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1-01-13 14:08
[KBO] 이정후 ML행 "파워? 필요 없다. 지금처럼 하면 충분하다"
 글쓴이 : 여름좋아
조회 : 1,916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10&aid=0000755973


MK스포츠 정철우 전문기자

나성범(NC)의 메이저리그 진출이 무산되면서 외야수들의 메이저리그 입성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일본의 니시카와도 성공하지 못하며 한.일을 대표한는 외야수들이 메이저리그 땅을 밟지 못했다.

그렇다면 어떤 선수가 가능한 것일까. 전문가들은 이정후(23.키움)를 주목하고 있다.

다음 메이저리그에 도전할 수 있는 선수는 이정후가 가장 유력하다는데 이견이 없다. 중요한 건 메이저리그의 판단이다. 메이저리그는 과연 이정후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 결과는 기대했던 것 이상이었다.

이정후가 메이저리그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MK스포츠 DB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은 이정후에 대해 대단히 높은 평가를 하고 있었다. 괜히 에이전트들이 그의 미래 가치를 보고 투자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었다.

오랜 세월 아시아 담당 스카우트를 했던 A는 "이정후는 매력적인 조건을 갖추고 있는 선수다. 스카우트들 사이에선 '제 2의 후안 피에르'라는 표현을 쓴다. 피에르 만큼의 스피드는 아니지만 빠르고 정확하며 센스가 뛰어나다. 수비도 외야 전 포지션이 가능하고 내야 안타를 많이 뽑아낼 수 있는 수준의 주력은 갖고 있다. 무엇보다 참을성이 좋다. 공이 맞는 면적이 넓기 때문에 삼진을 잘 당하지 않는다. 또한 목표를 정하면 그 목표를 잘 이뤄내는 것도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삼진을 줄이고 볼넷을 늘리겠다고 마음 먹으니 올 시즌 그대로 됐다. 꾸준히 발전하고 있기 때문에 더 큰 기대를 갖게 한다. 그를 필요로하는 팀이 꼭 나오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정후는 공.수.주의 균형을 갖고 있는 선수다. 발이 놀랄 정도로 빠른 것은 아니지만 주루 센스가 있고 수비 밤위가 넓어 자신의 주력을 잘 활용할 줄 아는 선수라는 평가를 받는다.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도 이런 부분에 주목을 하고 있었다.

특히 정확성이 빼어난 선수라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정후는 적극적으로 공격하는 유형의 선수임에도 늘 4할에 가까운 출루율을 기록하고 있다. 그만큼 잘 치는 선수라는 것을 뜻한다. 이런 장점은 이정후가 메이저리그에서 통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한다.

여기서 궁금한 것이 한 가지 있다. 바로 파워다. 이정후는 파워 히터는 아니다. 지난 시즌 파워를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며 개인 첫 두 자릿수 홈런(15개)를 치기는 했지만 노력에도 한계는 있다.

그가 갑자기 30개의 홈런을 치는 거포가 될 수는 없다. 혹시 이런 부분이 메이저리그 행에 마이너스가 되지는 않을까. 메이저리그가 워낙 파워 있는 선수들의 경연장이기 때문에 그렇다.

김하성이 내야수로서는 꽤 매력적인 장타력을 갖고 있는 것이 메이저리그행에 큰 도움이 되었기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는 대목이다.

그러나 동부지구의 한 스카우트는 고개를 가로 저었다. 지금 정도의 파워만으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스카우트 B는 "이정후가 여기서 더 파워를 키울 필요는 없다. 어차피 그를 원하는 팀이 홈런을 기대하지는 않을 것이다. 보다 많은 안타를 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메이저리그는 KBO리그를 수준 있는 더블A 수준으로 평가한다. 이런 리그에서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 이정후는 한 번도 정체된 적이 없다. 계속해서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모자란 부분이 있다면 노력해서 채우며 성장하고 있다. 많은 스카우트들이 이 부분에 주목하고 있다. 오히려 구장 규모가 큰 홈 구장을 갖고 있는 팀들에서 관심이 많다. 좌우 중간을 가르는 갭 히팅이 가능한 선수이기 때문이다. 모자란 홈런은 2루타와 3루타로 채울 수 있다. 메이저리그의 큰 구장에서 맘껏 질주하는 이정후를 상상하는 건 대단히 즐거운 일"이라고 말했다.

파워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다면 이정후는 보다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파워가 메이저리그의 높은 벽을 넘는 장애물이 되지 않는다면 더 큰 활개를 칠 수 있게 된다.

서부지구 메이저리그 스카우트 C는 "지금처럼만 하면 된다. 꾸준히 지금같은 수준의 모습을 보여준다면 많은 구단들로부터 러브콜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스카우트들의 이런 평가는 이미 업게에 다 소문이 나 있다. 많은 에이전트들이 관심을 갖는 것도 다 이유가 있다. 모든 스카우트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에 관심도 높아지는 것이다. 또한 이정후는 매우 어린 나이에 메이저리그를 노크할 수 있다. 메이저리그에 온 뒤에도 성장판이 닫히지 않을 수 있다는 기대를 품게 한다. 대단히 유리한 조건이다. 적응력이 뛰어나고 습득력도 좋은 선수이기 때문에 기대치가 더 높다. 다시 강조하지만 지금처럼만 페이스를 잃지 않고 잘 성장해 나가면 된다. 그가 메이저리그를 원한다면 그 뜻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mksports@maekyung.com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큐티 21-01-14 08:06
   
그래도 성장잠재력에 높은 점수를 받는거라 파워는 좀더 키워야할것 같네요.
지금 상태로 미국에 가면 어차피 똑딱이로 분류될텐데 도루능력까지 뛰어난건 아니라 입지가 애매해질수 있음. 결국 장타율을 더 끌어올려야 경쟁력이 생기겠죠.
아라미스 21-01-14 11:04
   
메이저에선 이정후보다 파워 훨 좋은 애들도 파워 올리고 장타력 끌어올리려고 안달인데...
신서로77 21-01-14 11:10
   
이정후는 태도나멘탈도 좋아 보인다...이런선수는 게속발전하고 안주하는 스타일이 아님...
글봄 21-01-14 17:08
   
한류 덕분도 있는 것 같아요. 한국 이미지가 세계적으로 좋아지다보니 한국선수 평가도 좋아진 것 같아요. 예전보다는요
진빠 21-01-15 03:17
   
파워를 위해서 스윙메커니즘을 바꾼다면 반대...

벌크업을 한다면 찬성...
Republic 21-01-15 05:53
   
올해부터 현재 킥 자세로  홈런이 많아지면
파워는 충분하다  이 말이 맞고
장타를 위해 레그킥으로 변경하면 크보에선 장타 꽤 나오겠지만
메이저에  빠른 구속과 무브에 고전하겠죠.

근데 현재 킥 자세는 토텝  정석도 아니던데..
짐헨드릭스 21-01-16 09:50
   
이정후가 메이저리그에 걸맞는 선수는 아닌것 같은데. 역대전적 일본하고의 경기에서 크게 활약한 적이 한번도 없었고. 더군다나 주루능력 좋은 선수가 아님. 메이저리그 투수들한테 견재 아웃 엄청 많이 당할듯한 도루능력이고. 믿을건 타격인데, 그 타격이 강속구에 잘 맞출수 있을 지가 의문.

유독 강정호가 정말 천재형 타자였던거지. 타자로서는 많이 부족하지 않나 싶음.
 
 
Total 39,1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1000
39164 [잡담] 빨리 MLB 시즌 시작했으면 좋겠다~ 카카로니 01-21 239
39163 [MLB] [구라다] 류현진과 폐관 수련, 노화 억제의 효험 (6) 러키가이 01-19 1647
39162 [KBO] 민병헌 뇌수술 받는군요 (2) 큐티 01-19 1016
39161 [잡담] 역으로 생각해보자고 (2) GODBLESSME 01-18 447
39160 [잡담] 야구 올림픽금메달은 로또였어요 (31) GODBLESSME 01-17 1381
39159 [KBO] 뭘 보고 한국야구의 미래가 밝다는거지? (11) GODBLESSME 01-16 869
39158 [KBO] 한국 야구 미래를 어떻게, 보세요? (7) 글봄 01-15 519
39157 [KBO] 9500만원 추가 자진삭감="떠나겠다"는 선전포고, 키움 … (1) 여름좋아 01-14 1916
39156 [KBO] 이정후 ML행 "파워? 필요 없다. 지금처럼 하면 충분하… (7) 여름좋아 01-13 1917
39155 [MLB] 와 한만두 아들 3억달라계약 초읽기... (17) 허민 01-10 3927
39154 [MLB] 박찬호 최희섭 류현진 ~ 토미 라소다와의 추억 (1) 러키가이 01-10 929
39153 [MLB] "싸이 강남스타일에 홀로 무심" MLB.com 선정 故 라소다… (1) 러키가이 01-09 1980
39152 [KBO] 롯데 나승엽 내년에 어떨까요? (8) 소보루 01-05 1094
39151 [KBO] 한국 괴물 타자 유망주가 누군가요? (30) 글봄 01-03 3386
39150 [MLB] 클레이튼 커쇼, 드디어 우승반지 얻다 20시즌 삼진 하… (5) MLB하이랏 01-03 2693
39149 [MLB] 특급대우 김하성 2년차 뒤 마이너 거부권도 생긴다 (16) 러키가이 01-01 2053
39148 [MLB] 美기자 김하성 연봉 세부 내용-인센티브 공개 (1) 러키가이 01-01 1166
39147 [MLB] 최지만 주무기 다리 찢기로 메이저리그 퀴즈에 나와 (1) 러키가이 01-01 839
39146 [KBO] 다음 포스팅을 준비하는 히어로즈 (13) 프로스포츠 12-31 847
39145 [MLB] [2020스포츠결산] 화려했던 코리안 메이저리거 활약상 (1) 러키가이 12-30 631
39144 [MLB] [속보] 샌디에이고, 다르빗슈 트레이드 영입 확정 (11) 별명없음 12-29 3722
39143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 마이너 거부권으로 토론토 제쳤… (8) 러키가이 12-29 1953
39142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行 유력, 연간 700~800만 달러선" (15) llllllllll 12-29 1451
39141 [MLB] 박찬호 가장 짧게 한 인터뷰 이날이 처음이자 마지막 (4) 러키가이 12-28 1665
39140 [KBO] 확실히 므르브는 현진이 이전과 이후로 나뉨 (6) 열혈쥐빠 12-28 1144
39139 [MLB] 토론토스타 "달라진 더 달라질 터닝포인트는 류" (1) 러키가이 12-27 1203
39138 [KBO] 내년에도 별 무리없이 강한 곰 팀 (2) 헬로PC 12-27 46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