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16 20:37
[MLB] 류현진을 경의의 모습으로 바라보는 메이저리거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3,740  


"류현진은 퍼니 가이" 피어슨의 웃음, 원투펀치 야욕 드러냈다


▲ 토론토 마운드의 미래로 손꼽히는 네이트 피어슨

토론토는 2020년 시즌을 앞두고 류현진(33)에 4년간 8000만 달러(약 918억 원)를 투자했다. 팀의 에이스로 로테이션을 이끌어줌과 동시에, 젊은 투수들을 이끄는 정신적 지주로서의 기대치까지 포함된 금액이었다.

류현진도 팀의 주문을 알고 있었다. 스프링트레이닝 당시부터 그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했다. 토론토의 젊은 투수들은 지난해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인 류현진을 경외의 대상으로 바라봤다. 캠프 때부터 류현진의 구종, 그립, 감각, 경기 운영까지 조언을 구하려는 선수들의 행렬이 줄을 이었다. 류현진도 성심성의껏 답변하며 유대감을 키웠다. 시즌이 끝날 때, 그는 토론토 투수진을 이끄는 리더 중 하나가 되어 있었다.

팀 내 투수 최고 유망주이자, 100마일(161㎞)을 웃도는 구위에 류현진조차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운 네이트 피어슨(24)도 그중 하나였다. 피어슨은 올해 정규시즌에서는 부상 탓에 5경기(선발 4경기) 출전에 머물렀다. 평균자책점도 6.00으로 썩 좋지 않았다. 그러나 탬파베이와 와일드카드 결정전 2차전에 등판해 인상적인 투구를 하면서 “역시 기대주”라는 평가와 함께 시즌을 마무리했다.

토론토는 류현진과 피어슨이 원투펀치가 되어 주길 바라고 있다. 애당초 그 기대 시점이 2021년이었다. 피어슨 또한 류현진과 1년을 인상적이었다고 돌아봤다. 피어슨은 캐나다 언론인 ‘스포츠넷’과 인터뷰에서 류현진의 영어가 유창하지는 않지만, 평소 대화는 충분히 이해할 만한 수준이었다면서 “류현진은 아주 재밌는 사람(funny guy)이었고, 또한 아주 훌륭한 인품을 가진 사람이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피어슨은 “류현진의 루틴을 지켜보는 것도 매우 멋진(cool) 일이었다”면서 평소 류현진을 보고 느끼는 점이 있었다고 답했다. 선수마다 루틴이 있어 꼭 류현진의 방식이 답은 아니겠지만, 이미 메이저리그에서 성공한 선수의 일상을 직접 곁에서 지켜볼 수 있다는 자체가 큰 경험이었다는 것이다.

‘스포츠넷’ 또한 “다저스 시절부터 그는 사랑스러운 선수였고 모두가 그와 이야기를 하는 것을 좋아했다”면서 류현진이 토론토 클럽하우스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크게 평가했다.

한편 올해 메이저리그 데뷔를 이룬 피어슨은 내년 성적에 대해서도 욕심을 드러냈다. 올해 오른쪽 팔꿈치 근육에 이상이 있었던 피어슨은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을 유지하면서 선발로 등판하는 것”이라고 했다. 피어슨은 토론토가 2021년 어떤 방식으로든 자신의 이닝을 관리할 것이라 예상하면서도 “내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것은 최대한 이닝을 많이 소화하는 것”이라며 완주에 대한 욕심도 숨기지 않았다.

피어슨은 “(시즌이) 우리의 뜻대로 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그런 경험을 하면서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뤘다는 것은 항상 좋은 일”이라면서 내년을 기약했다. 피어슨도 이제 본격적인 출발점에 선 만큼, 류현진과 피어슨이라는 완전히 다른 유형의 선수들로 구성된 원투펀치를 볼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16 20:37
   
 
 
Total 39,7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87378
39735 [KBO] 역시 기아는 틀렸네요 (4) 삼한 11-24 829
39734 [KBO] 두산은 정말 잘대주네요 삼한 11-19 1028
39733 [KBO] KT 우승.! (4) 빠수리 11-18 782
39732 [KBO] 이학주 롯데행? (3) 엄청난녀석 11-17 988
39731 [KBO] 또 한 번 강속구시대를 열어야 수준 미달에서 수준 … (7) 고구려거련 11-12 2553
39730 [KBO] 삼성) 김응용의 해태 VS 김태형의 두산 (4) 삼한 11-11 1270
39729 [KBO] 역시 김태형의 두산은 삼성을 아네요 (2) 삼한 11-11 605
39728 [KBO] 여전히 엘지는 두산 손바닥이네요 (4) 삼한 11-07 1290
39727 [잡담] 혹시나 해서 봤는데 (7) 두미키 11-04 1368
39726 [MLB] 애틀란타 26년만에 월시 우승! 콩앤뽕 11-03 1167
39725 [KBO] 기아) 정말 대단한 옹고집이네요 삼한 11-02 1472
39724 [MLB] 오타니 mlb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선정 (2) 냉철한분석 11-01 1568
39723 [KBO] 삼성) 비밀번호가 면제된건 다행이네요 삼한 11-01 855
39722 [KBO] 기아는 발전이 없네요 (14) 삼한 10-26 1854
39721 [MLB] 암리봐도 다저스는 진짜로 강해보이지 않네요 (5) 삼한 10-24 1629
39720 [잡담] 이승엽이 일본에서 성공을 원했던건 바로 이거죠 (8) 삼한 10-23 2916
39719 [MLB] 류현진 올해 야구 끝! (8) 왜안돼 10-04 7613
39718 [잡담] 아직까지는 순항중 (1) 새벽에축구 10-04 1382
39717 [KBO] 1차지명이 외국에 갔다가 리턴하는경우 지명권 행사… (2) 형이말해줄… 10-01 2053
39716 [잡담] 오타니 또다시 10승 실패 (13) 헬페2 09-28 4163
39715 [잡담] 오타니 안타깝네여 (20) 헬페2 09-20 9139
39714 [MLB] 류현진 현재 상황 (8) 촌철햄 09-19 9880
39713 [MLB] 게레로 주니어 45호 홈런 (13) 새벽에축구 09-14 4143
39712 [잡담] 게레로 주니어도 방금 42호 쳤습니다 (1) 새벽에축구 09-10 2957
39711 [잡담] '42호포 폭발' 페레스, 홈런 1위 오타니 1개 차… (3) 헬페2 09-10 2412
39710 [MLB] 류현진 양키스전 6이닝 무실점 80구 (8) 새벽에축구 09-07 6921
39709 [기타] 한국 야구는 2008년이 그립다. (4) 고구려거련 09-06 151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