?) (1) 라울7 11-10 599
39048 [KBO] 오늘 KT VS 두산 1차전 승리는?? (2) 라울7 11-09 601
39047 [MLB] AL 사이영상 류, 마에다보다 위 美 CBS스포츠 예상 (1) 러키가이 11-09 1373
39046 [MLB] 1이닝에 6안타(3루타 3개, 2루타 1개, 단타 2개) 맞고도 … (6) 부엉이Z 11-07 2029
39045 [KBO] 자 준플이겻고 이제 플옵이다...가즈아.. 이케몬의혼 11-06 727
39044 [KBO] 공식 KBO 160k/m 찍은 경기 (2) nakani 11-05 3051
39043 [MLB] 최지만 29세 미국 영주권 획득 (15) 카카로니 11-04 4267
39042 [KBO] 올해 가을야구는 kt랑 엔씨만 제대로 하는 듯... 어부사시사 11-04 637
39041 [KBO] 두번째 FA 이대호 얼마에 계약할까요??? (3) 승리자여 11-04 1150
39040 [MLB] 누가 류현진의 역대급 QO 성공 사례 길을 걸을까 (1) 러키가이 11-03 1821
39039 [MLB] 류 계약 첫 시즌 대단..사이영 자격 TOR 담당기자 (2) 러키가이 11-03 907
39038 [MLB] 몬스터 시즌 토론토 SNS통해 류 사이영상 후보 축하 … (1) 러키가이 11-03 605
39037 [MLB] [이현우의 MLB+] 김하성의 예상 몸값이 681억인 이유 (2) 러키가이 11-03 638
39036 [MLB] 아시아 야구 경사..류현진·마에다·다르빗슈 CY 최종 … (1) 러키가이 11-03 678
39035 [잡담] 작은 소망이 하나 있다면... (1) 일우신 11-03 322
39034 [KBO] 꾸역꾸역 (1) andyou 11-02 373
39033 [KBO] 구랴구랴 아무팀이나 이겨라 대신 내일까지 게임하… 이케몬의혼 11-02 344
39032 [KBO] 최형우 타격왕 (6) OnTheRoad 11-02 767
39031 [KBO] 키움 팬들은 현타 엄청날듯 (5) miilk 10-31 265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