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19 22:56
[MLB] 美 최지만 집중 조명 "CS 최고 타율 ·출루율 0.529"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265  

"CS 최고 타율 ·출루율 0.529" 美 매체 최지만 집중 조명


▲ 최지만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미국 온라인 스포츠 매체 'AS'가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의 월드시리즈 진출을 집중 조명했다. 매체는 "한국인 야수 최초 월드시리즈 진출"을 깊게 다뤘다.

올 시즌 탬파베이는 40승 20패 승률 0.667로 메이저리그 전체 승률 2위를 기록했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로 포스트시즌을 밟은 탬파베이는 와일드카드시리즈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를 2-0, 디비전시리즈에서 뉴욕 양키스를 3-2, 챔피언십시리즈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4-3으로 꺾었다.

최지만은 탬파베이 중심타자 1루수로 활약하며 공격에 힘을 보탰다. 정규 시즌에서 타율 0.230, 3홈런 16타점, OPS 0.741로 주춤했다. 부상이 있었고 포스트시즌에 맞춰 복귀했다.

'AS'는 "탬파베이는 디비전시리즈에서 양키스를 상대할 때,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MVP에 선정된 랜디 아로자레나 외에도 최지만을 핵심 타자 가운데 한 명으로 기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탬파베이에서 10타수 이상을 기록한 타자 가운데 챔피언십시리즈에서 최지만 타율 0.385보다 높은 타자는 없다. 그는 13타수 5안타로 꾸준한 타격을 보여줬다. 그는 볼넷 4개를 고르며 출루율 0.529를 기록했다. 최지만이 타석에 나갔을 때 탬파베이 케빈 캐시 감독은 주자를 둔 상황에서 경기를 계획했다"며 최지만의 활약을 짚었다.

매체는 "최지만은 한국인 야수 최초로 월드시리즈에 오른 선수가 됐다. 최지만은 LA 에인절스에서 2016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고, 2017년 뉴욕 양키스와 밀워키 브루어스를 거쳐 2018년 탬파베이에 도착했다. 그는 탬파베이에서 최초로 한 시즌에 120경기 이상을 뛰었다"며 힘겹게 자리를 잡았다고 소개했다.

최지만은 한국인 메이저리그 4호 월드시리즈 진출 선수가 됐다. 이전 3명은 모두 투수다. 2001년과 2004년 김병현이 월드시리즈를 밟았다. 2001년에는 마무리투수, 2004년에는 40인 로스터에 들어갔다. 김병현은 두 차례 모두 우승 반지를 받았다.

박찬호는 2009년 필라델피아 필리스 시절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한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구원 투수로 4경기에 등판했지만, 팀은 2승 4패로 무릎을 꿇었다. 류현진은 2018년 보스턴 레드삭스를 상대한 월드시리즈에 올라 한국인 메이저리거 최초 월드시리즈 선발 등판에 성공했다. 그러나 4⅔이닝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다저스 역시 1승 4패로 무릎을 꿇으며 우승 반지를 차지하지는 못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19 22:56
   
째이스 20-10-20 00:27
   
월드시리즈에서 진정한 힘을 보여줘.. 최지만.  빠이팅~~~
조니조니뎁 20-10-20 09:13
   
게릿콜 지분 ㄷㄷㄷㄷㄷㄷㄷㄷ
     
짐헨드릭스 20-10-20 13:42
   
게릿콜 덕분에 타격감도 일순간에 오른 점도 있죠. 복귀하자마자 게릿콜 만났으니.ㅎㅎㅎ
짐헨드릭스 20-10-20 13:41
   
지만이가 이번 시리즈에서 대스타가 되었으면 합니다. 경기도 재미있을듯 합니다.
코리아 20-10-20 17:18
   
이번 월드시리즈에서 최지만이 다저스 무키 베츠 자리로 4경기 연속 아슬하게 넘기는 홈런을 칠거같음~~ㅋ
 
 
Total 39,0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7890
39071 [KBO] 리퍼트 전 대사의 못 말리는 두산 사랑 "KS 하루에 2경… (3) 여름좋아 11-22 1868
39070 [MLB] 30홈런 때렸던 선수도 짐쌌다..최지만은 괜찮을까 (1) 러키가이 11-21 1590
39069 [KBO] 4차전은 NC가 가져가네요. llllllllll 11-21 402
39068 [MLB] fa 다나카가 토론토 행? 블레이크스넬도 가능할까? (2) 호랭이님 11-18 2848
39067 [KBO] 개인적으로는 오늘 MVP 나성범 라울7 11-17 783
39066 [KBO] NC 두산 둘 다 잘 하네요 (1) 라울7 11-17 790
39065 [MLB] 트레이너가 말하는 류현진의 비밀..메이저리그 훈련 (1) 러키가이 11-17 964
39064 [MLB] MLB.com 황당 전망 2021 AL, 동부 토론토 서부 시애틀 우… (4) 러키가이 11-16 1817
39063 [KBO] 두산팬분들 중에 엔씨가 압도적이어서.. 걱정되는분… (3) 이케몬의혼 11-16 620
39062 [KBO] 창단 첫 우승의 NC냐? 두산의 2연패냐? 재미난 승부네… (2) 승리자여 11-16 331
39061 [KBO] 바꿔보고싶은 룰.. (2) 여름좋아 11-16 271
39060 [잡담] 네이버 댓글 왜 없엤는지.. (3) 여름좋아 11-16 348
39059 [KBO] 두산 대 엔씨 재밌는 경기네요 (3) 이도토리 11-15 428
39058 [MLB] 류현진 플레이는 마에스트(명연주자) (3) 러키가이 11-15 742
39057 [KBO] 두산 유희관 아쉽네.. (5) 킹크림슨 11-13 1567
39056 [MLB] G.O.A.T 류.. 사이영상 실패에도 동료·팬 응원 물결 (3) 러키가이 11-12 1482
39055 [MLB] 정말 대단한 첫시즌 토론토 SNS 류 사이영상 3위 축하 (3) 러키가이 11-12 979
39054 [KBO] 벼랑 끝의 크트와 1승만 남은 두산 과연 오늘은? (1) 라울7 11-12 386
39053 [KBO] 크트가 이길 줄 알았는데 (4) 라울7 11-11 781
39052 [잡담] 고수님께 질문 있습니다. (3) 일우신 11-11 216
39051 [MLB] 류 짝 찾기 광폭 행보..단장 "대부분 FA 투수와 대화 (1) 러키가이 11-11 831
39050 [MLB] 류 때문에 큰맘 먹은 토론토 대형 FA 영입 눈독 (2) 러키가이 11-11 843
39049 [KBO] 구관이 명관(?) (1) 라울7 11-10 495
39048 [KBO] 오늘 KT VS 두산 1차전 승리는?? (2) 라울7 11-09 514
39047 [MLB] AL 사이영상 류, 마에다보다 위 美 CBS스포츠 예상 (1) 러키가이 11-09 1253
39046 [MLB] 1이닝에 6안타(3루타 3개, 2루타 1개, 단타 2개) 맞고도 … (6) 부엉이Z 11-07 1924
39045 [KBO] 자 준플이겻고 이제 플옵이다...가즈아.. 이케몬의혼 11-06 64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