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1-08-04 13:08
[MLB] 11승 다승 1위 홈팬들에 선사.류 7이닝 8K 에이스 역투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560  


11승! 다승 공동 1위 홈팬들에 선사하다..류현진 7이닝 8K 에이스 역투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4일(한국시각) 로저스센터에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1회초 투구를 하고 있다. 류현진은 생애 첫 로저스센터 마운드에 올라 7이닝을 2실점으로 틀어막으며 시즌 11승에 성공했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첫 홈팬들 앞 피칭에서 시즌 11승에 입맞춤하며 다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류현진은 4일(한국시각)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7이닝 동안 7안타를 내주고 2실점했다.

토론토가 7대2로 이겨 류현진은 4연승을 달리며 시즌 11승에 성공했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크리스 배싯과 함께 아메리칸리그 다승 공동 선두. 평균자책점은 3.26에서 3.22로 낮추며 이 부문 리그 6위를 유지했다.

18개월을 기다린 류현진의 로저스센터 데뷔전. 캐나다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30% 제한 속에 1만4700여명의 팬들이 입장했다. 류현진은 7이닝 동안 흠잡을데 없는 투구를 펼치며 에이스의 위용을 맘껏 뽐냈다.

99개의 공을 던져 직구 최고 구속 93.2마일을 찍었고, 제구의 달인답게 4사구는 한 개도 내주지 않았다. 또한 탈삼진 8개를 추가해 시즌 102개를 기록했다.

토론토 조지 스프링어가 1회말 선두타자 홈런을 터뜨리고 홈인해 마커스 세미엔의 환영을 받고 있다. USATODAY연합뉴스

1회초는 탈삼진 2개를 곁들인 삼자범퇴로 끝냈다. 마일스 스트로와 아메드 로사리오를 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호세 라미레즈를 중견수 뜬공으로 제압했다. 2회에도 선두 프랜밀 레이예스를 커브로 헛스윙 삼진으로 잡는 등 세 타자를 가볍게 요리했다.

3회에는 안타 2개로 위기가 있었으나, 역시 무실점으로 넘겼다. 선두 오스카 메르카도가 1루 기습 번트로 안타를 만들어냈다. 제구가 완벽한 류현진을 공략하기 위한 고육지책. 류현진은 로베르토 페레즈를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에미 클레멘트에게 우전안타를 허용해 1,2루에 몰렸다. 그러나 테이블세터 스트로와 로사리오를 모두 외야 뜬공으로 막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하지만 4회초 첫 실점을 했다. 선두 호세 라미레즈가 친 땅볼이 3루 라인을 타고 흐르는 내야 안타가 됐다. 레이예스를 삼진처리한 류현진은 해롤드 라미레즈를 3루수 땅볼로 유도해 선행주자를 잡았다. 2사 1루. 그러나 바비 브래들리에게 우측으로 2루타를 얻어맞아 1루주자가 홈을 밟았다. 하지만 2루수 마커스 세미엔의 홈송구가 정확했다면 홈에서 아웃시킬 수 있는 아쉬운 상황이었다. 류현진은 메르카도를 2루수 땅볼로 처리하고 추가 실점을 막았다.

4-1로 앞선 5회에는 체인지업 구사율을 높이며 아웃카운트를 모두 뜬공으로 잡고 안정감을 이어갔다.

6-1로 점수차가 벌어진 6회 류현진은 2사후 레이예스와 해롤드 라미레즈에게 연속 2루타를 얻어맞고 다시 한 점을 줬다. 이어 브래들리에게 강습 내야안타를 맞고 사 1,3루에 몰렸으나, 메르카도를 77마일 커브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를 돌파했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삼진 2개를 곁들인 삼자범퇴로 마무리, 팬들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더그아웃으로 들어갔다.

류현진이 마운드를 지키는 동안 토론토 타선은 이날도 뜨거웠다. 1회말 조지 스프링어의 솔로홈런,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투런홈런으로 3점을 선취한 토론토는 4회 1점, 5회 2점, 6회 1점을 보태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만들어줬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1-08-04 13:08
   
 
 
Total 39,86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97963
39671 [MLB] 항의 안하는 오타니는 호구 (11) 럭키777 08-09 1923
39670 [잡담] 오타니라서 싫은게 아니고.. (5) andyou 08-09 978
39669 [MLB] 오티니 싫어하는 심판 (14) 회초리 08-09 2504
39668 [KBO] 강백호 선수에대하여 (31) 애태우기 08-08 3293
39667 [MLB] 류 MLB 역사에 남을 이색 기록 수립.. 그만큼 대단한 … (5) 러키가이 08-08 3076
39666 [MLB] 8/8 김광현 4이닝 2실점(2자책) (3) 부엉이Z 08-08 1443
39665 [잡담] 이번 올림픽 야구에 대한 변명. (9) 진빠 08-08 1436
39664 [KBO] 엠비씨 박동희 기자가 작심하고 프로야구 원정녀 실… (3) 마다가스카 08-08 2310
39663 [잡담] 일본은 소원 풀었네요..전승 금메달..ㄸㄸ (8) 떨떨이 08-08 2429
39662 [잡담] 야구보니 죽기살기로 하는 마음이 없었어요 (9) 송하나 08-07 1965
39661 [잡담] 오승환저런 표정처음보네요.. (1) 아딜라미 08-07 2909
39660 [잡담] 너무 비판하지 맙시다. (30) 헬페2 08-07 2514
39659 [잡담] 도쿄올림픽 개인적인 소감.. (4) 세커 08-07 1598
39658 [잡담] 기우엿군 ㅋ (1) 짧을인연 08-07 909
39657 [잡담] 나가 D져라. (4) 늑돌이 08-07 1328
39656 [잡담] 진짜 이나라가 프로야구팀 있는 나라가 맞나... (8) 회초리 08-07 1873
39655 [잡담] 역시 김경문은 역대급 감독 (4) 새벽에축구 08-07 1649
39654 [잡담] 한국 vs 도미니카 심판이 아주 스트존을 새로 만드네… 새벽에축구 08-07 1227
39653 [잡담] 야구선수들 진짜 정신차려라..!!~~ (4) 떨떨이 08-07 1768
39652 [MLB] '야구괴물' 오타니도 지치네, 후반기 타석당 … (8) 캡틴홍 08-07 1620
39651 [MLB] 세인트루이스 광현이 계속 선발 미루네요 (1) 카카로니 08-07 1318
39650 [잡담] 김진욱 구위가 꽤 좋은거 같음.. (1) 포스원11 08-06 739
39649 [잡담] 김성근 감독님이 그립군요 (12) 노말티비 08-06 1295
39648 [MLB] 해적 호이팍 (1) 밥이형아 08-06 750
39647 [잡담] 그래도 또 동메달은 따겠다고 목숨걸고 하겠지 ??? (12) 배워봅시다 08-06 2050
39646 [잡담] 야구만 하락세인가요? (7) 헬페2 08-06 1072
39645 [잡담] 한국야구의 암흑기가 도래할 듯 합니다. (9) 엄청난녀석 08-05 260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