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1-08-22 16:20
[MLB] 적장의 한숨 "류처럼 던지면 타자들 비난할 수 없어"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723  


적장의 한숨 "류현진처럼 던지면 타자들 비난할 수 없어"


▲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 조미예 특파원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타자들을 항상 비난할 수는 없다. 투수(류현진)가 그렇게 잘 던지면."

적장인 AJ 힌치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감독이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투구를 인정했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105구 5피안타 5탈삼진 1볼넷 무실점 호투로 시즌 12승(6패)째를 챙겼다. 토론토는 3-0으로 이겨 3연패에서 벗어났다.

류현진은 이날 최고 구속 150km에 이르는 직구(40개)에 체인지업(29개)과 커터(22개), 커브(14개)를 다양하게 섞어 던졌다. 특히 주 무기인 체인지업이 효과적이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역시나 류현진의 키(key)는 체인지업"이라며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고 칭찬했다.

디트로이트 감독부터 상대 선발투수, 타자들은 7이닝을 완벽히 장악한 류현진을 지켜보며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힌치 감독은 경기 후 화상인터뷰에서 "류현진은 피치 메이커였다. 모든 구종의 커맨드가 매우 좋았다. 류현진은 당신이 만날 수 있는 더 나은 왼손 투수 가운데 한 명이다. 그들 중에서도 류현진은 타이밍을 뺏는 쪽으로는 최고다. 그게 그가 하는 일이고, 그는 효과적인 투구를 펼친다. 그는 투수의 정의라고 할 수 있다"고 극찬했다.

디트로이트 선발투수로 나선 윌리 페랄타는 "토론토 선발투수가 정말 공을 잘 던졌기 때문에 내가 정말 좋은 투구를 펼쳐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거기서 실수가 나왔다. (2회말 랜들 그리척에게 투런포 허용할 때) 실투가 홈런으로 이어졌다. 그때 내게 조금 실망했다"고 이야기했다.

디트로이트는 꾸준히 기회를 노렸다. 1회초와 6회초는 선두타자 안타, 7회초는 선두타자 볼넷으로 출루하며 득점을 노렸다. 이때마다 류현진은 병살타를 유도하고, 삼진을 잡으면서 흐름을 끊었다.

1번타자 중견수로 나선 데릭 힐은 "류현진은 그만의 커맨드가 있었다. 정말 정말 좋은 커맨드다. 그는 오늘(22일) 어떤 공이든 그가 원하는 곳이면 어디나 던질 수 있었다. 어떤 볼카운트에서도 그가 원하는 공을 컨트롤해서 던질 수 있다. 그렇게 밸런스를 무너뜨린다"며 훌륭한 투수라고 강조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1-08-22 16:20
   
 
 
Total 39,7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85123
39717 [MLB] 류현진 올해 야구 끝! (6) 왜안돼 10-04 5615
39716 [잡담] 아직까지는 순항중 (1) 새벽에축구 10-04 866
39715 [KBO] 1차지명이 외국에 갔다가 리턴하는경우 지명권 행사… (2) 형이말해줄… 10-01 1461
39714 [잡담] 오타니 또다시 10승 실패 (13) 헬페2 09-28 3328
39713 [잡담] 오타니 안타깝네여 (20) 헬페2 09-20 8454
39712 [MLB] 류현진 현재 상황 (7) 촌철햄 09-19 9229
39711 [MLB] 게레로 주니어 45호 홈런 (13) 새벽에축구 09-14 3832
39710 [잡담] 게레로 주니어도 방금 42호 쳤습니다 (1) 새벽에축구 09-10 2615
39709 [잡담] '42호포 폭발' 페레스, 홈런 1위 오타니 1개 차… (3) 헬페2 09-10 2102
39708 [MLB] 류현진 양키스전 6이닝 무실점 80구 (8) 새벽에축구 09-07 6613
39707 [기타] 한국 야구는 2008년이 그립다. (4) 고구려거련 09-06 1229
39706 [잡담] 올림픽 김경문호 메이저리거 출신 선수들을 왜 안 뽑… (2) 고구려거련 09-05 1523
39705 [잡담] 키움 브리검의 연이은 수난과 임의탈퇴 수월경화 09-04 1071
39704 [기타] 일본이 올림픽 야구종목 금메달을 얼마나 따고 싶었… (1) 고구려거련 09-03 1865
39703 [잡담] 한국 야구 무엇이 문제인가? (11) 고구려거련 08-30 2171
39702 [잡담] 김광현 선발 나왔네요 (6) 새벽에축구 08-30 2063
39701 [잡담] 야구공에 R W B D ? 이게 무슨 약자인가요? (7) 투자왕 08-26 2151
39700 [잡담] 프로야구 질문 몇개 (2) N1ghtEast 08-25 786
39699 [MLB] 류현진 그러고보니 AL 다승 1위네.. (5) 아쿵아쿵 08-23 5125
39698 [MLB] "RYU는 투수의 정의이자 거물" (7) 러키가이 08-22 4350
39697 [MLB] 적장의 한숨 "류처럼 던지면 타자들 비난할 수 없어" (1) 러키가이 08-22 2724
39696 [MLB] 몬토요 감독 "류현진이 팀 구해, 체인지업 살벌" (5) 러키가이 08-22 3142
39695 [MLB] "마스터 체스 플레이어" 류 완벽투에 TOR 중계진 감탄 (1) 러키가이 08-22 1652
39694 [MLB] 외신 "류 공 맞고도 이닝 끝내더라 왜 사이영 2-3위인… (2) 러키가이 08-22 2391
39693 [MLB] MLB.com "빈티지 류 팀에 절실한 승리 안겼다" 호평 (1) 러키가이 08-22 954
39692 [MLB] 100구 넘기고 공에 맞고도 병살타 '전율의 7회' (1) 러키가이 08-22 1217
39691 [MLB] 몬토요 감독은 앞으로 류현진을 무조건 믿고 맡겨야 (1) 러키가이 08-22 1297
 1  2  3  4  5  6  7  8  9  10  >