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1-18 18:15
[MLB] fa 다나카가 토론토 행? 블레이크스넬도 가능할까?
 글쓴이 : 호랭이님
조회 : 2,870  

개인적으로 지금 나와있는 fa 들 중에서 토론토가 대업을 도전하기 위해 같이 갈 투수는 다나카밖에는 없다고 봅니다. 

마우어는 가뜩이나 클럽하우스 케미스트리 잘깨먹는데 블게주등과 같은 대형 유망주들이 팀의 주축인 토론토에서 극히 지양해야할 부분입니다.
또 마찬가지로 이번시즌 fa로 나온 펙스턴 같은 경우에는 아마에서 프로로 나왔을 때 이중계약을 빌미로 토론토와 법정싸움에서 패소하여 프로데뷔가 늦어졌던 악연이 때문에 평소에도 토론토를 이를 갈고 싫어하는 펙스턴이 토론토로 이적할 확률은 제로라고 봐도 됩니다.

남는 준척급은 찰리모튼과 다나카만이 남는데 
찰리모튼은 집이 플로리다주이고 되도록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운동하길 원합니다.
다만 올해 보았다시피, 작년에비해 급격히 떨어진 구위로는 선발로서 알동부에서 준수한 활약을 기대하기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클럽하우스의 리더라면 최고의 매물이라고 봐도 되는데 (템파베이 클럽하우스의 리더로서 젊은 선수들의 멘탈, 실력적인 조언등을 이끔 꽤나 유능하게)  문제는 토론토는 대권도전을 생각한다는 점에서 과연 찰리모튼을 영입할지 의문이 듭니다. 분명히 모든 지표에서 하락세가 뚜렷합니다.

현재 이렇게 대어, 준척급 제외하면 다나카가 가장, 꽤나 괜찮은, 합리적인 영입대상입니다.
같은 지구의 양키즈에서도 2선발을 담당하였으며 방어율도 메이져 통산 성적 3.74, 20년 스탯 3.56이라는 그래도 괜찮은 수치를 보여주었습니다.
올해는 경기수도 적고 대어급 중에서는 리그를 뛰지 않고 휴식을 취한 선수들이 많아 눈에 띄는 매물이 극히 적은 가운데 꽤나 괜찮은, 2선발 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그리고 템파에서 고액 연봉자들을 정리할 것으로 보입니다.
블레이크 스넬. 케빈키어마이어등  템파에서 자랑하는(?) 고액 연봉자들이 시장에 나올 예정입니다. (구단주와 단장이 둘다 정리하거나 하나는 무조건 정리하는 것으로 언론보도가 나오네요)

특히 블레이크 스넬은 모든 팀에서 탐내는 메이져 최고의 투수들 중 한명인데요. 돈있는 모든 팀들은 영입후보군 입니다.
스넬에 대해서는 언급하는 것도 입아픈 최고의 선수이니 토론토에서 군침흘리는 것도 이해는 갑니다.
다만 유망주 3명~4명 내주는건 각오해야 할 겁니다.
예전 템파는 데이빗 프라이스를 토론토로 내어줄 때 4명의 유망주를 받아왓었지요.. (근데 한명도 못터뜨리고 모조리 딴팀 보냄)
충분히 가능한 상황이라고 생각됩니다.


템파팬으로서 오랫동안 동행하고 싶은 두 선수인데 역시 스몰마켓 팀의 재정력에서는 많이 부담되긴 한가 봅니다... 템파 팬으로서 많이 아쉽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마이크로 20-11-19 12:53
   
다나카 토론토로 가면 방어율 6이상찍을듯.
행운두리 20-11-20 08:57
   
다르빗슈한테는 악감정보다 호감이 더 가지만
다르빗슈나 다나카나 둘다 새가슴이라는 평이 많더군요.
올해 성적 좋았던 것도 관중들 없어서 였다고 개소문 게시판 보면 자주 보이네요
 
 
Total 39,07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7916
39076 [KBO] NC우승 눈물나네요 (3) 키움 11-24 71
39075 [KBO] NC 창단 첫 우승 (1) 날백 11-24 305
39074 [잡담] 2스트라잌 3볼에서 투수교체 가능한가요? (2) 윤리방정식 11-24 133
39073 [MLB] 스넬 영입전 본격화..토론토, 류·스넬 원투펀치 가능… (1) 러키가이 11-24 119
39072 [MLB] 미국도 반한 최지만 수비 올해의 장면 TOP 100 선정 (1) 러키가이 11-24 506
39071 [KBO] 리퍼트 전 대사의 못 말리는 두산 사랑 "KS 하루에 2경… (3) 여름좋아 11-22 2056
39070 [MLB] 30홈런 때렸던 선수도 짐쌌다..최지만은 괜찮을까 (1) 러키가이 11-21 1719
39069 [KBO] 4차전은 NC가 가져가네요. llllllllll 11-21 429
39068 [MLB] fa 다나카가 토론토 행? 블레이크스넬도 가능할까? (2) 호랭이님 11-18 2871
39067 [KBO] 개인적으로는 오늘 MVP 나성범 라울7 11-17 789
39066 [KBO] NC 두산 둘 다 잘 하네요 (1) 라울7 11-17 807
39065 [MLB] 트레이너가 말하는 류현진의 비밀..메이저리그 훈련 (1) 러키가이 11-17 980
39064 [MLB] MLB.com 황당 전망 2021 AL, 동부 토론토 서부 시애틀 우… (4) 러키가이 11-16 1827
39063 [KBO] 두산팬분들 중에 엔씨가 압도적이어서.. 걱정되는분… (3) 이케몬의혼 11-16 631
39062 [KBO] 창단 첫 우승의 NC냐? 두산의 2연패냐? 재미난 승부네… (2) 승리자여 11-16 338
39061 [KBO] 바꿔보고싶은 룰.. (2) 여름좋아 11-16 273
39060 [잡담] 네이버 댓글 왜 없엤는지.. (3) 여름좋아 11-16 352
39059 [KBO] 두산 대 엔씨 재밌는 경기네요 (3) 이도토리 11-15 432
39058 [MLB] 류현진 플레이는 마에스트(명연주자) (3) 러키가이 11-15 749
39057 [KBO] 두산 유희관 아쉽네.. (5) 킹크림슨 11-13 1580
39056 [MLB] G.O.A.T 류.. 사이영상 실패에도 동료·팬 응원 물결 (3) 러키가이 11-12 1489
39055 [MLB] 정말 대단한 첫시즌 토론토 SNS 류 사이영상 3위 축하 (3) 러키가이 11-12 984
39054 [KBO] 벼랑 끝의 크트와 1승만 남은 두산 과연 오늘은? (1) 라울7 11-12 387
39053 [KBO] 크트가 이길 줄 알았는데 (4) 라울7 11-11 785
39052 [잡담] 고수님께 질문 있습니다. (3) 일우신 11-11 218
39051 [MLB] 류 짝 찾기 광폭 행보..단장 "대부분 FA 투수와 대화 (1) 러키가이 11-11 838
39050 [MLB] 류 때문에 큰맘 먹은 토론토 대형 FA 영입 눈독 (2) 러키가이 11-11 84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