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1-08-22 08:20
[MLB] "마스터 체스 플레이어" 류 완벽투에 TOR 중계진 감탄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660  


"마스터 체스 플레이어" 류현진 완벽투에 TOR 중계진 감탄


▲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 조미예 특파원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마스터 체스 플레이어 같다."

캐나다 방송 '스포츠넷' 중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34)의 호투에 감탄했다. 컨디션이 좋은 류현진이 늘 듣는 칭찬이 주를 이뤘다. "좌우 코너를 완전히 장악했다"며 완벽한 제구에 엄지를 들었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105구 5피안타 5탈삼진 1볼넷 무실점 호투로 시즌 12승(6패)째를 챙겼다. 크리스 배싯(오클랜드, 12승)과 아메리칸리그 다승 공동 선두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3.72에서 3.54까지 낮췄다. 토론토는 3-0으로 이겨 3연패에서 벗어났다.

위기 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류현진은 0-0으로 맞선 1회초 선두타자 데릭 힐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조너선 스쿱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로비 그로스먼을 유격수 병살타로 처리하면서 3타자로 마무리했다. 볼카운트 0-2에서 커터로 병살타를 유도했다.

2-0으로 앞선 4회초 역시 1사 후 그로스먼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으나 미겔 카브레라를 유격수 병살타로 돌려세웠다. 카브레라와 볼카운트 싸움에서 0-2로 유리한 가운데 체인지업을 결정구로 활용했다.

5회초 처음으로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다. 1사 후 하롤드 카스트로에게 우익수 오른쪽 2루타를 허용했다. 우익수 테오스카르 에르난데스가 포구를 한번에 하지 못하면서 장타가 됐다.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잭 쇼트를 유격수 땅볼, 더스틴 가노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면서 고비를 넘겼다.

그러자 중계진은 "류현진이 오늘(22일) 정말 좋은 공을 많이 던지고 있다. 모든 공의 로케이션과 커맨드가 훌륭하다"고 강조했다.

다노가 볼카운트 1-1에서 몸쪽 직구 스트라이크 판정에 고개를 갸웃하자 "이게 투구의 질이다. 류현진이 좌우 코너를 정말 잘 활용하고 있다. 직구뿐만 아니라 체인지업, 커브 등 모든 구종이 다 잘 들어가고 있다. 좌우 코너를 류현진이 장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6회초 선두타자 레예스를 중전 안타로 내보냈다. 1회 이후 2번째 선두타자 출루였다. 체인지업을 결정구로 활용하며 다음 3타자를 모두 범타로 돌려세웠다. 힐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스쿱을 좌익수 뜬공, 그로스먼을 1루수 땅볼로 잡았다.

7회초에도 선두타자 카브레라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이어 제이머 칸델라리오와 10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2루수 땅볼을 유도하면서 선행주자 카브레라를 잡았다. 이어진 1사 1루에서는 카스트로를 2루수 병살타로 잡으면서 무실점으로 버텼다. 이날 3번째 병살타였다.

중계진은 "류현진은 마스터 체스 플레이어 같았다. 다양한 변화구를 잘 활용하면서 상대가 예측하지 못하게 했다. 류현진의 엄청난 투구가 승리의 발판이 됐다"고 총평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1-08-22 08:20
   
 
 
Total 39,7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85212
39717 [MLB] 류현진 올해 야구 끝! (8) 왜안돼 10-04 6011
39716 [잡담] 아직까지는 순항중 (1) 새벽에축구 10-04 916
39715 [KBO] 1차지명이 외국에 갔다가 리턴하는경우 지명권 행사… (2) 형이말해줄… 10-01 1534
39714 [잡담] 오타니 또다시 10승 실패 (13) 헬페2 09-28 3452
39713 [잡담] 오타니 안타깝네여 (20) 헬페2 09-20 8517
39712 [MLB] 류현진 현재 상황 (7) 촌철햄 09-19 9274
39711 [MLB] 게레로 주니어 45호 홈런 (13) 새벽에축구 09-14 3855
39710 [잡담] 게레로 주니어도 방금 42호 쳤습니다 (1) 새벽에축구 09-10 2631
39709 [잡담] '42호포 폭발' 페레스, 홈런 1위 오타니 1개 차… (3) 헬페2 09-10 2124
39708 [MLB] 류현진 양키스전 6이닝 무실점 80구 (8) 새벽에축구 09-07 6632
39707 [기타] 한국 야구는 2008년이 그립다. (4) 고구려거련 09-06 1246
39706 [잡담] 올림픽 김경문호 메이저리거 출신 선수들을 왜 안 뽑… (2) 고구려거련 09-05 1533
39705 [잡담] 키움 브리검의 연이은 수난과 임의탈퇴 수월경화 09-04 1077
39704 [기타] 일본이 올림픽 야구종목 금메달을 얼마나 따고 싶었… (1) 고구려거련 09-03 1876
39703 [잡담] 한국 야구 무엇이 문제인가? (11) 고구려거련 08-30 2183
39702 [잡담] 김광현 선발 나왔네요 (6) 새벽에축구 08-30 2072
39701 [잡담] 야구공에 R W B D ? 이게 무슨 약자인가요? (7) 투자왕 08-26 2170
39700 [잡담] 프로야구 질문 몇개 (2) N1ghtEast 08-25 794
39699 [MLB] 류현진 그러고보니 AL 다승 1위네.. (5) 아쿵아쿵 08-23 5136
39698 [MLB] "RYU는 투수의 정의이자 거물" (7) 러키가이 08-22 4359
39697 [MLB] 적장의 한숨 "류처럼 던지면 타자들 비난할 수 없어" (1) 러키가이 08-22 2735
39696 [MLB] 몬토요 감독 "류현진이 팀 구해, 체인지업 살벌" (5) 러키가이 08-22 3152
39695 [MLB] "마스터 체스 플레이어" 류 완벽투에 TOR 중계진 감탄 (1) 러키가이 08-22 1661
39694 [MLB] 외신 "류 공 맞고도 이닝 끝내더라 왜 사이영 2-3위인… (2) 러키가이 08-22 2400
39693 [MLB] MLB.com "빈티지 류 팀에 절실한 승리 안겼다" 호평 (1) 러키가이 08-22 964
39692 [MLB] 100구 넘기고 공에 맞고도 병살타 '전율의 7회' (1) 러키가이 08-22 1224
39691 [MLB] 몬토요 감독은 앞으로 류현진을 무조건 믿고 맡겨야 (1) 러키가이 08-22 13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