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1-15 13:37
[MLB] 류현진 플레이는 마에스트(명연주자)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874  


류현진 플레이는 마에스트(명연주자)로 같다


MLB 네트워크 해설자 론 달링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의 플레이를 마에스트로(명연주자)로 비교했다. AFP연합뉴스
[LA=스포츠서울 문상열전문기자] “류현진의 플레이는 마에스트로(maestro)같다”

2020시즌은 끝났지만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에 대한 평가는 극찬 일색이다. MLB 네트워크 해설자 론 달링은 지난 12일(한국 시간) 미국야구기자단 사이영상 발표 때 후보자 류현진을 ‘마에스트로’로 평가했다. 마에스트로는 명연주자, 거장을 뜻한다. 류현진은 명연주자가 악기를 절묘하게 다루 듯 피칭으로 타자를 이렇게 상대한다는 것이다.

하와이 태생의 달링(60)은 메이저리그 13년 경력의 우완 출신이다. 뉴욕 메츠에서 9년 동안 99승을 거두고 1986년 월드시리즈를 이끈 주역이다. 통산 13승116패 평균자책점 3.87을 남겼다. 아이비리그 예일 대학을 다녔다. 예일 대학 출신의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로는 1900년 이전을 제외하고 달링이 가장 뛰어난 성적을 기록했다. 해설자로도 날카롭고 정확한 포인트 지적으로 정평이 나 있다.

달링은 류현진을 마에스트로로 평하면서 “다양한 투구로 타자를 아웃시킨다. 컨트롤이 점(dot)에 맞추는 느낌이다. 오른손 타자를 잡을 때는 커터를 구사한다. 타자의 배트 스피드를 보고 뭐를 던질지 생각한다. 처음에 직구를 던졌는데 준비가 돼 있다 싶으면 다음에는 체인지업으로 타자 밸런스를 흐뜨려 놓는다. 커브는 보통 초구에 왼손 타자에게 스트라이크를 잡으려고 던진다”며 투구 패턴을 설명했다.

이어 “류현진 같은 투수는 그렉 매덕스 이후 처음이다. 투구하는 게 체스 게임을 하는 것과 같다. 매덕스는 타자와 체스 게임을 했다. 리그를 바꾸면서 2년 연속 사이영상 후보에 올랐다. 투수 친화 구장에서 타자 친화 구장에서 이룬 결과다. 지난해 8월 4차례 선발에서 부진을 제외하면 뉴욕 메츠 제이콥 디그롬이 수상한 사이영상을 빼앗을 수도 있었다.”고 분석했다.

디그롬의 사이영상을 빼앗을 수도 있었다는 분석은 지난 3년 동안의 평균자책점에서 드러난다. 2018년 이후 200이닝 이상을 투구한 선발 투수 가운데 평균자책점 1위가 디그롬이고, 2위 류현진이다. 디그롬 2.10(뉴욕 메츠), 류현진 2.30(LA 다저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저스틴 벌랜더 2.56(휴스턴 애스트로스), 게릿 콜 2.71(휴스턴, 뉴욕 양키스), 클레이튼 커쇼 2.78(LA 다저스) 순이다. 평균자책점만으로도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엘리트 투수임이 입증된다.

이날 MLB 네트워크 사이영상 발표 진행을 한 그렉 앰싱거는 “류현진은 4년 계약 첫 해 사이영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2021년 토론토 시즌이 기대되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며 마무리지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1-15 13:38
   
신서로77 20-11-16 09:36
   
좋은글에 토를달자면 개인적으로 현진이 약점은 스테미너에 있다고 봅니다...무리하게 이닝을 소화면 다음경기가 어렵게 풀어간다는 인상입니다...그런 모습이 나이를 먹으면서 더 뚜렸하게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하고 이제 훈련방식에 변화를 줘야하지 않을까도 생각합니다...
auddls2 20-11-18 08:37
   
죄목이.....
웃자고  "로"자를 뒤로 뺀것 맞지요?
그런데 어디서 웃어야 할지는 모르겠슴.
 
 
Total 39,1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1223
39166 [KBO] sk 이마트에 팔려 (15) 댓글실명제 01-25 2014
39165 [MLB] 美 FA 시장 '혈' 뚫렸다, 양현종 계약도 '탄… (1) GODBLESSME 01-23 2221
39164 [잡담] 빨리 MLB 시즌 시작했으면 좋겠다~ 카카로니 01-21 463
39163 [MLB] [구라다] 류현진과 폐관 수련, 노화 억제의 효험 (6) 러키가이 01-19 2239
39162 [KBO] 민병헌 뇌수술 받는군요 (2) 큐티 01-19 1436
39161 [잡담] 역으로 생각해보자고 (3) GODBLESSME 01-18 580
39160 [잡담] 야구 올림픽금메달은 로또였어요 (35) GODBLESSME 01-17 1693
39159 [KBO] 뭘 보고 한국야구의 미래가 밝다는거지? (12) GODBLESSME 01-16 1017
39158 [KBO] 한국 야구 미래를 어떻게, 보세요? (7) 글봄 01-15 596
39157 [KBO] 9500만원 추가 자진삭감="떠나겠다"는 선전포고, 키움 … (1) 여름좋아 01-14 2106
39156 [KBO] 이정후 ML행 "파워? 필요 없다. 지금처럼 하면 충분하… (7) 여름좋아 01-13 2062
39155 [MLB] 와 한만두 아들 3억달라계약 초읽기... (17) 허민 01-10 4079
39154 [MLB] 박찬호 최희섭 류현진 ~ 토미 라소다와의 추억 (1) 러키가이 01-10 981
39153 [MLB] "싸이 강남스타일에 홀로 무심" MLB.com 선정 故 라소다… (1) 러키가이 01-09 2057
39152 [KBO] 롯데 나승엽 내년에 어떨까요? (8) 소보루 01-05 1131
39151 [KBO] 한국 괴물 타자 유망주가 누군가요? (30) 글봄 01-03 3468
39150 [MLB] 클레이튼 커쇼, 드디어 우승반지 얻다 20시즌 삼진 하… (5) MLB하이랏 01-03 2765
39149 [MLB] 특급대우 김하성 2년차 뒤 마이너 거부권도 생긴다 (16) 러키가이 01-01 2107
39148 [MLB] 美기자 김하성 연봉 세부 내용-인센티브 공개 (1) 러키가이 01-01 1216
39147 [MLB] 최지만 주무기 다리 찢기로 메이저리그 퀴즈에 나와 (1) 러키가이 01-01 874
39146 [KBO] 다음 포스팅을 준비하는 히어로즈 (13) 프로스포츠 12-31 881
39145 [MLB] [2020스포츠결산] 화려했던 코리안 메이저리거 활약상 (1) 러키가이 12-30 663
39144 [MLB] [속보] 샌디에이고, 다르빗슈 트레이드 영입 확정 (11) 별명없음 12-29 3770
39143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 마이너 거부권으로 토론토 제쳤… (8) 러키가이 12-29 1989
39142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行 유력, 연간 700~800만 달러선" (15) llllllllll 12-29 1493
39141 [MLB] 박찬호 가장 짧게 한 인터뷰 이날이 처음이자 마지막 (4) 러키가이 12-28 1707
39140 [KBO] 확실히 므르브는 현진이 이전과 이후로 나뉨 (6) 열혈쥐빠 12-28 119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