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26 03:05
[MLB] 넘어진 주자, 공 흘린 포수, 백업 안 한 투수..코미디 같은 끝내기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094  


넘어진 주자, 공 흘린 포수, 백업 안 한 투수..코미디 같은 끝내기


[사진] ⓒGettyimages
[사진] ⓒGettyimages

[OSEN=이상학 기자] 한편의 코미디 같은 끝내기였다.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탬파베이 레이스의 2020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4차전. 역전을 주고 받는 접전의 끝은 9회말 투아웃에서 탬파베이의 8-7 끝내기 역전승으로 끝났다. 시리즈 전적 2승2패 원점. 

마지막 끝내기 순간도 예상치 못한 상황이 연이어 벌어졌다. 홈으로 들어오던 주자는 스텝이 엉키며 넘어졌고, 포수는 급한 마음에 공을 흘려 끝내기를 자초했다. 투구 후 백업 플레이를 해야 할 투수는 엉뚱하게도 주자 옆에 있었다. 넘어진 주자가 다시 일어서 홈을 터치하는 웃지 못할 ‘슬랩스틱’ 개그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사진] ⓒGettyimages

탬파베이가 6-7로 뒤진 9회말 2사 1,2루. 월드시리즈 데뷔 첫 타석에 들어선 신인 브렛 필립스가 다저스 마무리 켄리 잰슨에게 중전 안타를 쳤다. 2루 주자가 여유 있게 홈을 밟으며 7-7 동점. 

여기서 다저스 수비 실책이 혼돈의 마무리를 야기했다. 다저스 중견수 크리스 테일러가 공을 포구하다 떨어뜨렸다. 공이 발에 채이면서 옆으로 튀었고, 1루 주자 랜디 아로자레나가 2루를 지나가 3루까지 전력 질주했다. 

테일러의 포구 실책에 탬파베이 로드니 리나레스 3루 코치는 열심히 팔을 돌렸고, 아로자레나는 홈으로 쇄도했다. 그런데 3루를 지나 홈으로 뛰다 스텝이 꼬이며 균형을 잃고 넘어졌다. 한 바퀴 구른 뒤 일어섰지만 3루로 돌아가기엔 너무 멀었다. 

[사진] ⓒGettyimages

완벽한 런다운 타이밍. 그런데 여기서 더 어이없는 장면이 나왔다. 테일러로부터 공을 넘겨받은 1루수 맥스 먼시가 홈으로 송구했지만 포수 윌 스미스가 공을 뒤로 빠뜨렸다. 오른쪽으로 살짝 치우치긴 했지만 못 잡을 송구는 아니었다. 태그 아웃을 의식한 나머지 공을 잡지도 못한 채 몸을 틀어 미트를 홈으로 갖다댔다. 

홈으로 들어오다 3루로 돌아가는 동작을 취하던 아로자레나는 공이 뒤로 빠진 것을 확인하곤 다시 홈으로 달려들었다. 두 팔을 쭉 내밀어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하며 끝내기 득점을 완성했다. 탬파베이 선수들은 크게 환호하며 그라운드로 뛰어나왔다. 황당한 실수 연발 속에 탬파베이가 마지막 순간 극적으로 웃었다. 

다저스는 스미스의 실수만큼 투수 잰슨의 백업 플레이가 논란으로 떠올랐다. 투수는 안타를 맞으면 포수 뒤쪽으로 백업 플레이를 가는 게 기본 중의 기본이다. 그런데 잰슨은 백업을 가지 않고 3루 파울라인 근처에서 서성이다 끝내기 주자 아로자레나의 득점을 넋놓고 지켜봤다. 잰슨이 백업을 갔더라도 아웃을 시키기 어려운 위치로 공이 빠졌지만, 기본을 지키지 않은 잰슨의 자세에 팬들이 불만이 폭발하고 있다. 잰슨은 경기 후 이와 관련한 질문에 얼버무렸다. 

[사진] ⓒGettyimages

경기 후 아로자레나는 “어떻게든 전력으로 달렸다. 3루 코치가 홈까지 달리라는 사인을 보냈다. 중간에 넘어지긴 했지만 공이 빠지는 것을 보고 득점할 수 있었다. 누구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싸운 좋은 경기였다”고 말했다. 동점 득점을 올린 케빈 키어마이어는 “9회 마지막 상황은 도대체 어떻게 된 건지 모르겠다.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아로자레나가 넘어지는 것을 보고 런다운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그런데 스미스가 공을 놓쳤다. 불운이라는 말밖에 할 게 없다”고 아쉬워했다. 저스틴 터너는 “우리 다저스답지 않은 야구였다. 스미스가 너무 급하게 태그하려는 마음에 공을 놓쳤다. 아로자레나가 넘어진 것을 알았다면 여유 있게 잡고 런다운을 했을 것이다”고 돌아봤다.

[사진] ⓒGettyimages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26 03:05
   
 
 
Total 39,0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071
39082 [잡담] 제 주변에 친구들도 NC팬으로 (6) 영원히같이 11-26 644
39081 [KBO] 히어로즈가 허민때매 망가진게 아니죠. (3) 신비은비 11-26 520
39080 [MLB] "류현진, 대박 쳤다" LAD '전직 올스타' 선정.. (1) 러키가이 11-26 2035
39079 [KBO] 꼴데의 미래를 내다보는 눈 (1) llllllllll 11-25 745
39078 [KBO] 히어로즈를 허민이 망친거 아냐? (5) 제임스지존 11-25 903
39077 [잡담] We are the champions! [NC 다이노스 팬들께] (1) 수퍼밀가루 11-25 707
39076 [KBO] NC우승 눈물나네요 (6) 키움 11-24 1234
39075 [KBO] NC 창단 첫 우승 (3) 날백 11-24 1045
39074 [잡담] 2스트라잌 3볼에서 투수교체 가능한가요? (2) 윤리방정식 11-24 512
39073 [MLB] 스넬 영입전 본격화..토론토, 류·스넬 원투펀치 가능… (1) 러키가이 11-24 260
39072 [MLB] 미국도 반한 최지만 수비 올해의 장면 TOP 100 선정 (1) 러키가이 11-24 732
39071 [KBO] 리퍼트 전 대사의 못 말리는 두산 사랑 "KS 하루에 2경… (3) 여름좋아 11-22 2264
39070 [MLB] 30홈런 때렸던 선수도 짐쌌다..최지만은 괜찮을까 (1) 러키가이 11-21 1884
39069 [KBO] 4차전은 NC가 가져가네요. llllllllll 11-21 462
39068 [MLB] fa 다나카가 토론토 행? 블레이크스넬도 가능할까? (2) 호랭이님 11-18 2915
39067 [KBO] 개인적으로는 오늘 MVP 나성범 라울7 11-17 820
39066 [KBO] NC 두산 둘 다 잘 하네요 (1) 라울7 11-17 852
39065 [MLB] 트레이너가 말하는 류현진의 비밀..메이저리그 훈련 (1) 러키가이 11-17 1041
39064 [MLB] MLB.com 황당 전망 2021 AL, 동부 토론토 서부 시애틀 우… (4) 러키가이 11-16 1864
39063 [KBO] 두산팬분들 중에 엔씨가 압도적이어서.. 걱정되는분… (3) 이케몬의혼 11-16 688
39062 [KBO] 창단 첫 우승의 NC냐? 두산의 2연패냐? 재미난 승부네… (2) 승리자여 11-16 358
39061 [KBO] 바꿔보고싶은 룰.. (2) 여름좋아 11-16 307
39060 [잡담] 네이버 댓글 왜 없엤는지.. (4) 여름좋아 11-16 388
39059 [KBO] 두산 대 엔씨 재밌는 경기네요 (3) 이도토리 11-15 454
39058 [MLB] 류현진 플레이는 마에스트(명연주자) (3) 러키가이 11-15 771
39057 [KBO] 두산 유희관 아쉽네.. (5) 킹크림슨 11-13 1632
39056 [MLB] G.O.A.T 류.. 사이영상 실패에도 동료·팬 응원 물결 (3) 러키가이 11-12 152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