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24 15:20
[MLB] '타석 침묵' 최지만, 수비에서 존재감 과시 [WS3]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630  

'타석 침묵' 최지만, 수비에서 존재감 과시 [WS3]


타격은 어떨지 몰라도, 수비는 기복이 없다.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 이날은 수비에서 빛났다.

최지만은 24일(한국시간)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LA다저스와 월드시리즈 3차전 4번 1루수 선발 출전했지만, 4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물러났다. 팀도 2-6으로 졌다.

상대 선발 워커 뷸러와 두 차례 승부에서 모두 삼진으로 물러났다. 2회에는 바깥쪽 낮은 코스에 허를 찔려 루킹삼진으로 물러났고, 5회에는 높은쪽 패스트볼에 당했다. 7회 바뀐 투수 블레이크 트레이넨을 상대했지만, 땅볼로 물러났다. 9회 켄리 잰슨 상대로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밀어쳤지만, 좌익수 글러브에 걸리며 이날 경기 마지막 타자가 됐다.

최지만은 1회초 수비에서 다리찢기를 보여줬다. 사진(美 알링턴)=ⓒAFPBBNews = News1
대부분의 동료들이 그랬듯, 그도 타석에서 소득이 없었다. 팀도 지면서 1승 2패에 몰렸다.

대신 최지만은 수비에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1회 무키 벳츠의 유격수 앞 땅볼 때 유격수 윌리 아다메스의 러닝스로가 다소 짧았는데 다리를 찢으며 이를 캐치, 아웃을 완성했다. 그의 주특기 중 하나인 '다리찢기'가 나온 것.

4회에는 높은 송구를 점핑 캐치해 태그했다. 사진(美 알링턴)=ⓒAFPBBNews = News1
그의 '다리찢기'에 현지 언론은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는 자사 트위터로 영상을 공유한 뒤 '260파운드(117.9킬로그램) 몸무게의 최지만이 인상적인 유연성을 보여줬다'고 평했다.
8회초 수비에서도 다시 한 번 점핑캐치를 보여줬다. 사진(美 알링턴)=ⓒAFPBBNews = News1
이는 시작이었다. 이후에도 최지만의 호수비는 계속됐다. 4회 코리 시거 타석에서 3루수 조이 웬들의 송구가 높았는데, 이를 점핑 캐치해 내려오며 타자 주자를 태그했다. 그는 8회초 벳츠 타석에서도 다시 한 번 같은 장면을 보여줬다. 이번에는 유격수 아다메스의 송구가 높게 갔는데 이를 점프해서 캐치, 타자 주자를 정확히 태그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24 15:21
   
Republic 20-10-24 17:37
   
얘 포구능력은 있쥐 . ㅋㅋ
하지만 가을 야구에  이런 장면이 자주 나온다는건 문제
얘 한테 문제가 아니라
템파가 투수력으로 올라온팀인데
지만초이 수비동작이 이슈가 되는건 그만큼(사실 개인적으로 신경식 스타일의 다리 쫙 벌리고 포구하는건 송구 방향이나 바운드 공이 옆으로 빠질 경우  대책이 없기때문에 별로임)
투수들이 상대 타자들에게  내야 강습 타구를 자주 허용한다는 증거겠지
가만보면 템파가 지금 버티는게 내야 수비력같음 .
영원히같이 20-10-24 22:18
   
다르게 생각해보면 최지만 아니었으면 잦망 이었다는 건데
 
 
Total 39,0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070
39082 [잡담] 제 주변에 친구들도 NC팬으로 (6) 영원히같이 11-26 642
39081 [KBO] 히어로즈가 허민때매 망가진게 아니죠. (3) 신비은비 11-26 519
39080 [MLB] "류현진, 대박 쳤다" LAD '전직 올스타' 선정.. (1) 러키가이 11-26 2029
39079 [KBO] 꼴데의 미래를 내다보는 눈 (1) llllllllll 11-25 744
39078 [KBO] 히어로즈를 허민이 망친거 아냐? (5) 제임스지존 11-25 903
39077 [잡담] We are the champions! [NC 다이노스 팬들께] (1) 수퍼밀가루 11-25 706
39076 [KBO] NC우승 눈물나네요 (6) 키움 11-24 1234
39075 [KBO] NC 창단 첫 우승 (3) 날백 11-24 1045
39074 [잡담] 2스트라잌 3볼에서 투수교체 가능한가요? (2) 윤리방정식 11-24 512
39073 [MLB] 스넬 영입전 본격화..토론토, 류·스넬 원투펀치 가능… (1) 러키가이 11-24 260
39072 [MLB] 미국도 반한 최지만 수비 올해의 장면 TOP 100 선정 (1) 러키가이 11-24 732
39071 [KBO] 리퍼트 전 대사의 못 말리는 두산 사랑 "KS 하루에 2경… (3) 여름좋아 11-22 2264
39070 [MLB] 30홈런 때렸던 선수도 짐쌌다..최지만은 괜찮을까 (1) 러키가이 11-21 1884
39069 [KBO] 4차전은 NC가 가져가네요. llllllllll 11-21 462
39068 [MLB] fa 다나카가 토론토 행? 블레이크스넬도 가능할까? (2) 호랭이님 11-18 2915
39067 [KBO] 개인적으로는 오늘 MVP 나성범 라울7 11-17 820
39066 [KBO] NC 두산 둘 다 잘 하네요 (1) 라울7 11-17 852
39065 [MLB] 트레이너가 말하는 류현진의 비밀..메이저리그 훈련 (1) 러키가이 11-17 1041
39064 [MLB] MLB.com 황당 전망 2021 AL, 동부 토론토 서부 시애틀 우… (4) 러키가이 11-16 1864
39063 [KBO] 두산팬분들 중에 엔씨가 압도적이어서.. 걱정되는분… (3) 이케몬의혼 11-16 688
39062 [KBO] 창단 첫 우승의 NC냐? 두산의 2연패냐? 재미난 승부네… (2) 승리자여 11-16 358
39061 [KBO] 바꿔보고싶은 룰.. (2) 여름좋아 11-16 307
39060 [잡담] 네이버 댓글 왜 없엤는지.. (4) 여름좋아 11-16 388
39059 [KBO] 두산 대 엔씨 재밌는 경기네요 (3) 이도토리 11-15 454
39058 [MLB] 류현진 플레이는 마에스트(명연주자) (3) 러키가이 11-15 771
39057 [KBO] 두산 유희관 아쉽네.. (5) 킹크림슨 11-13 1632
39056 [MLB] G.O.A.T 류.. 사이영상 실패에도 동료·팬 응원 물결 (3) 러키가이 11-12 152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